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바다로 퇴근하겠습니다 상세페이지

에세이/시 에세이

바다로 퇴근하겠습니다

좋아하는 것을 안다는 행운

구매종이책 정가14,000
전자책 정가9,800(30%)
판매가9,800

책 소개

<바다로 퇴근하겠습니다>

《바다로 퇴근하겠습니다》는 나의 행복을 위해 기꺼이 불안하기로 결심한 카피라이터 미아가 좋아하는 것을 찾아다니며 넓힌 세계가 담겨 있다. 간절히 원했던 직업을 얻었을 때 찾아온 감정은 행복이 아니라 초조였다. 직장과 일상, 양쪽에서 생긴 균열은 결국 마음에 상처를 내고 말았다. 그리고 상처에서 배어나온 우울한 마음은 어느 때보다 절실하게 ‘좋아하는 것’을 찾도록 만들었다.
미아가 찾아 쥔 것은 ‘서핑’이지만 이 책은 우울증을 앓던 직장인이 서핑을 만나 구원을 받는 드라마틱한 이야기는 아니다. 그는 이 책에서 좋아하는 것을 알기 위해 했던 시도들, 마침내 좋아하는 것을 알게 되었을 때의 설렘, 그리고 좋아하는 것을 계속 해나가며 조금씩 행복해진 과정을 솔직한 문장으로 써내려갔다.


출판사 서평

‘행복’이라는 단어에 가두기엔 너무 경이로운
카피라이터 미아의 춤추듯, 물 흐르듯, 파도 타는 일상

나와 내가 좋아하는 것에 대해 우리는 얼마나 알고 있을까? 지금 하는 일은 내가 좋아하는 일일까? 좋아하는 일을 하고 있으니 행복할 게 틀림없을까? 직업을 꿈으로 알고 살아온 저자 미아는 그토록 바라던 카피라이터가 된 이후 굳건히 믿어온 명제가 흔들리는 경험을 하게 된다.
분명 하고 싶었던 일이 틀림없는데, 꿈꾸던 직업을 얻었는데, 일하는 마음은 자꾸만 아프게 발밑으로 가라앉았다. 잘하고픈 욕심이 행복을 갉아먹었고 잘 보이고픈 마음 때문에 나날이 눈치만 늘어갔다. 꿈이 행복을 배신한 나날의 끝에, 그는 결국 경미한 우울증 진단을 받았다.

우울한 마음을 낫게 하기 위해 ‘진짜로’ 좋아하는 것을 찾아 헤매던 중 우연히 만난 바다. 바다는 모든 것을 던져도 좋을 만큼 환희로 마음을 흠뻑 적셔주었다. 바다로 퇴근할 생각으로 바리바리 짐을 싸들고 출근하는 길은 짐은 무거워도 발걸음은 가벼웠다. 그렇게 주중엔 카피라이터로, 주말엔 서퍼로 산 지 2년, 더는 주말 서핑만으로는 서핑에 대한 갈증을 해소할 수 없다고 느끼게 되었다. 하지만 어렵게 찾은 좋아하는 일을 더는 미룰 수 없다는 다짐으로 은밀하고 위대하게 준비를 마친 그는 오직 파도를 잡기 위해 남반구 호주로 떠난다.

“좋아하는 게 있어서 좋겠다”는 친구들의 말에 저자는 “운이 좋았다”고 답한다. 내가 좋아하는 것을 안다는 것, 행복해지는 법을 안다는 것은 분명 행운이다. 하지만 한편, 그는 좋아하는 것을 찾기 위해 수많은 시도를 했다. 그리고 ‘무엇이든 해볼 수 있다는 것, 시도하기 전에는 알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말한다. 여기서 중요한 포인트는 ‘할 수 있다’가 아니라 ‘해볼 수 있다’라는 점이다. 다른 목적 없이 오직 좋아서 하는 일을 찾을 것. 그러다 보면 ‘좋아하는 것을 안다는 행운’이 찾아올지니.

이 책에는 나의 행복을 위해 기꺼이 불안하기로 결심한 미아가 좋아하는 것을 찾아다니며 넓힌 세계가 담겨 있다. 좋아하는 것으로 채워간 일상이라고 해서 불안과 괴로움이 없는 것은 아니었다. 하지만 암초에 긁히고 거친 물살에 휩쓸려 다쳐도 가끔 잡은 파도에서 손끝까지 짜릿한 희열을 얻을 수 있다면 그 삶은 얼마나 활기차고 생생한가. 저자 미아는 《바다로 퇴근하겠습니다》를 통해 진짜 좋아하는 것을 발견하고 빠져들면서 삶이 얼마나 반짝이게 되었는지 보여준다. 이 책은 일상에서 무료함과 무기력감을 느끼는 많은 독자들에게 시원한 바다 한줌을 선물해줄 것이다.



저자 소개

프리랜서 카피라이터이자 비기너 서퍼.
천성은 게으르나, 하고 싶은 일에는 부지런을 떨었다.
덕분에 꿈꾸던 광고회사에 입사했는데 어쩐지 행복하지가 않았다.
스스로 행복해질 방법을 찾던 중 사원 2년 차, 양양에서 처음 서핑을 만났다.
그 후 2년간 파도에 미친 주말 서퍼로 여름을 보냈다. 대리 2년 차, 일과 서핑을 병행하기 힘들어 일을 그만두고 호주로 서핑홀리데이를 떠났다.
선배 카피라이터가 지어준 ‘서퍼라이터’라는 닉네임에 맞게 읽고 쓰고 일하고 파도 타는 삶을 충실히 살아가는 중이다.
여든에도 비키니 입고 파도 타는 섹시한 할머니로 늙어가는 것이 일생의 목표.

목차

들어가며: 서핑은 나를 구원해주지 않았다

PART1 패들 아웃: 큰 파도를 넘어서다
꿈꾸던 직업, 꿈꾸던 직장
프리미엄 광고인의 낮과 밤
Let it go
텅 빈 나날들
마음의 감기
나는 무엇으로 사는가
막무가내 막내
길고 어두운 터널의 끝

PART2 패들: 단 하나의 파도를 잡기 위해
서핑이 뭔가요
그녀의 이중생활
됐다 싶을 때, 딱 두 번 더
부지런은 부질없다
하와이의 ‘식시소포’
한국이 싫어서
나이 서른에 워홀이라니
퇴근하겠습니다

PART3 테이크 오프: 스스로 행복해지기 위해
새로운 시작, 새로운 이름
벌리 헤즈와 삼겹살 12인분
인생은 막차를 타고
바지런 가지런 바이런
여기서 살게 될 것 같아
선샤인 비치 38번지
I got it(1)
I got it(2)
Surf Mates
정반대의 나라

PART4 라이드: ‘행복’이라는 단어에 가두기엔 너무 경이로운
Nothing, but Beautiful
편견은 내 마음속에
깨지고 다치고 This is Surf
A Sea Full of Stars
변한 것이 있다면
각별히 각별한
저마다의 파도
재미있으면 그만인
Step by Step
서핑의 묘미
파도, 바다, 그리고 나

PART5 컷백: 돌아오다, 돌아보다
파도를 보는 눈
The Biggest Wave
We are young
This is what friends for
춤추듯, 물 흐르듯
더 멀리, 더 깊이!
The Last Wave
사람이 사건을 만나면

바다로 퇴근하겠습니다, 그 후: 다른 파도를 향해
서핑홀리데이 시즌 투
또 다른 파도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