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잃어버린 세월 상세페이지

종교 기독교(개신교)

잃어버린 세월

격랑의 역사를 해쳐 온 네 자매 이야기

구매종이책 정가12,000
전자책 정가6,000(50%)
판매가6,000
잃어버린 세월

책 소개

<잃어버린 세월> “잃어버린 세월, 예수님 안에서 새것이 되다”
격랑의 세월을 헤쳐온 풀뿌리 같은 사람들과, 그들에게 역사하신 하나님

1. 잃어버린 삶=하나님이 인도하신 삶

일제강점기에 조국을 떠나 만주로 간 경이 일가. 한때 안락한 가정을 이루기도 했지만 부친의 요절로 온갖 풍상을 겪게 되고, 경이 어머니는 해방되던 해 봄, 결혼한 큰딸 경이를 시댁으로 보내고 4남매를 데리고 귀국한다. 그 후 혈육을 다시 만날 수 없던 길고 긴 세월 속에 가족들은 전쟁과 굶주림으로 부대끼며 살아야 했다.
《잃어버린 세월》은 일제강점기와 6·25 전쟁을 거쳐 역사의 소용돌이를 헤쳐 온 네 자매의 가족 이야기다(중국에 남은 경이는 대약진운동, 신중국 건설, 문화대혁명 등을 겪는다). 가부장적 봉건사회의 굴레와 가난 속에서 모진 고난과 싸워야 했던 네 자매 경이, 을이, 정이, 신이. 이들 가운데 첫째 경이는 고향으로 돌아올 수 없는 한을 품고 70여 년 가까이 중국에서 살아야 했다. 을이의 장남(‘지은이의 말’에 소개되는 L장로)과 조카, 손자들의 도움으로 경이는 2005년 마침내 국적을 되찾고 대한민국에 영주 귀국하여 ‘잃어버린 세월’을 되찾음은 물론, 어렸을 때의 신앙을 되찾아 세례 받고 거듭난 삶을 살게 된다.
저자는 이들 자매의 삶의 자취를 따라 오랜 세월에 걸쳐 중국과 한국을 넘나들며 현장 답사 및 취재를 통해 작품을 구상했으며, ‘예수님의 생명과 사랑의 통로가 되는 작품을 쓰고 싶다’는 열망으로 기도하며 집필에 임했다.

2. 마침내 우리에게 남겨진 것은?
귀국 후 을이 자매들은 할머니의 박대 속에 엄청난 고생을 겪는다. 을이는 동생 정이와 각각 남의집살이를 하게 되고, 6·25전쟁 후 집으로 돌아오지만 극심한 가난과 혼란 속의 일상은 여전하다. 열아홉 살 위의 남편을 만나 결혼하지만 찢어지게 가난한 가운데 모진 시집살이를 하게 된다. 남편과 12년 만에 사별한 을이는 미장원, 양말 장사, 생선 장사, 공사판 막일, 유조선 기름 닦는 일 등 온갖 힘든 일로 생계를 꾸려가다 생사의 고비를 넘나들기도 한다. 감사하게도 자녀들이 건강하게 잘 자라 듬직한 사회인으로 반듯하게 성장한다.
셋째 정이와 막내 신이도 순탄치 않은 결혼생활과 시집살이로 편할 날이 없었지만 신앙의 힘으로 극복해 간다. 하나님을 외면하려 했고 불교 신자이기도 했던 을이는 막내의 권유로 교회에 갔다가 ‘절대자의 손에 잡히게’ 된다. 후에 대한수도원에서 7년간 수도 생활을 하며 신앙의 깊이를 더해 가는데, 이때 만난 탈북자 자매와 하바롭스크에서 순교한 선교사 부부 이야기는 오늘날 탈북자 문제와 남북 대치 상황에서 선교 문제에 경종을 울려 준다.

