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할머니를 팔았어요 상세페이지

책 소개

<할머니를 팔았어요> 할머니 할아버지도 우리처럼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눌 친구가 필요하다!





요즘 어린이들은 할머니 할아버지의 삶을 얼마나 이해하고, 또 어떻게 받아들이고 있을까? 혹시 ‘할머니 할아버지 들은 게임도 못 하고 대화도 안 통해서 재미없어!’라고 단정 지으며 관심조차 없는 건 아닐까. 더구나 현대 가정은 조부모와 함께 사는 경우가 극히 드물어서 어린이들이 할머니 할아버지의 삶을 이해할 수 있는 공감대가 부족한 게 사실이다.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면서 노인 문제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으나, 아직도 노부모의 이성 교제나 재혼 등에 대해서는 편견이 심하다. 보건복지가족부의 ‘2008년 노인 실태 조사’에 따르면 60세 이상 노인 중 배우자 없는 기혼이 29.8%로 나타났다. 관계별 만족도는 배우자가 81.7%로 가장 높게 나왔고, 손ㆍ자녀(77.9%), 친구ㆍ이웃(77.2%) 등이 뒤를 따랐다. 즉 혼자된 노인들의 외로움과 소외감을 덜어 줄 수 있는 사회적 관심이 필요하다는 걸 알 수 있다. 그동안 경제와 건강 문제에만 국한되어 있던 노인 문제가 이제는 이성 교제에 이르기까지 점점 다양해지고 있는 것이다.

《할머니를 팔았어요》는 우연찮게 할머니를 팔아 버린 사건을 계기로, 할머니의 이성 교제를 둘러싼 대발이네 가족의 갈등을 유쾌하게 풀어낸 작품이다. 가족들 뒷바라지에 지쳐도 늘 베풀며 행복을 선물하는 할머니 할아버지 들이 과연 행복하게 살고 있는지 한번쯤 돌아보는 계기가 될 것이다. 작가는 “내 옆에 있는 할아버지 할머니도 나와 똑같이 재미있고 행복하게 살고 싶은 사람이라는 걸” 이야기하며, 노인들도 삶의 행복을 추구할 권리가 있다고 당당히 말한다. 작품 속의 유쾌하고 기발한 설정, 톡톡 튀는 캐릭터, 구수하면서도 거침없는 입담, 명랑만화 같은 그림에 빠져들어 읽어 가다 보면 가족의 의미와 노인 문제에 대해 자연스럽게 생각하게 한다.




저물어가는 삶의 언저리에서 외치는 ‘인생은 아름다워!’




최근 인기리에 방영 중인 시트콤 〈지붕 뚫고 하이킥〉에 나오는 노년의 로맨스가 주목받고 있다. TV 드라마를 넘어 책, 연극 등 다양한 문화 채널을 통해 다뤄지고 있는 황혼 로맨스는 더 이상 대중들에게 낯선 이야기가 아니다. 하지만 아직까지도 황혼 로맨스를 곱지 않은 시선으로 바라보는 것이 우리나라의 현실이다. 노년기의 만족스러운 삶을 위해 알맞은 일자리와 함께 무엇보다도 친구 맺기 프로그램 같은 적극적인 지원이 절실하다. 이 책은 홀로된 노인들의 삶과 노년기의 이성 교제에 대해 자연스럽게 생각해 보는 계기를 마련해 준다.




● 내용 소개

하루도 조용할 날 없는 좌충우돌 대발이네 가족

그런데 요즘 할머니에게 뭔가 심상치 않은 일이 일어나고 있다!






공부보다 게임을 좋아하는 대발이와 가족들 뒷바라지에 지친 할머니 때문에 대발이네 가족은 하루도 조용할 날이 없다. 어느 날 대발이는 학교 앞 문방구 게임에 빠져 미술 준비물 값을 다 써 버리고 만다. 결국 준비물을 사기 위해 문방구 할아버지와 흥정을 하던 중 대발이 말을 잘못 알아들은 할아버지 때문에 얼떨결에 할머니를 천 원에 팔아버린다. 하지만 대발이는 곧 할머니를 판 사실을 후회하고, 이 사실이 탄로 날까 봐 안절부절못한다.

대발이는 문방구 할아버지와 마주치지 않기 위해 아침 일찍 학교에 가고, 이를 대견하게 여긴 엄마는 성대한 생일잔치를 열어 준다. 대발이 생일만 챙기는 가족들이 못내 서운한 할머니는 할아버지 산소를 찾아가 외롭고 서러운 마음을 토로하는데, 이 모습을 본 대발이는 문방구 할아버지 얘기를 꺼내고 할머니는 천 원에 팔린 사실을 알게 된다.

결국 할머니가 문방구 할아버지에게 따지러 나서고, 한바탕 크게 싸움이 일어날 거라는 대발이 예상과는 다르게 두 분이 정답게 얘기를 나누는 모습을 보고 대발이는 의아해한다. 그 일이 있은 뒤 할머니가 외출하는 날이 잦아지고, 결국 할아버지와 계속 만나는 걸 알게 된 대발이 부모는 할머니에게 미국에 있는 친척 집에 다녀오라고 권한다. 할머니는 자신을 이해해 주지 않는 가족들에게 서운함을 느끼며 미국으로 떠나는데, 과연 할머니는 예전처럼 대발이와 함께 살 수 있을까?




--------------------------------------------------------------------------------

학교도서관사서협의회 추천도서 (2010)

서울시립어린이도서관 사서 추천도서 (2010.6)

고래가숨쉬는도서관 올해의 우리나라 도서 (2010)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지은이 : 박현숙

충청도 시골 마을에서 태어났습니다. 전기도 들어오지 않은 곳이었어요. 텔레비전도 없고 당연히 게임기도 없었지요. 심심해서 눈에 보이는 책이란 책은 다 읽었어요. 그렇게 책과 친해지면서 작가의 꿈을 키우게 되었어요. 2006년 대전일보 신춘문예에 동화가 당선되면서 동화작가가 되었어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창작지원금을 받았고 농촌문학상을 받았어요. 배꼽이 빠질 만큼 재미있고 눈물 콧물 쏙 빠질 만큼 감동적인 글을 쓰는 게 소원이에요.
그동안 지은 책으로는 《오천원은 없다》《콩쥐 엄마 팥쥐 딸》《나쁜 어린이 좋아요》《노래세 그림세 똥세》가 있습니다.


지은이 : 김경찬

서울 공항동에서 비행기 소리가 묻힐 만큼 우렁찬 울음소리를 내며 태어났습니다. 덩치와 안 어울리게 어렸을 때부터 그림 그리기를 좋아해서 쭉 그려 왔고, 지금도 신 나게 그리고 있습니다. 대학 졸업 후 여러 삽화 작업과 그림 전시를 했습니다. 동화책은 처음이라 《할머니를 팔았어요》를 작업하면서 너무 기쁘고 행복했습니다.
신도림에 위치한 조그만 작업실에서 네 명의 남자들과 재미있는 만화와 그림을 그리기 위해 창작의 고통을 나누면서 북적대며 살고 있습니다. 지금은 작업하고 있는 여러 가지 그림을 알리는 일들로 즐겁게 지내고 있습니다.

목차

무슨 일 있으세요? / 천 원 / 약속을 했으면 지켜야지 / 생일잔치
할머니를 팔았어요 / 만남 / 할머니, 미안해 / 다시 오시라고 할까? / 꼭 이길 거야!
글쓴이의 말 / 그린이의 말 / 글쓴이ㆍ그린이 소개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샘터어린이문고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