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병 속의 지옥 상세페이지

이 책의 키워드




책 소개

<병 속의 지옥> 작품 곳곳에서 느껴지는 인간의 본능에 가까운 어두운 심리와 욕망,
이야기꾼 ‘유메노큐 우사쿠’가 전해주는 소름과 공포.

소녀지옥3. 아무 것도 아닌
히메구사 유리코. 천재적이고 자유로운 그녀의 허구의 창작 능력은 결국 스스로를 끔찍한 지옥도로 빠트리는데. 언뜻 보기에 평범하고 아무 것도 아닌 일처럼 보이는, 그녀의 허구의 이면에 꿈틀거리고 있는 신비하고 무서운 소녀의 심리 작용!

둔치
살인적인 굉음과 정적이 교차하는 호시우라 제철소. 기업 축제일을 며칠 앞둔 어느 날. 마타노, 도츠카, 미요시는 우연히 공장 내 테니스 코트에서 일어난 살인사건을 목격하게 된다. 목격자 진술을 끝낸 후, 세 사람은 뭔지 모를 불안감을 느끼며 점점 서로를 의심하고. 사건의 진실에 가까워질수록 비극적인 최후가 그들을 기다리고 있는데.

무계통 콜레라
한 법의학자가 전하는 ‘B 시내의 무계통 콜레라 사건’의 전말. 웃지 못할, ‘불행한 넌센스’ 같은 사건의 진실은?

의붓자식
조류학자 아버지가 집을 비운 사이, 레이코가 정체불명의 남자에게 건네 받은 의문의 편지.
그 속에는 미모의 새어머니에 대한 치명적 비밀이 담겨 있었다. 우연히 편지 내용을 읽게 된 소녀는 어쩐지, 도둑이 들 것만 같은 두려움에 가정교사 나카바야시에게 속달편지로 도움을 청하지만, 자꾸만 불안해지는 레이코. 그런 레이코에게 새어머니 류코는 점점 광기 어린 본색을 드러내기 시작한다.

악마의 기도서
보기 드문 비가 내리는 어느 날, 헌책방에서 오고 가는 대화 속에서 한 남자의 불행과 얽힌 ‘악마의 기도서’와 관련한 괴담. 지독하게 운이 없던 그는 과연, 악마의 저주를 받은 것인가? 빗 속에서 이어지는 미스터리 괴담.

병 속의 지옥
외딴섬에 표류한 어린 남매. 구조요청을 위한 편지를 맥주병에 넣어 바다에 보내던 남매. 구원의 손길을 기다리던 남매가 점차 섬에서의 삶이 익숙해질 무렵, 그들에게 또 다른 악마의 유혹이 다가오는데. 하느님의 구원을 애타게 기다리는 남매에게 과연 신은 구원의 손길을 내밀 것인가?

작가는 인간 내면에 자리한 어두운 심리를 포착하여, 일련의 사건들로 이를 풀이하고 있다. 타인에게 보이고 싶지 않은 씁쓸하고 추악한 욕망들. 이 ‘불편한 진실’들을 읽노라면, 기괴한 사건들 속에서 빛나는 섬세한 심리 표현이 묘한 불쾌감과 등장인물에 대한 부정하지 못할 공감으로 이어져, 독자들에게 소름 끼칠 수밖에 없는 공포를 선사한다.

“그렇게 우리는 우리 자신의 체면을 위해 진지하게 다가오고 싶어 했던 그녀를 그런 파국의 밑바닥으로 몰아넣어 갔습니다. 그리고 막다른 지경까지 몰아넣은 채 환멸의 세계로 쫓아내고 말았던 겁니다.따라서 그녀는 참으로 아무 것도 아닌 일에 괴로워하고 아무 것도 아닌 일로 죽어간 것입니다.그녀를 살아가게 한 것은 공기입니다. 그녀를 죽인 것도 공기입니다.
단지 그것뿐입니다.”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유메노 큐우사쿠 Yumeno Kyusaku

탐정괴기소설작가. 본명은 스기야마 다이도. 후쿠오카 출생. 아버지 스기야마 시게마루는 정치적 거물이었다. 탐정 소설을 쓰는 동시에 전위적이고 초현실적인 환상과 기괴함, 호러 이야기를 쓰는 작가로 유명하다.
게이오 대학 문학부에 들어갔으나 자퇴하고 고향에서 농장을 돌본다. 그 후 노동자, 중, 기자 생활을 거치며 틈틈이 소설을 쓰기 시작한다. [오시에의 기적]은 에도가와 란포의 격찬을 받은 작품이고, 일본 3대 기서인 [도구라마구라]를 비롯하여, [병속의 지옥], [이누가미 박사]등 수많은 작품이 있는데, 47세의 나이에 뇌출혈로 급사했다.
참고로 [도구라마구라]는 읽으면 한 번쯤은 정신이상을 일으킨다는 설로 유명하다.

옮긴이 / 곽은숙

현재 일본 추리소설 및 의학, 인문서적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인하대 일어일본학을 전공하고 1995년 추리소설 [컴퓨터의 덫](오카지마 후타리, 전 여울출판사)의 번역출간을 시작으로, 의학 해부생리 교과서 [우리 몸의 신비] 번역서도 올 여름 출간을 기다리고 있다. 전 영역을 다루는 일어원서 번역에 욕심이 많지만, 특히 일본추리 및 미스터리 소설에 가장 큰 애착을 갖고 있다.

역자후기

단편 [병속의 지옥]을 읽으면 두근거리는 가슴을 주체할 길이 없다. 세상에 없을 듯한 파라다이스. 일하지 않아도 사방 천지에 먹을 것이 널려 있고, 나를 해치는 뱀이나 벌레 따위도 없는 곳이다. 읽고 또 읽고를 20번 이상 한 것 같다. 말도 못하게 내 마음을 황홀하게 만들지만, 끝으로 다가갈수록 처참하게 변해가는 내 마음을 어쩌지 못했다. 차라리 그곳이 외부의 침략으로 밤낮 없이 적과 싸워야할 운명에 놓인 곳이었다면. 어쩌면 그들은 마음만은 파라다이스가 아니었을까.
참으로 뛰어난 수작이다.
그런데! 아뿔싸! 작가가 실수를 저질렀다. 시간상의 흐름에 사소한 실수가! 당시 평론가들 사이에 ‘옥에 티’가 되어 회자되었던 실수!
*퀴즈
[병속의 지옥]의 ‘옥에 티’는 무엇일까요?
답은 맨 뒤에 있습니다!

목차

소녀지옥3. 아무 것도 아닌
둔치
무계통 콜레라
의붓자식
악마의 기도서
병 속의 지옥


리뷰

구매자 별점

4.2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4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