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용서로 가는 네 가지 길 상세페이지

책 소개

<용서로 가는 네 가지 길> 《용서로 가는 네 가지 길》은 1995년 발표된 어슐러 K. 르 귄의 연작 단편집으로, 르 귄 문학세계의 중심을 이루는 헤인 시리즈 중 하나다. 일곱 개의 달을 가진 행성 웨렐과, 웨렐의 식민지 행성 예이오웨이를 배경으로 자유와 용서와 사랑에 관한 네 편의 이야기를 담고 있는 이 책은 반목의 역사를 되풀이하는 우주 저편의 세계를 거울삼아 인간 마음의 감추어진 영역들을 비추어내는 헤인 시리즈의 걸작으로 꼽힌다. 발표 당시 “그 의미와 아름다움과 중요성에서 영원히 남을 작품”이란 평과 함께, 르 귄에게 “미국의 가장 영예롭고 존경받는 작가”라는 찬사를 안겨주었다. 웨렐은 ‘웨렐-예이오웨이 태양계’에 속하는 주(主)행성으로, 쌍둥이격인 옆 행성 예이오웨이를 식민지로 개척하면서 번창하기 시작했다. 초기부터 남쪽의 공격적인 검은 피부의 사람들이 북쪽에 사는 피부색이 옅은 사람들을 정복해 지배하면서, 피부색에 기초한 ‘주인-노예 사회’를 만들어온 웨렐에는 ‘소유주’라 불리는 주인 계급과 ‘자산’이라 불리는 노예 계급만이 존재했다. 인구의 10퍼센트에 해당하는 ‘소유주’가 나머지 사람들을 노예인 자산으로 취득했으며, ‘자산’들은 그들의 피부색에 빗대어 ‘먼지놈’ ‘분필’ ‘흰둥이’ 같은 경멸어로 불렸다. 그리고 이런 구분에서도 여성은 제외되었는데, 여성은 설령 소유주의 부인일지라도 남자의 자산에 속하는 ‘열등한 특권 계급’이었기 때문이다.
웨렐의 이러한 사회 구조는 식민지 행성인 예이오웨이에도 그대로 적용되어, 노예인 부족민 위에 노예 감독이 있고, 그 위에 보스가 있고, 그 위에 소유주가 있으며, 이들은 모두 ‘법인’이라는 거대 집단에 예속되어 있었다. 예이오웨이의 감독들은 보스들과 은밀히 결탁했고, 소유주와 법인을 위해 일하는 보스들은 부족들 간의 경쟁과 부족 내의 권력 다툼을 이용해 자신들의 지배 구조를 이어갔다. 또한 종교와 이데올로기를 통해 식민지 사회를 공고히 하고, 철저히 외부 정보를 차단했다(이곳에서 읽고 쓸 수 있는 능력은 범죄였기에, 책을 읽다 걸리면 눈에 산을 떨어뜨리거나 눈알을 빼 눈을 멀게 만들었고, 라디오나 네트워크 접속기를 쓰다 발각이 되면 하얗게 달군 꼬챙이를 고막에 찔러 귀를 멀게 만들었다). 역시 이곳에서도 여자들은 부족민들의 노예로서 사회의 최하위 계급에 속했다. 어린 여자아이들은 ‘의식(儀式)’이라는 명목하에 공개적으로 겁탈을 당하고, 사내종은 계집종을 성노예로 삼았으며, 여자를 때리고 살해하는 것이 모두 합법적으로 행해졌다. 결국 이 식민지 행성의 여자들을 중심으로 자유를 향한 혁명의 불씨가 일기 시작했고, 이후 기나긴 세월 동안 예이오웨이를 넘어 웨렐에까지 변혁의 불씨가 퍼져나갔다.
《용서로 가는 네 가지 길》은 이 30여 년에 걸친 기나긴 해방전쟁 동안 두 행성을 배경으로 각 계층의 복잡하고 문제 많은 인물들이 등장해 각자의 자유와 구원과 사랑을 향해 가는 이야기들을 들려주고 있다. 첫 번째 단편 <배신>은 과거 예이오웨이의 혁명을 이끌었지만 권력 남용으로 불명예를 안고 쫓겨난 전직 혁명대장 압버캄과 은퇴한 교사 요스의 이야기로, 혁명에 대한 회의와 스스로에 대한 불신으로 괴로워하던 압버캄이 자신을 미워하면서도 친절을 베푸는 요스에 대한 움트는 사랑으로 서서히 구원의 길을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두 번째 단편 <용서의 날>은 웨렐에 파견된 천방지축 풋내기 에큐멘 대사 솔리와 그녀의 경호원으로 보내진 완고하고 오만한 군인 테예이오가 예기치 못한 고난을 함께 겪으면서 서로에 대한 오해를 넘어 사랑으로 향하는 길을 보여준다. 세 번째 <사람들의 남자>는 우주와 인간에 관한 온전한 ‘진실’을 알기 위해 자신의 고향과 삶을 버리고 ‘역사가’의 길을 선택한 합찌바의 이야기로, 에큐멘의 대사관 자격으로 예이오웨이에 파견된 합찌바는 중립적인 대사관 신분에도 불구하고 예이오웨이 여성들의 비폭력 해방운동에 가담해 그들을 도우며 스스로 ‘진실’을 만들어간다. 마지막 작품 <한 여자의 해방>은 웨렐의 노예로 태어나 온갖 고난을 겪다가 예이오웨이의 여성 해방운동을 경험하며 주체적인 ‘인간’으로서 자신의 삶을 찾은 라돗세 라캄이라는 여인의 파란만장한 인생 역정을 들려준다.


