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대륙의 거상 상세페이지

책 소개

<대륙의 거상> 뼛속까지 장사꾼의 나라, 중국
천년을 넘어 권력이 된 상인들의 이야기

중국이 세계적인 경제 강대국으로 떠오르면서 중국 경제를 움직인 사람들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우리에게 장사꾼으로 인식되는 한자 ‘상인(商人)’은 중국 역사상 두 번째 왕조였던 ‘상나라 사람’이란 뜻이다. 중국은 이미 뼛속까지 장사꾼의 나라다. 과연 중국 상인의 뿌리는 어디에 있으며 또 어떤 모습일까? 세계 경제를 좌우하는 중국 경제의 실체를 과거의 역사와 문화, 유구한 전통에서 확인해 보고자 한다.

실용적 경제관을 보여주는 중국인의 새해 인사, 꽁씨파차이
이윤과 윤리는 별개가 아니라고 보았던 계연의 경고
분배와 균형, 시진핑도 주목한 공자의 사상
2100년 전 살았던 부자의 기록, 화식열전
정경유착을 넘어 권력 자체가 된 상인, 여불위의 일생
사마상여의 재능과 탁문군의 사업가적 안목, 그 운명적 결합


출판사 서평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사기[史記]》 전문가가
들려주는 중국 상인의 역사

역사를 통해 미래 중국의 행보를 예측하다
세계가 중국, 특히 중국 경제에 촉각을 곤두세운 지 이미 오래다. 중국 경제와 중국 경제인의 동향이 세계 경제와 경제인에게 큰 영향을 미치는 시대다. 중국인들은 장사꾼의 피를 타고난다는 말도 있듯이 중국이 세계 경제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은 당연한지도 모른다. 중국인들은 새해 인사로 ‘신니엔콰이러(新年快樂)나 ‘꽁시파차이(恭喜發財)’라고 즐겨 말한다. 전자는 ‘새해를 즐겁게 보내세요’라는 뜻이고 후자는 ‘돈 많이 버세요’라는 뜻이다. 후자의 인사말은 얼핏 상당히 천박한 인사처럼 들린다. 한 해를 시작하는 첫날 첫인사가 하필 돈 많이 벌라는 말이라니. 하지만 요즘은 우리나라 사람들에게도 이런 인사가 낯설지 않다. 돈이 세상을 지배한다는 말이 실감난다. 어쨌거나 ‘꽁시파차이’는 중국인의 치부관, 다시 말해 경제관을 잘 나타내는 말이다. 중국은 사회주의, 즉 공산주의 국가다. 하지만 경제관념이나 돈에 대한 인식은 자본주의를 비웃을 정도로 철저한 면이 많다. 그래서 혹자는 “중국은 공산주의를 실행한 지는 100년이지만 자본주의를 실행한 지는 5천 년이다”라고 말한다. 실제 역사 기록을 봐도 중국식 경제 이론이 정립된 것은 무려 2천 년하고도 수백 년 전이다. 춘추시대에 지금의 산둥반도 바닷가에 위치했던 제나라는 전통적인 중농주의 대신 중상주의를 국가 경제 정책으로 삼아 당시 수많은 제후국 사이에서 일약 강대국으로 우뚝 설 수 있었다. 현대 중국의 발전은 수천 년 중국 경제사의 흐름과 맥락을 같이 한다. 중국 경제의 위상 및 중국인 특유의 상도를 역대 상인들을 중심으로 짚어보는 것은 의미 있는 일임이 틀림없다.

