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개정판 | 사랑의 기초 - 연인들 상세페이지

소설 한국소설

개정판 | 사랑의 기초 - 연인들

정이현 & 알랭 드 보통 공동기획 장편소설

구매종이책 정가12,000
전자책 정가8,400(30%)
판매가8,400

리디 info

* 본 도서는 <사랑의 기초> 의 개정판입니다.


책 소개

<개정판 | 사랑의 기초 - 연인들> 정이현 & 알랭 드 보통 공동기획 장편소설

“한국을 대표하는 젊은 작가, 그 독보적 선두”라는 수식으로 요약되는 사랑스럽고 매혹적인 작가 정이현. 위트와 지적 성찰이 결합된 우아하고 예민한 글쓰기로 현대를 살아가는 도시인의 일상과 감성을 정밀하게 포착해내는 작가 알랭 드 보통. 이들 두 작가는 ‘사랑, 결혼, 가족’이라는 공통의 주제 아래, 각각 젊은 연인들의 싱그러운 사랑과 긴 시간을 함께한 부부의 애틋한 사랑을 그린 장편소설을 집필하기로 하였다. 2010년 4월부터 2012년 4월까지 꼬박 2년 동안, 작가들은 함께 고민하고, 메일을 주고받고, 상대 작가의 원고를 읽고, 서울에서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자신의 원고를 수정하여 마침내 두 권의 장편소설을 세상에 내놓게 되었다.
출간과 동시에 큰 관심과 사랑을 받아온 『사랑의 기초』, 2013년 가을, 새 옷 새 느낌으로 문학동네에서 다시 선보인다.

“그들은 왼손과 오른손을 잡은 채 밤길을 걸었다.
누가 왼손이고 누가 오른손인지는 중요하지 않았다.”

정이현이 쓰는 마지막 연애소설


정이현의 『사랑의 기초-연인들』은 21세기의 대한민국에 살고 있는 이십대 남녀들이라면 누구나 겪을 법한 평범한 연애의 풍경을 담은 작품이다. 작가는 이십대 후반의 민아와 준호, 운명이라 믿었던 두 사람의 사랑을, 그 사랑을 통해 이루고자 하는 꿈을, 그리고 그것이 허물어져가는 서글픈 과정을 때로는 바닐라향처럼 달콤하게, 때로는 가슴 아프도록 사실적으로 묘사한다. 『사랑의 기초-연인들』은 정이현의 세 번째 장편소설이자 마지막 연애소설이며, 생동감 넘치는 현재진행형의 사랑 이야기다.

“사랑이 뭐야? 누군가 물은 적이 있다. 느낌표라고 대답했다. 꼿꼿하게 허리를 곧추세운! 두 해 전 일이다. 지금 같은 질문을 받는다면 그런 답을 하지는 않을 것이다. 2012년 봄. 사랑을 위한 문장부호로 나는 느낌표 대신 말줄임표를 고르겠다. 지난 이 년 동안 내 마음은 어디론가 천천히 이동했다. 그 길 위에서 이 소설을 썼다.”
- 작가의 말 중에서

“…연애란 비현실적인 어떤 것,
구차한 현실의 저 너머에 존재하는 것이었다.”

어디로든 갈 수 있었고
어디로도 가지 않을 수 있었던 그때,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봄밤 속으로 함께 걸음을 내디딘 두 사람


작가가 포착해내는 감정의 결들은 너무나 섬세하고 미묘해서 우리가 미처 의식하지 못했던 것들이다. 그러나 그것을 문장으로 읽어내려가는 사이 모호했던 감정들은 뚜렷하고 구체적인 실체로 윤곽을 드러낸다. 정이현의 『사랑의 기초-연인들』은 소위 ‘연애소설’이라 일컬어지는 어떤 로맨스서사와도 겹쳐지지 않는다. 여기엔 뜨거운 사랑의 열기도 절망적 위기도 치명적 파국도 없다. 그들의 이야기는 심지어 해피엔딩조차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소설이 갖는 울림은 길고 깊다. 그것이 보다 현실에 가깝기 때문이고, 누구나 이러한 연애를 한번쯤 해봤기 때문이며, 우리 모두가 알고 있는 진짜 연애가 바로 이런 모습이기 때문이다.

“사랑, 하면 우리는 두 가지를 기대한다. 피와 드라마, 눈물로 가득한 처절한 비극이거나 혹은 두 연인이 ‘영원히 행복하게 잘살았다’는 해피엔딩의 익숙한 약속처럼 아름다운 것이길 바란다. 하지만 정이현은 어느 한쪽의 상투적 결말을 선택하기엔 매우 영리하고 흥미진진한 작가다. 평범한 남녀의 흔해빠진 사랑 이야기는 그녀의 손을 거쳐 생명을 얻어 그 생생함이 우리 마음에 잔잔한 슬픔의 물결을 불러일으킨다. 모든 뛰어난 작가들이 그러하듯, 정이현은 신문 같은 데에선 찾아볼 수 없는 이야기를 들려준다. 인간의 마음 아래 숨겨진 진실을 찾아내는 정이현의 목소리는 대담하고 독창적이다.”
- 알랭 드 보통의 추천사


저자 프로필

정이현

  • 국적 대한민국
  • 출생 1972년
  • 학력 서울예술대학 문예창작과
    성신여자대학교대학원 여성학과
    성신여자대학교 정치외교학 학사
  • 경력 2012년 제6회 대단한 단편영화제 심사위원
  • 데뷔 2002년 제 1회 '문학과 사회' 단편소설 신인문학상 '낭만적 사랑과 사회'
  • 수상 2006년 제51회 현대문학상
    2004년 제5회 이효석문학상
    2002년 제1회 문학과 사회 신인문학상

2014.10.31.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자 - 정이현
1972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성신여대 정외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 여성학과를 수료했으며, 서울예대 문예창작과를 졸업했다. 단편 [낭만적 사랑과 사회]로 2002년 제1회 [문학과사회] 신인문학상을 수상하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단편 [타인의 고독]으로 제5회 이효석문학상(2004)을, 단편 [삼풍백화점]으로 제51회 현대문학상(2006)을 수상했다. 소설집 『낭만적 사랑과 사회』 『오늘의 거짓말』과 장편소설 『달콤한 나의 도시』 『너는 모른다』 『안녕, 내 모든 것』이 있다.

목차

첫 독자의 말
작가의 말

돌연한 시작

이름의 기원
두 아이
최초의 타이타닉
당신과는 다른 이야기
기다리다
기적의 비용
자발적 오독
여름의 흐름
시외버스 터미널
단 하나의 방
사소한 그림자
첫번째 눈송이
그날의 사랑은
나란히 놓였던 발
세계의 끝,

완벽한 착륙


리뷰

구매자 별점

4.2

점수비율

  • 5
  • 4
  • 3
  • 2
  • 1

9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