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나는 파리에서 당당하게 사는 법을 배웠다 상세페이지

자기계발 취업/창업 ,   자기계발 성공/삶의자세

나는 파리에서 당당하게 사는 법을 배웠다

서른, 후회없는 젊은 날의 선택

구매종이책 정가13,800
전자책 정가11,000(20%)
판매가11,000
나는 파리에서 당당하게 사는 법을 배웠다

책 소개

<나는 파리에서 당당하게 사는 법을 배웠다> 타인의 시선과 치열한 세상에 움츠러들지 않고
당당하게 꿈을 향해 걷는 파리의 작장인으로 사는 법!
유학과 해외 취업의 현실을 내게 알려준 책!

이 책은 프랑스 유학 생활에서 겪었던 삶의 고충들이 감사함으로 변화하는 순간에 대한 기록을 담았다. 유학생들이 겪는 고충과 설움을 이해하면서 동시에 단단해지는 과정과 경험을 이야기한다. 목표를 현실화시키고자 하는 유학생들에게 구체적인 방법을 제시한다.
저자는 프랑스에서 경제활동을 시작하면서 진짜 ‘나’로 사는 방법을 터득하였고, 일과 개인의 삶의 균형을 맞추고 싶어 하는 한국인들에게 꼭 알려주고픈 프랑스의 삶의 방식을 습득하는 데 좋은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기존에 프랑스에 관한 책들이 여행, 음식, 예술, 언어 소개에 관한 책에 그쳤다면 이 책은 한국 사회가 프랑스처럼 개인의 행복과 복지를 위해 발전할 수 있는 방향을 제시하고, 유학과 취업을 준비하는 많은 분에게 내게 꼭 맞는 자유를 찾아가는 여정을 선물해주는 책이 될 것이다.


