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디어 에번 핸슨 상세페이지

책 소개

<디어 에번 핸슨> “오늘은 근사한 날이 될 거야, 왜냐하면―”

외로운 당신에게 위로와 희망을 전하는 감동 성장 소설

소설 『디어 에번 핸슨』은 사회불안장애를 겪고 있는 외톨이 고등학생 에번 핸슨이 동급생 코너의 죽음에 얽히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이다.
주인공 에번은 새 학기 첫날도 어김없이 투명인간처럼 보내고, 혼자 컴퓨터실에서 심리 치료의 한 방법으로 ‘나에게 보내는 편지’를 쓴다. 그런데 학교의 문제아 코너가 나타나 그 편지를 가로채버린다. 에번은 편지를 돌려받지 못해 불안해한다. 하루 이틀이 지나도 코너는 보이지 않고 돌연 코너의 자살 소식이 들려온다. 코너의 가족들은 그의 옷에서 발견된 에번의 편지를 유서로 오해하고, 그를 코너의 단짝 친구라고 생각한다. 에번은 이 가족이 느끼는 상실의 아픔, 슬픔, 분노, 후회, 혼란을 곁에서 지켜보며 차마 사건의 전말을 밝히지 못하고 자신이 코너와 둘도 없는 친구였다고 거짓말을 하게 된다.
에번은 그 진실을 밝히지 못한 채로 거짓말이 눈덩이처럼 불어나 괴로워하지만 그럴수록 코너의 죽음을 의미 있게 만들기 위해 노력한다. 그는 자신과 코너처럼 불안장애로 힘들어하는 이들을 돕고 아픔을 공유하는 ‘코너 프로젝트’를 생각해낸다. 이 프로젝트 발대식에서 ‘당신은 혼자가 아니에요’, ‘누군가 당신을 알아봐줄 거예요’라는 메시지가 담긴 추도사 ‘You Will Be Found’를 낭독한다. 이 감동적인 추도사는 #YouWillBeFound 해시태그를 달고 온라인 SNS상에 급속도로 퍼져 나간다. 친구 사귀기가 힘들고, 늘 불안하고 외로웠던 에번은 코너의 죽음으로 인해 주변 사람들과 관계를 맺게 됨으로써 자신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사랑하게 된다.
소설 『디어 에번 핸슨』은 뮤지컬이라는 제한된 시간과 공간에서 미처 다 보여줄 수 없었던 사건의 인과관계와 인물들 저마다의 이야기를 더 섬세하고 풍성하게 풀어냈다. 특히, 뮤지컬에서 에번에게만 집중되었던 서사를 주변 인물인 죽은 코너에게까지 확장시켜 그가 자기 고백을 하게 되는 서술은 소설로서만 가능한 부분이다. 그뿐만 아니라 불안에서 벗어나기 위해 애쓰는 주인공 에번의 내면 심리 변화 묘사도 매우 탁월하다. 화자인 에번의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읽는 사람들은 자연스레 마음의 안정과 심리적 위안, 그리고 치유의 체험과 더불어 뭉클한 감동까지 얻을 수 있어 이 책은 훌륭한 심리 소설로도 손색이 없다.
청소년들이 느끼는 정서적, 심리적 불안과 고독감 등의 평범한 자아 성장기가 담긴 이 이야기가 다양한 연령층의 수많은 사람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는 이유는 자기 발견을 통해 진정한 자기 자신이 되는 것을 보여주었기 때문이다. SNS로 즉각적인 소통이 이루어짐에도 불구하고 공허하고 외로운 이 시대에 소설 『디어 에번 핸슨』은 세계적인 뮤지컬에서 느끼게 되는 감동을 뛰어넘어, 우리의 가슴을 파고드는 따뜻한 위로와 희망을 전해준다.

유수의 언론에서는 “뮤지컬이 원작이지만 화려한 조명이나 무대, 합창곡이 없어도 깊은 울림과 감동을 준다”, “책의 형태를 갖추고 있어도 에번 핸슨의 이야기는 노래처럼 들린다”, “원작의 감동을 고스란히 살려냈다” 등의 호평을 쏟아냈고, 소설은 단숨에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에 올랐다.