2,100년 전 살았던 부자의 기록, 화식열전
[화식열전]은 기적과 같은 기록이다. 2,100여 년 전에 살았던 부자 이야기를 남겼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경이로움 그 자체가 아닐 수 없다. 춘추전국시대의 거상들은 날로 팽창하는 자본을 바탕으로 상품 유통에서 상품 생산에 이르는 상업 경제 주요 영역 전반에 진출했다. 소금과 철, 식량 등기본적인 무역에서 시작하여 각지의 특산품 운반, 보석 등 고가의 사치품 매매에서 화폐 주조, 고리대금업 등 큰 이익이 나는 곳이라면 상업 자본가들은 예외 없이 손을 뻗쳤다. 춘추 후기에서 전국에 이르는 동안 천하의 경제는 큰 변화를 겪었다. 그 주된 변화상은 상업 자본과 거상의 출현으로 요약된다. 사마천은 [화식열전]에서 이런 거대한 흐름과 변화를 춘추에서 한나라 초기까지의 거상 30여 명이 보여준 치부법을 통해 생생하게 전달하고 있다. 사마천은 이들 거상의 행보를 다음과 같이 요약한다. “그들은 모두 특별한 직위나 녹봉을 가지고 있었던 것도 아니고 교묘한 수단으로 법률을 이용하고 나쁜 짓을 하여 부자가 된 것도 아니다. 그들은 모두 사물의 이치를 추측하여 거취를 결정한 것으로, 시운에 순응하여 이익을 얻고, 상업을 하여 재물을 얻고, 농업에 힘써 재산을 지켰다. 즉 그들은 강력한 결단력으로 모든 것을 얻었고, 치밀하지만 점잖은 방법으로 재산을 지켰던 것이다.” 요컨대 사마천은 수백 년에 걸쳐 출현한 거상들 중 대표적인 인물만 골라 특징을 설명하면서 그들은 공통적으로 합리적인 경영으로 그 재산을 늘리고 지켰음을 강조하고 있다. 그러면서 사마천은 누구든 자신의 재능으로 상식에 맞게 열심히 부를 늘려가면서 왕처럼 살라고 독려한다.

지식과 경제의 결합체, 유상의 원형을 찾아서
최근 20년 이래 중국 대륙을 비롯한 중화권 상인들 사이에서는 유(儒)와 상(商)의 관계 문제가 큰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현대 사회는 이미 정보 사회와 지식가치 사회로 진입한 지 오래다. 이른바 ‘지식경제’ 시대라는 용어는 이를 가장 잘 대변한다. ‘유’ 하면 먼저 문인, 즉 지식인으로서 문화적 소양을 가진 지식인을 떠올리게 된다. 물론 전통문화에서 ‘유’는 공부를 많이 한 선비를 가리키지만 오늘날 말하는 ‘유’는 그 함의가 대단히 넓어지고 있는 추세다. 때문에 시대의 발전에 따라 갈수록 절박하게 ‘지식’과 ‘경제’를 연계시키려는 경향이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 이런 점에서 이제 유상(儒商)은 오늘날 중국 상인들이 가장 본받고 싶어 하는 모범이 되었다. ‘유상’의 가장 큰 특징은 물론 지식과 경제를 모두 갖추었다는 데 있다. 그런데 오늘날 ‘유상’이 갖추어야 할 필수 조건으로서의 지식은 단순한 지식이 아니다. 인문정신을 바탕으로 한 지식을 말한다. 좀 더 부연하자면, 공공의 이익을 돌아볼 줄 아는 강렬한 사회적 책임감으로 부의 사회 환원과 같은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실천을 전제로 하는 차원 높은 인문정신으로 무장한 지식을 갖춘 상인에게만 ‘유상’이란 영예를 부여하고 있는 것이다. 이 책에 나와 있는 고대 상인들이 보여준 합리적이고도 지혜로운 실천 사례들이 현대 경영에도 그 나름의 교훈과 통찰력을 선사할 수 있기를 바란다.


저자 소개

김영수

중국 역사가 사성史聖 사마천司馬遷과 그가 남긴 불멸의 역사서 『사기史記』 연구가.

