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일렉트릭 스테이트 상세페이지

책 소개

<일렉트릭 스테이트>

""입이 떡 벌어질 만큼 놀라운 SF 아트북.
그래픽 노블과 예술, SF의 탁월함과 시각적인 충격을 더한 고요하고 슬픈 모험 이야기."" -《퍼블리셔스 위클리》

NPR(미국 공영 라디오) 선정 올해의 책


미국, 캐나다, 북유럽, 중국, 일본 등에서 선풍적인 화제를 모은 시각 스토리텔러 시몬 스톨렌하그의 대표작 『일렉트릭 스테이트』가 황금가지에서 출간되었다. 62장의 환상적인 일러스트와 세기말을 배경으로 한 픽션이 어우러져 이전까지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형태의 SF를 선보인다. 전 세계 17개국에서 번역 출간된 『일렉트릭 스테이트』는 스웨덴 등 북유럽과 미국, 중국에서 베스트셀러에 등극하였으며, NPR(미국 공영 라디오) 선정 올해의 책과 MIRF(Mir Fantastiki) 독자가 뽑은 올해의 일러스트북에 선정되었다. 또한 2019년 권위의 SF상인 아서 클라크 상과 로커스 상 후보에도 올라 수상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 「인피니티 워」, 「엔드 게임」, 「윈터 솔저」 등 어벤저스 시리즈를 제작한 루소 형제와 각본가들이 판권을 사들여 영화화를 진행중이며, 감독으로는 「그것」의 앤디 무시에티 감독이 내정되어 있다.

""SF와 현실 세계 대중 문화의 향수가 섞여 즉각적인 매력을 풍기지만 작품 자체만으로도 액면가를 초월하는 깊이 있는 이야기이다."" - 《LA타임스》


비주얼과 SF의 환상적인 만남, 그래픽노블과 다른 매력.

해는 1997년, 10대의 소녀가 노란 소형 로봇과 함께 멸망의 기운이 물씬 풍기는 미국 대륙을 횡단한다. 거대한 전쟁 드론의 잔해는 몰락한 첨단기술의 쓰레기들과 함께 도로에 방치되어 있고, 여기저기 뉴로캐스터를 쓴 채 널브러진 시체들이 즐비하다. 『일렉트릭 스테이트』는 TV를 대체하게 된 가상현실 기술이 서서히 일상을 앗아가는 섬뜩한 세계를 배경으로 하되, SF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머나먼 미래가 아닌, 옛향수를 자극하는 1997년의 미국을 무대로 하는 대체역사 SF이다. 저자인 시몬 스톨렌하그는 디지털 아티스트이자 시각 스토리텔러로서 디스토피아적 세계관이 잘 녹아든 SF와 자신만의 상상력을 담아낸 일러스트를 어우러지게 배치하여 독자들에게 놀라운 몰입감을 선사한다.

""나 같은 사람이라면 누구든 이런 심상과 함께 잠자리에 들어 스톨렌하그가 그린 미국을 오랫동안 헤매게 될 것이다. 사막과 가뭄, 전쟁, 고독에 무심한 채 멀리 땅속에서 나를 향해 다가오는 끔찍한 어떤 울림을 들으며 성큼성큼 걷는 꿈을."" - 《NPR북스 》


10대 소녀의 복잡한 심경과 파괴적 스토리가 어우러진 디스토피아 SF

『일렉트릭 스테이트』의 화자는 아직 10대 소녀로서, 조손 가정에서 유아기를 보내고, 외할아버지가 돌아가신 이후로는 위탁 부모에게 보내진다. 그러나 이 때문에 동생과 강제로 헤어지게 된 후로, 그녀는 위탁모를 폭행하는 등 엇나간 성장기를 보낸다. 그리고 그녀에게 안식처럼 찾아온 친구 어맨다와의 이별, 위탁 부모의 죽음, 종말에 가까운 세상의 혼란에 이르러 자살을 결심하기에 이르지만, 그 순간 찾아온 작은 로봇은 그녀를 종말의 근원지인 서쪽으로 인도한다. 여정이 진행되는 동안 첨단 사회가 무너져 점차 황폐화되고, 기괴하게 변한 거대 드론들과 뉴로캐스터를 쓴 채 방황하는 사람들, 그리고 그녀를 뒤쫓는 의문의 남자와 무법지대로 변해가는 도시 등 섬뜩한 일러스트와 이야기는 화자의 불안한 심리와 맞물려 디스토피아적 분위기를 극대화시킨다.

자멸하는 인류라는 장엄한 상상력이 새로이 거듭났다. 일렉트릭 스테이트는 참신하면서도 이상하리만치 매력적인 괴기 SF물이다. - 《뉴욕 저널 오브 북스》



저자 소개

시몬 스톨렌하그 Simon Stalenhag
저자인 시몬 스톨렌하그는 『루프 이야기(Tales from the Loop)』와 『홍수에서 비롯된 것들(Things from the Flood)』로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스웨덴 작가이자 뮤지션이며 디지털 아티스트이다. 전형적인 스칸디나비아의 일상을 배경으로 놀라운 기계들의 모습과 환상적인 미래상을 자신만의 독창적인 스타일로 그려냄과 동시에 이야기와 연결지어 세계에서 가장 인기있는 시각 스토리텔러가 되었다. 현재 네 번째 책을 준비하고 있으며, 이 작품은 모든 것이 잿더미로 변한 세계 멸망 후 세계를 배경으로 할 예정이다.

목차

일렉트릭 스테이트


리뷰

구매자 별점

4.2

점수비율

  • 5
  • 4
  • 3
  • 2
  • 1

6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