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법칙으로 통하는 세상 세상으로 통하는 법칙 상세페이지

자기계발 성공/삶의자세

법칙으로 통하는 세상 세상으로 통하는 법칙

대화와 글쓰기를 빛나게 할 교양지식

구매종이책 정가19,800
전자책 정가13,800(30%)
판매가13,800
법칙으로 통하는 세상 세상으로 통하는 법칙

책 소개

<법칙으로 통하는 세상 세상으로 통하는 법칙> 세상은 법칙으로 통한다!
115가지의 법칙, 효과, 이론
283개의 연관 법칙
- 법칙으로 통하는 사람의 심리
- 법칙으로 통하는 세상의 경제
- 법칙으로 통하는 사회의 변화
- 법칙으로 통하는 자연의 이치

잘 모르는데 차마 물어보기 민망한 법칙,
알 듯 모를 듯 헷갈리는 이론, 대화에 활용하기 좋은 효과 등
총 600여 개의 용어 수록!

법칙으로 통하는 세상!

우리는 대화나 글쓰기를 할 때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법칙을 인용한다. 법칙이 없는 세상은 상상할 수 없다. 이 책에서는 우리 일상에서 흔하게 겪는 다양한 일들을 둘러싼 법칙, 효과, 이론 등을 다루고 있다. 예를 들면, ‘샐리의 법칙’과 ‘머피의 법칙’이라는 용어가 있다. 하나는 기대하지 않은 행운을, 하나는 얼떨결에 부딪치는 생활 속의 불운을 뜻한다. 이 용어를 우리는 살면서 겪는 행운과 불운의 연속을 이야기할 때 사용한다. 그런데 왜 용어가 ‘샐리의 법칙’과 ‘머피의 법칙’이라고 불리는지는 잘 알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이 책은 일상에서 많이 쓰는 법칙, 효과, 이론 등의 유래와 더불어 연관법칙과 연관어도 함께 알려주어 이해도를 높이면서 활용도도 높일 수 있도록 구성했다.

세상으로 통하는 법칙!
요즘은 패스트 인스턴트 시대다. 정보들이 빠르게 흐르고 빠르게 지나쳐간다. 그렇다 보니 정보도 스캔하는 경우가 흔하다. 신문을 읽을 때도 그 많은 기사를 세심하게 다 들여다볼 수는 없다. 기사의 제목으로 기사의 내용을 유추하는 정도에 그친다. 그런데 특정 섹션에서는 법칙용어를 활용한 제목 쓰기가 비일비재하다. 최근 모 신문에서 미국과 중국과의 G2 관계를 ‘투키디데스의 함정’이라고 제목을 달았다. 일반 독자라면 빅2가 서로 싸운다는 얘기인가 하면서 그냥 지나친다. ‘투키디데스의 함정’은 고대 그리스의 역사가 투키디데스가 언급한 내용에서 유래하는데, 그리스의 패권을 둘러싼 ‘현재 권력’ 스파르타와 ‘미래 권력’ 아테네 사이의 펠로폰네소스 전쟁을 두고 기존 패권자와 신흥 도전자가 싸우는 경향이 있다고 분석한 데서 유래한 말이다. 즉, 신흥 강국이 기존 세력의 판도를 뒤흔들고, 패권국과 신흥국이 불균형을 해소하는 과정에서 무력으로 충돌하는 형국을 말할 때 주로 쓰인다.

대화와 글쓰기를 빛나게 할 교양지식!
법칙, 효과, 이론 등을 다룬 책의 대부분은 용어 자체를 설명하는 데 그친다. 하지만 이 책은 일반인들이 흔히 나누는 대화에서 얼마나 많은 법칙이 쓰이는지 대화 형식을 빌려 보여준다. 평범한 사람들의 대화를 읽다 보면 법칙이 어떤 상황에서 어떻게 쓰이는지 쉽게 이해할 수 있다. 그리고 문서를 작성하고, 글을 쓰는 사람 입장에서도 이 책에 나오는 법칙 등을 인용하면 한결 내용이 알찬 글을 쓸 수 있다. 이 책에는 법칙이 생겨난 유래 속에서 문학 작품, 역사 속 인물이나 학자들의 업적, 역사적 사건이 미친 영향 등을 함께 언급하고 있다. 그래서 이 책을 읽는 독자는 하나의 용어를 습득하는 데 그치지 않고, 각각의 용어별로 재미있는 이야기 한 편을 읽는 효과를 얻을 수 있고, 용어를 생활 속에서 더욱 폭넓게 활용할 수 있다.