출판사 서평

눈 앞에 펼쳐진 경관이 모두 예술인 도시, 파리
그만큼 세상에서 꿈을 이루기 어려운 도시, 파리

스물다섯, 대한민국을 떠나 프랑스로 가다!
인생 최대의 충격을 경험하고 한국으로 돌아왔다. 당시 대학교 4학년이 된 친구들과 선배들은 취직준비를 한창 하고 있었다. 도서관에 가도 여기저기 토익책과 온갖 자격증 책들로 즐비했다. 하지만 나는 도미니카에서 본 생생한 경험들이 내 삶에 깊은 울림을 주었다. 책상에서 하는 죽은 공부가 싫었다. 세상에 뛰어들어 생생한 공부를 더 하고 싶었다.
그때부터 남들과 다른 길을 걷기로 작정했다. 취직을 준비하지 않는 나를 보며 우려의 시선으로 바라봤다. 프랑스어로는 대한민국에서 밥벌이하기 어렵다는 걸 알기 때문에 일찍이 취업전선에 적극적으로 뛰어들지 않는 건 생계유지가 힘들다는 걸 의미하기도 했다. 하지만 가슴이 뛰는 곳을 계속 바라볼 수밖에 없었다. 남들과 조금 다르더라도 내가 믿는 가치가 빛을 발할 때까지 나를 믿어주기로 했다. 나는 학부에서 프랑스어를 전공했다. 주한프랑스 대사관의 자료에 따르며 프랑스어는 무려 전 세계 약 2억 7천 4백 명이 구사하는 언어이다. 세계에서 두 번째로 가장 많이 배우는 언어이며, 제3의 비즈니스 언어이다. 그 이유가 무엇일까. 프랑스 외에 프랑스가 식민지 지배를 했던 아프리카의 나라들과 프랑스령 들의 주민들이 그만큼 많기 때문이다. 나의 언어적인 재능을 세상이 발전할 수 있는 곳에 쓰고 싶었다.
마침 한국에 있는 난민 인권단체에서 인턴을 할 기회가 생겼다. 동기들은 취직을 위해 기업의 후원자나 사기업의 인턴 경험을 하며 준 사회인으로 일할 때, 나는 교통비만 겨우 받을 수 있는 일을 택했다. 아무렴 괜찮았다. 보수의 크기로 평가할 수 없을 만큼 가치 있는 일을 한다고 굳건히 믿었다. 목숨을 걸고 한국으로 건너온 아프리카 난민들에게 낯선 나라에서 언어가 통한다는 것은 안식처이자 위안이 되었다. 누군가에게 필요한 존재가 된다는 것만으로 뿌듯했다.
여느 이방인과 같이, 한국에 정착한 이방인들도 서러움이 참 많다. 출입국 사무소를 찾아갈 때마다 시선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아프리카 난민들은 지하철을 타고 출입국 사무소를 가곤 했는데 그때마다 흑인을 처음 본 아이들이 난민분의 피부를 만져보기도 했다. 그러고는 옆에 있는 엄마에게 ‘엄마 이 사람은 왜 피부 색깔이 우리랑 달라?’라고 물어보면 엄마는 아이가 이해할 수 있는 눈높이로 대답을 해주었다. “그 사람은 어렸을 때부터 초콜릿 우유를 많이 먹어서 그런 거야.” 옆에 있는 난민분이 차라리 한국어를 이해하지 못해서 다행이라 생각했다.
온갖 차별이 적나라하게 드러나는 곳은 오히려 출입국 사무소이다. 난민으로 정식 등록하기 위해 신청서를 제출하면 온갖 사소한 이유로 무안을 주기 일쑤였다. 완벽하게 작성되지 않은 서류를 검토하다 눈앞으로 서류를 던지면서 ‘아니 왜 깜둥이가 여기까지 와서 우리를 피곤하게 해’라고 하는 장면은 비일비재하게 일어나는 일이었다. 당시 나는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젊은 청년이었다. 아버지뻘 되는 사람들과 목소리 높여 싸우는 건 일도 아니었다. “서류를 다시 수정해달라고 다시 말씀해 주시면 되지, 왜 피부 색깔로 사람을 그렇게 차별하세요? 서류는 왜 던지시는 건데요? 사람을 존중해주셔야죠.” 아무리 소리쳐도 바위에 달걀 치기였다.
개인의 노력으로는 난민의 인권을 보장하는 게 소원해 보였다. 어떻게든 프랑스어권 아프리카 난민들에게 기본적인 권리와 삶의 의미를 되찾아 주고 싶다는 생각으로 가득차 있었다. 인권을 보장하는 제도를 만드는 동시에 정신적인 피해와 육체적인 상처를 어루만져 줄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었다. 학부 때 배운 언어학으로는 턱없이 부족한 지식이었다. 프랑스로 가야 했다. 세계적인 석학으로부터 국제개발학의 이론과 실전을 배울 수 있기 때문이었다. 실제 전문가들이 개발도상국에서 진행하고 있는 개발 프로젝트를 습득하고 직접 참여할 중요한 기회였다.
부모님의 허락을 받는 일만 남았다. 그런데 부모님은 내가 졸업과 동시에 경제적으로 독립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부모님의 바람과는 달리 유학을 가겠다고 고집을 부리는 맏딸과 첫 대면이 있던 날이다. 부모님은 경험할 수 있는 것이라면 모든 기회를 만들어 주시는 분들이었다. 하지만 딸의 일방적인 통보에 부모님은 적잖이 당황해하셨다. 우린 서로 생각할 시간이 필요했다.
가장 절실한 의지를 실현하기 위해 손쉬운 한국 생활을 포기해야 했다. 하지만 나의 독단적인 선택으로 인해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부담을 짊어지울 수는 없었다. 그때부터 간절한 마음으로 장학금을 찾았다. 대학 때부터 활동하고 있는 봉사 단체였던 로타렉트에서 활동하였기에 나는 로타지 장학금을 받을 자격이 되었다. 4년 내내 봉사 단체에서 활동한 내게 주는 선물과도 같았다. 상상력을 총동원했다. 파리의 유학 생활을 즐기고 있는 나의 모습을 무엇보다 더 생생하게 그렸다. 장소, 시간, 사람, 날씨, 바람의 속도까지도 세세하게 상상했다. 에펠 타워 앞 샹드막스 Champs de mars 잔디밭 위에서 돗자리를 펴 놓고 친구들과 포도주를 마시는 상상을 했다. 그리고 그날 햇빛의 강도와 바람의 속도까지도 느꼈다. 너무 생생해서 서울인지 파리인지 헷갈릴 정도였다.
상상력이 힘을 발휘했다. 그동안 학교 공부와 더불어 대외적으로 활동한 나의 이력을 보고 긴 면접 끝에 장학금을 후원해 준다는 곳이 나타났다. ‘궁즉통, 상황이 절박하면 길이 열린다’라는 말을 믿을 수밖에 없었다. 그렇게 유학길이 열렸다.



해외 취업을 꿈꾸는 청춘들에게,
당신 앞에 펼쳐진 수천 갈래 길, 수천 가지 가능성에 도전하라!