한국정신문화연구원(현 한국학중앙연구원)에서 고대 한·중 관계사로 석사·박사 과정을 수료했으며, 전 영산원불교대학교 교수를 역임했다. 현재 한국사마천학회 상임이사, 중국 소진학회 초빙이사, 중국 섬서성 사마천학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사기』 전문가로서 1998년부터 사마천의 고향인 섬서성 한성시 서촌마을을 꾸준히 방문하여 그곳의 학자들, 사마천 후손들과 교류하고 있으며, 2007년부터는 사마천 장학회를 설립해 후손들을 돕고 있다.
20년 넘게 중국을 다니며 중국사의 현장과 연구를 접목해 남다른 영역을 개척해왔으며, 이를 바탕으로 저술과 양서 번역, 강의 활동을 통해 중국, 중국인, 중국사를 대중에게 알리는 데 힘쓰고 있다.

2007년 EBS 특별기획 ‘김영수의 『사기』와 21세기’를 총 32회에 걸쳐 강의했으며, 이후 기업체와 공공기관, 도서관 등에서 사마천과 『사기』를 통해 배울 수 있는 인간관계의 통찰, 리더십과 경영의 지혜를 강의하고 있다.
저서·역서로 『역사의 등불 사마천, 피로 쓴 사기』 『난세에 답하다』 『사마천, 인간의 길을 묻다』 『사기의 경영학』 『사기의 리더십』 『사기를 읽다』 『사마천과의 대화』 『현자들의 평생 공부법』 『나를 세우는 옛 문장들』 『1일 1구』 『36계』 『태산보다 무거운 죽음 새털보다 가벼운 죽음』 『백양柏楊 중국사 1, 2, 3』 등이 있다.

현재 『사기』 완역본 대장정에 나서 2,000여 년 전 사마천처럼 역 사 현장을 직접 찾아다니며 과거와 현재, 미래를 관통하는 입체 적 작업으로 『완역 사기-본기本紀 1, 2』 『완역 사기-세가世家 1』을 펴냈다.

목차

들어가며

PART 1 상인, 신분과 계층을 넘어서는 경제 전문가가 되다

CHAPTER 1 강태공, 정치와 경제를 최초로 결합한 경륜가
CHAPTER 2 관중, 부민부국이 답이다
CHAPTER 3 관중, 이민과 부민의 전제 조건
CHAPTER 4 현고, 나라를 구한 상인
CHAPTER 5 등석, 역사상 최초의 경제 전문 변호사
CHAPTER 6 공자, 빈부보다 분배가 중요하다
CHAPTER 7 공자, 유상 출현을 뒷받침한 가치관
CHAPTER 8 자공, 2,500년 학파를 일으킨 유상의 원조
CHAPTER 9 자공, 유가 학파의 기반을 다지다
CHAPTER 10 계연, 경영에서 이윤과 윤리는 별개가 아니다
CHAPTER 11 범려, 인생 삼모작을 성공으로 이끌다
CHAPTER 12 범려,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시작
CHAPTER 13 백규, 전국시대 거상을 탄생시킨 경영 철학

PART 2 상인, 시대의 거상을 키워낸 치부법과 경영 이론을 말하다

CHAPTER 14 춘추시대 후기 본격적으로 등장한 거상들
CHAPTER 15 [화식열전], 2,100년 전 살았던 부자의 기록
CHAPTER 16 [화식열전] 속 거부들의 치부법
CHAPTER 17 청, 진시황이 존경한 여성 사업가
CHAPTER 18 역대 중국 10대 거부, 유근, 화신, 송자문, 오병감
CHAPTER 19 역대 중국 10대 거부, 등통, 양기, 석숭, 심만삼
CHAPTER 20 여불위, 정경유착을 넘어 권력 자체가 된 상인
CHAPTER 21 탁문군, 사업으로 완성시킨 사랑 이야기
CHAPTER 22 도가, 묵가, 농가로 살펴보는 제자백가의 경제관
CHAPTER 23 제자백가를 대표하는 유가와 법가의 경제관

부록 중국 진출을 위한 성공 전략을 배우다

01 중국 시장, 우리 기업의 무덤인가 대박의 요람인가
02 중국 진출을 꿈꾸는 자, KFC에게 배워라
03 락앤락의 성공 전략, 중국 역사를 공부하라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