<책속으로 추가>

버터 바른 토스트의 법칙은 머피의 법칙을 과학적으로 증명한 사례. 영국의 물리학자 로버트 매튜즈(Robert Matthews)는 유럽 물리학 저널에서 버터 바른 빵을 떨어뜨리면 버터 발린 쪽이 바닥으로 떨어진다며 머피의 법칙이 단순 우연만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바빠서 토스토에 버터를 발라 먹다 떨어뜨리게 되면 꼭 버터 바른 쪽이 먼저 바닥으로 떨어진다는 것이다. ‘버터 바른 토스트의 법칙’은 ‘머피의 법칙’의 다른 말이기도 하다.

나부장 : 문제가 이리 꼬이고 저리 꼬이고. 뭐 좋은 해결책 없을까? 현안도 많은데 언제까지 계속 이 문제에 매달려야 하는지.
김과장 : 뾰족한 수가 보이질 않네요. 주위 여건을 모두 고려하다 보니 문제가 더 복잡해지고.
이대리 : 제 의견도 마찬가지예요.
오차장 : 논의는 이 정도로 충분한 것 같아요. 시간도 많이 지체됐고. 복잡하게 생각하면 끝이 없어요. 부장님이 ‘오컴의 면도날’ 같은 결정을 내려주세요.

도박사의 오류 Gambler’s fallacy는 어떤 사건이 일어날 확률은 여전히 똑같은데도 도박사처럼 사람들이 무작위적인 사건이나 당첨 번호를 예측할 능력을 갖고 있다고 믿는 것을 말한다. 예컨대, 실제 확률은 여전히 50퍼센트인데도, 동전을 20번 던지는 동안 연속으로 5번 앞면이 나오면 다음엔 뒷면이 나올 확률이 높다고 판단해버리는 것이다.

나부장 : 승진한 김이사님과 유임된 박이사님이 견원지간이라던데?
김과장 : 김이사님이 좀 젊기는 하지만 성격이 괄괄하고 거침이 없어.
이대리 : 반면 박이사님은 말수가 적으면서 신중하고 치밀한 편이고. 둘은 너무 대조적이야.
나부장 : 조만간 부사장 자리를 놓고 한바탕 붙겠어. 소위 ‘투키디데스 함정’이 되겠어.

이대리 : 지하철에서 노인석 자리를 놓고 시비가 붙어 난리가 났지. 경찰까지 출동했어.
장사원 : 말리는 사람들은 없었나요?
이대리 : 그저 다들 멀뚱히 쳐다만 보더라고. 누가 잘못했는지는 알겠지만, 가해자가 욕을 하며 거칠게 행동하니 선뜻 나서기가 그렇더군. 사람들은 슬슬 피하기만 하고. ‘방관자 효과’가 따로 없었어. 물론 나도 그랬지만.
장사원 : ‘제노비스 신드롬’까지 일이 안 커진 게 다행이네요.

정글의 법칙 Law of the jungle은 밀림 지대에서의 생활력 법칙. 즉 약육강식의 법칙이다. 강자가 약자를 지배하고 다스리는 세상 이치를 말한다. 약육강식은 오직 힘의 논리만이 지배하는 경우에 사용하는 표현이다. 영국의 소설가 키플링 (Joseph Rudyard Kipling, 1865~1936)이 1894년에 발표한 소설 《정글북》에서 처음으로 사용했다. 정글북은 7개의 단편동화로 구성된 책. 잘 알려진 모글리 이야기는 ‘모글리의 형제들’, ‘카아의 사냥’, ‘호랑이! 호랑이!’를 엮은 것이다.

빨대 효과Straw effect란 강력한 한 힘으로 인해 주위의 모든 것들을 빨아들이는 현상. 좁은 빨대로 컵의 음료를 빨아들이듯이, 대도시가 주변 중소도시의 인구나 경제력을 흡수하는 대도시 집중현상을 말한다. ‘빨대 효과’는 고속도로나 고속철도 개통의 부작용 중 하나로 수도권의 강력한 흡인력에 지방이 쪼그라드는 현상이다. 빨대 효과라는 단어가 처음 쓰이기 시작한 것은 1960년대 일본의 신칸센이 도입되면서부터다. 당시 일본에서 고속철도 신칸센이 개통된 후 도쿄와 오사카 양대 도시로 인력과 경제력이 집중되면서 제3의 도시였던 고베가 위축되는 현상이 발생했다. 이를 빨대 효과라고 부른 데서 연유한다.