■ 소설 『디어 에번 핸슨』에 쏟아진 찬사

오늘은 근사한 날이 될 것이다. 왜냐하면 이 책을 집어 들었으니까. 『디어 에번 핸슨』은 우울증과 슬픔에 대해 깊이 생각해보게 하는 의미 있는 작품이다.
- 데이비드 아널드 『모스키토랜드』 작가

책의 형태를 갖추고 있어도 에번 핸슨의 이야기는 노래처럼 들린다. 누군가 자신의 존재를 알아봐 주길 바라는 사람이라면 반드시 읽어야 할 책이다.
- 베키 앨버탤리 『첫사랑은 블루』 작가

이 소설은 이미 훌륭한 예술 작품에서 한 발짝 더 나아가 빛나는 재창작품이다.
- 조디 피코 『코끼리의 무덤은 없다』 작가

아웃사이더의 끔찍한 고등학교 생활을 1인칭 시점에서 아주 진정성 있게 그려냈고, 가족 관계와 관용의 힘에 대해 깊이 이야기하는 책으로 꼭 한 번 읽어보길 권한다.
- 《퍼블리셔스 위클리》

원작이 뮤지컬이기는 하지만 화려한 조명이나 무대, 합창곡이 없어도 깊은 울림과 감동을 준다. 심리적 위안과 마음의 안정을 찾는 인간의 심리를 탐구하는 작품으로 손색이 없다.
- 《셸프 어웨어니스》



저자 소개

◆ 지은이: 밸 에미치
작가 겸 싱어송라이터 겸 배우이다. 첫 소설 『리마인더스』로 ‘신기하고, 감동적이며, 중독성 있는 이야기다’, ‘닉 혼비처럼, 드문 관계에서 마법을 찾는 재주가 있다’는 호평을 받았다. 최근 음악, 연기, 글쓰기 등 다방면에서 뛰어난 재능을 바탕으로 이 책 『디어 에번 핸슨』을 써내어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에 올랐다.

◆ 지은이: 스티븐 레번슨
브라운 대학에서 영문학과 연극학을 전공하고, <내가 만약 잊는다면>, <천국에서 보낸 7분>, <나무의 언어> 등 다수의 극작품을 집필했다. 2017년 뮤지컬 <디어 에번 핸슨>으로 토니상을 수상했다.

◆ 지은이: 벤지 파섹
브로드웨이에서 상연된 뮤지컬 <디어 에번 핸슨>, <크리스마스 이야기>, <뮤지컬>로 오스카상, 그래미상, 토니상, 골든글로브상을 수상한 히트 뮤지컬 작곡팀이다. 이들이 참여한 영화로는 <위대한 쇼맨>, <라라랜드>, <트롤>이 있고 실사판 영화 <백설공주>와 <알라딘>도 개봉을 앞두고 있다.

◆ 지은이: 저스틴 폴
브로드웨이에서 상연된 뮤지컬 <디어 에번 핸슨>, <크리스마스 이야기>, <뮤지컬>로 오스카상, 그래미상, 토니상, 골든글로브상을 수상한 히트 뮤지컬 작곡팀이다. 이들이 참여한 영화로는 <위대한 쇼맨>, <라라랜드>, <트롤>이 있고 실사판 영화 <백설공주>와 <알라딘>도 개봉을 앞두고 있다.

◆ 옮긴이: 이은선
연세대학교에서 중어중문학을, 국제학대학원에서 동아시아학을 전공했다. 편집자, 저작권 담당자를 거쳐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존 아이언멍거의 『고래도 함께』, 캐런 조이 파울러의 『우리는 누구나 정말로 어찌할 바를 모르고 있다』, 요 네스뵈의 『맥베스』, 스티븐 킹의 『악몽과 몽상』, 『자정 4분 뒤』, 『미스터 메르세데스』, 마거릿 애트우드의 『그레이스』, 매들린 밀러의 『아킬레우스의 노래』, 프레드릭 배크만의 『우리와 당신들』 등을 비롯하여 다양한 소설을 우리말로 옮겼다.

북 트레일러


리뷰

구매자 별점

2.8

점수비율

  • 5
  • 4
  • 3
  • 2
  • 1

5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