프랑스의 교육을 받으면서 프랑스에 적응할 힘을 키워나갔다. 언어 실력을 연마했고, 프랑스 내에서도 경쟁력 있는 인재가 되기 위해 프랑스인들보다 두세 배로 더 열심히 노력했다. 그런데 내가 프랑스에 취직을 시도하려고 할 때만 해도 나를 이끌어 줄 사람이 많이 없었다. 유학생 대부분은 취업할 수 있는 정보를 찾지 못하거나, 기다림에 지쳐 한 둘씩 돌아갔다. 이 책에는 혼자 부딪혀가며 찾아냈던 해결책을 담았다.
세계는 무한히 넓고, 삶의 방식은 다양하다. 나도 공부를 위해, 봉사 활동을 위해 여러 나라를 옮겨 다니며 가장 큰 자유를 선사할 수 있는 곳에 나의 둥지를 틀었다. 프랑스는 지금의 여기에서 행복할 수 있도록 깨닫게 해 준 연습의 장이었다.


저자 소개

김소라 Sora Kim

전 세계에 있는 사람들과 책을 통해 소통하는 자칭 북 테라피스트이다. 책을 통해 삶을 변화하고 성장해나가는 과정을 글과 강연으로 표현하는 메신저의 역할도 마다하지 않는다. 프랑스어를 쉽고 재밌게 가르치고자 프렌치즈라는 앱을 개발한 콘텐츠 개발자이기도 하다.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프랑스어를 전공하고 국제로터리 친선사절 장학생으로 프랑스 유학길에 올랐다. 프랑스의 그랑제콜 파리정치대학원(Sciences Po)에서 개발학을 전공하면서 아프리카학과 인권학을 세부 전공으로 했다. 아프리카의 난민을 돕고자 아프리카 천을 이용해 에코백을 만들어 텀블벅 프로젝트에 참여하였다.

사회적 기업의 CEO가 되기 위한 준비로, 지금은 프랑스에서 회계 경력을 쌓으며 기업의 구조를 배우고 있다. 동시에 프랑스 전역을 다니면서 프랑스인과 비즈니스 하는 법을 몸소 터득하고 있다. 프랑스 사회에 한국인 직장인으로서 매일같이 도전장을 내밀고 있다.

목차

프롤로그 008

1. 스물다섯, 대한민국을 떠나 프랑스로 가다
001 나는 과연 잘 살고 있는 걸까? 015
002 대한민국은 지금 교육위기에 처했다 021
003 치열하게 살아야만 인생인가요? 028
004 스물다섯, 대한민국을 떠나 프랑스로 가다 035
005 센느강을 바라보며 결심하다 042
006 나는 타인을 의식하며 살지 않기로 했다 048
007 내 아이는 프랑스 아이처럼 키우고 싶다 054


2. 서른에 하는 공부가 진짜 공부다
001 서른에 하는 공부가 진짜 공부다 063
002 파리에서 부딪힌 언어의 벽 070
003 불편함과 친해지기 075
004 프랑스에서 살아남는 인생 2막 생존법 081
005 서른 살의 위시리스트 087
006 버킷리스트, 책 쓰기에 도전하다 094
007 프랑스 사람들의 행복 수업 100
008 서른, 나를 위한 잔치가 시작됐다 106

3. 미래는 내가 생각하는 대로 된다
001 Cassis에서 발견한 진정한 자유 115
002 내 인생을 바꾼 책 읽기 120
003 파리의 직장인으로 사는 법 126
004 실례합니다,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133
005 여유시간이 나의 하루를 결정한다 138
006 나에게 다가오는 기회를 알아차리는 법 145
007 프랑스인처럼 생각하고, 말하고, 행동하라 152
008 미래는 내가 생각하는 대로 된다 157

4. 일단 일어서기만 하면 삶은 다시 시작된다
001 나는 길을 만들어서 간다 165
002 자유는 시행착오가 필요하다 171
003 변화를 선택하는 자가 되는 것 177
004 무기력하게 청춘을 낭비하지 마라 183
005 단 하루라도 프랑스인처럼 살기 190
006 파리의 여자는 아름답다 195
007 꿈이 있는 여자로 살아가는 것 201
008 웃으며 사랑하며 살라 207

5. 당신이 선택한 길이 모든 것을 바꾼다
001 내가 프랑스에서 배운 것들 215
002 어른 아이, 인생 독립을 선언하다 220
003 꿈은 종이 위에서 업그레이드된다 224
004 프랑스 여자처럼, 프랑스 엄마처럼 230
005 나눌수록 커지는 행복복리 236
006 인생, '나'라는 학교에서 배우다 242
007 나는 매일 파리로 출근한다 247


리뷰

구매자 별점

5.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