저자 프로필

김규회

  • 학력 동국대학교 언론정보대학원 석사
    1986년 연세대학교 학사
  • 경력 동아일보 부장
    한국조사기자협회 회장
    한국저작권위원회 강사
    채널A 부장
    동아일보 지식정보팀 팀장

2016.06.13.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자 - 김규회
1986년 연세대학교를 졸업한 후 1989년 동아일보 수습 공채 조사기자로 입사해 줄곧 한길을 걷고 있다. 현재 동아일보·채널A 부장. 동아일보 컨텐츠팀장과 종합편성TV 채널A 아카이브팀장으로 신문과 방송을 넘나들며 동아미디어그룹 콘텐츠 허브 역할을 자임하고 있다. 언론사 조사기자로는 유일하게 신문과 방송을 아우르는 신문·영상 콘텐츠를 모두 다루고 있다. 1987년 신문·방송·통신 조사기자들이 모여 만든 사단법인 한국조사기자협회 회장을 맡고 있다.
저작권에도 관심이 많아 동국대 언론정보대학원에서 논문 〈신문사 뉴스저작물에 관한 기자들의 저작권 인식 연구〉로 석사학위를 받았으며, 저작권 아카데미 표준 교재인 《신문과 저작권(공저)》을 펴낸 바 있다. 현재 한국저작권위원회 강사로 활동 중이다.
‘정보 큐레이터’, ‘데이터 사이언티스트’로 자신만의 영역을 구축하고 싶어 하며 정보를 모으고 정리하는 일에서 소소한 기쁨과 행복을 느끼는 ‘정보 콜렉터’다. 새로운 정보를 찾는 설렘을 글로, 책으로 펴내는 일에 부지런을 떤다.
지은 책으로 《정보소프트 2000》, 《대한민국 정치 따라잡기》, 《우리가 잘못 알고 있는 상식사전 뒤집기》 등이 있다.

목차

1장 법칙으로 통하는 사람의 심리
피그말리온 효과/ 로젠탈 효과/ 자기충족적 예언/ 플라세보 효과/ 노세보 효과/ 떠벌림 효과/인지부조화/ 귀인오류/ 링겔만 효과/ 가르시아 효과/ 뮌하우젠 증후군/ 로미오와 줄리엣 효과/ 리플리 증후군/ 바넘 효과/ 초두 효과/ 닻내림 효과/ 낙인 효과/ 에펠탑 효과/ 후광 효과/ 쿨리지 효과/ 루키즘/ 신데렐라 콤플렉스/ 피터팬 증후군/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증후군/ 마지노선 법칙/ 페리숑 씨의 콤플렉스/ 스탕달 신드롬/ 고슴도치 딜레마/ 데자뷰/운칠기삼/ 사면초가

2장 법칙으로 통하는 세상의 경제
롱테일 법칙/ 파레토의 법칙/ 게임 이론/ 윈윈 전략/ 제로섬 게임/ 72의 법칙/ 밴드왜건 효과/ 언더독 효과/ 블루 오션/ 미다스의 손/ 마태 효과/ 히든 챔피언/ 베블런 효과/ 파노폴리 효과/ 스놉 효과/ 펭귄 효과/ 붉은 여왕 효과/ 이카루스 패러독스/ 최소량의 법칙/ 핀볼 효과/ 블랙 스완/ 제본스 효과/ 그레샴의 법칙/ 호손 효과/ 레몬시장의 법칙/메디치 효과/ 매몰비용 효과/ 소유 효과/ 한계효용 체감의 법칙/ 폰지 게임/ 윔블던 효과/ 엥겔의 법칙/ 마중물 효과/ 립스틱 효과/ 자이가르닉 효과/ 디드로 효과

3장 법칙으로 통하는 사회의 변화
머피의 법칙/ 샐리의 법칙/ 징크스/ 1만 시간의 법칙/ 넛지 효과/ 치킨 게임/ 깨진 유리창 이론/ 하인리히 법칙/ 파랑새 증후군/ 오컴의 면도날/ 세렌디피티의 법칙/ 베르테르 효과/ 스톡홀름 신드롬/ 패러다임/ 미란다 원칙/ 죄수의 딜레마/ 휴리스틱/ 유리 천장/ 침묵의 나선이론/ 란체스터의 법칙/ 다윗의 법칙/ 솔로몬의 지혜/ 판도라의 상자/ 트로이 목마/ 투키디데스 함정/ 삼고초려 법칙/ 토사구팽의 법칙/ 희생양 법칙/ 당근과 채찍 이론/ 고르디우스의 매듭/ 빅 브라더/ 파놉티콘/ 파파게노 효과/ 프레이밍 효과/ 칵테일 파티 효과/ 부메랑 효과/ 보이콧/ 레임덕/ 제노비스 신드롬

4장 법칙으로 통하는 자연의 이치
갈라파고스 신드롬/ 다윈의 법칙/ 도도새의 법칙/메기 효과/ 나비 효과/ 퍼펙트 스톰/ 빅뱅 이론/ 확률론/ 유레카

찾아보기
참고문헌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