3. 들꽃 같은 사람들의 눈물겨운 이야기
4부로 구성된 이 작품은 네 자매 가운데 첫째 경이와 둘째 을이의 이야기를 중심축으로 전개되며 1, 3부는 경이가, 2, 4부는 을이가 화자(話者)로서 이야기를 풀어 간다. 네 자매 외에도 이들과 직·간접적으로 관련된 여러 인물들의 드라마틱한 사연들이 소개된다.
중국에서 살 때 경이 가족에게 믿음의 씨앗을 심어준 안집 할머니, 경이네와 잠시 함께 살던 일꾼 저우, 가족처럼 살다 가족이 된 일꾼 하오와 그의 어머니, 어린 시절 오빠의 친구 태완, 시동생의 연인 나미에와 그 어머니, 한때 홍위병에 가담했던 조카 혜숙, 을이와 대한수도원에서 만난 탈북자 김정희 자매, 하바롭스크에서 순교한 이계월 선교사 부부 등. 질곡의 역사 속에서 들꽃처럼 살아 왔거나 안타깝게도 유명을 달리하게 된 이들의 삶을 통해 다난했던 시대상의 단면들을 생생하게 엿볼 수 있다.

4.추천평
*소박한 주인공들의 삶에서 출발하여 민족의 아픈 과거와 현재를 성찰하게 하는 이야기. 이 책의 진정한 관심사와 핵심적 가치는 민족의 불행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통일을 위해 기도하라는 일깨움이다. 손병두(호암재단 이사장)

*강대국들의 틈바구니에서 식민지 백성으로 태어나 중국과 한국에서 이산의 고통을 겪는 여인들! 작가는 감동적인 웅변으로 생생하고 통렬하게 역사를 고발하며 긴 호흡을 멈추지 않는다. 이만의(전 환경부 장관)

*이유진 선생님의 평생 화두는 하느님, 디아스포라(흩어져 사는 민족), 그리고 여성이 아닐까 싶다. 현대사의 소용돌이에 휘말려 헤어져 살게 된 자매의 삶이 시대와 공간을 뛰어넘어 새로운 생명력을 얻고 있으니, 선생님은 조국을 잃고 신산한 삶을 살아낸 조선의 여성들을 위로하고 살려내라는 하늘의 소명召命을 받았음이 틀림없다. 서명숙(제주올레 이사장)


저자 프로필

이유진

  • 국적 대한민국
  • 학력 연세대학교 연합신학대학원
    동국대학교 국문학과
  • 경력 기독교시인협회 자문위원
    한국문인협회 재정위원
    해외동포재단 자문위원
    세계펜클럽재단 회원
    한국문학 세계화 추진 본부장
    한국예술신학대학 교수
    휘문중학교 교사

2015.12.11.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자 - 이유진
시인이며 전기 작가. 전북 군산에서 태어나 동국대학교 국문학과를 졸업하고 연세대학교 연합신학대학원을 수료했다. 휘문중학교 국어교사를 거쳐 한국예술신학대학 교수를 역임했다. 한국문학 세계화 추진본부장을 역임했고, 세계펜클럽재단 회원, 해외동포재단 자문위원 등으로 활동했다. 현재 한국문인협회 재정위원, 기독교시인협회 자문위원. 민족평화협회에서 북한 어린이를 지원하는 일에도 힘써왔고, 차세대 글로벌 인재 양성을 위한 장학사업에 주력하고 있다. 저서로 시집 《참 좋은 우리 뜰》, 《그대가 홀로 살아간다 해도》, 《보낼 수 없는 편지》, 《긍게 아무것도 아닌 것이》, 방언시 동인지 《네가 왔더라》, 《한민족 방언 시》, 《나라 말씀이 세계어로》가 있고, 전기 소설 《목적이 분명하면 길은 열린다》(2008), 《어머니의 노래》(2011)(이상 홍성사) 등 다수가 있다.

목차

지은이의 말
1부 경이의 이별
2부 을이의 버려진 여백
3부 경이의 망향
4부 을이의 연인
에필로그: 경이의 영원한 고향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