출판사 서평

《용서로 가는 네 가지 길》은 1995년 발표된 어슐러 K. 르 귄의 연작 단편집으로, 르 귄 문학세계의 중심을 이루는 헤인 시리즈 중 하나다. 일곱 개의 달을 가진 행성 웨렐과, 웨렐의 식민지 행성 예이오웨이를 배경으로 자유와 용서와 사랑에 관한 네 편의 이야기를 담고 있는 이 책은 반목의 역사를 되풀이하는 우주 저편의 세계를 거울삼아 인간 마음의 감추어진 영역들을 비추어내는 헤인 시리즈의 걸작으로 꼽힌다. 발표 당시 “그 의미와 아름다움과 중요성에서 영원히 남을 작품”이란 평과 함께, 르 귄에게 “미국의 가장 영예롭고 존경받는 작가”라는 찬사를 안겨주었다. 웨렐은 ‘웨렐-예이오웨이 태양계’에 속하는 주(主)행성으로, 쌍둥이격인 옆 행성 예이오웨이를 식민지로 개척하면서 번창하기 시작했다. 초기부터 남쪽의 공격적인 검은 피부의 사람들이 북쪽에 사는 피부색이 옅은 사람들을 정복해 지배하면서, 피부색에 기초한 ‘주인-노예 사회’를 만들어온 웨렐에는 ‘소유주’라 불리는 주인 계급과 ‘자산’이라 불리는 노예 계급만이 존재했다. 인구의 10퍼센트에 해당하는 ‘소유주’가 나머지 사람들을 노예인 자산으로 취득했으며, ‘자산’들은 그들의 피부색에 빗대어 ‘먼지놈’ ‘분필’ ‘흰둥이’ 같은 경멸어로 불렸다. 그리고 이런 구분에서도 여성은 제외되었는데, 여성은 설령 소유주의 부인일지라도 남자의 자산에 속하는 ‘열등한 특권 계급’이었기 때문이다.
웨렐의 이러한 사회 구조는 식민지 행성인 예이오웨이에도 그대로 적용되어, 노예인 부족민 위에 노예 감독이 있고, 그 위에 보스가 있고, 그 위에 소유주가 있으며, 이들은 모두 ‘법인’이라는 거대 집단에 예속되어 있었다. 예이오웨이의 감독들은 보스들과 은밀히 결탁했고, 소유주와 법인을 위해 일하는 보스들은 부족들 간의 경쟁과 부족 내의 권력 다툼을 이용해 자신들의 지배 구조를 이어갔다. 또한 종교와 이데올로기를 통해 식민지 사회를 공고히 하고, 철저히 외부 정보를 차단했다(이곳에서 읽고 쓸 수 있는 능력은 범죄였기에, 책을 읽다 걸리면 눈에 산을 떨어뜨리거나 눈알을 빼 눈을 멀게 만들었고, 라디오나 네트워크 접속기를 쓰다 발각이 되면 하얗게 달군 꼬챙이를 고막에 찔러 귀를 멀게 만들었다). 역시 이곳에서도 여자들은 부족민들의 노예로서 사회의 최하위 계급에 속했다. 어린 여자아이들은 ‘의식(儀式)’이라는 명목하에 공개적으로 겁탈을 당하고, 사내종은 계집종을 성노예로 삼았으며, 여자를 때리고 살해하는 것이 모두 합법적으로 행해졌다. 결국 이 식민지 행성의 여자들을 중심으로 자유를 향한 혁명의 불씨가 일기 시작했고, 이후 기나긴 세월 동안 예이오웨이를 넘어 웨렐에까지 변혁의 불씨가 퍼져나갔다.
《용서로 가는 네 가지 길》은 이 30여 년에 걸친 기나긴 해방전쟁 동안 두 행성을 배경으로 각 계층의 복잡하고 문제 많은 인물들이 등장해 각자의 자유와 구원과 사랑을 향해 가는 이야기들을 들려주고 있다. 첫 번째 단편 <배신>은 과거 예이오웨이의 혁명을 이끌었지만 권력 남용으로 불명예를 안고 쫓겨난 전직 혁명대장 압버캄과 은퇴한 교사 요스의 이야기로, 혁명에 대한 회의와 스스로에 대한 불신으로 괴로워하던 압버캄이 자신을 미워하면서도 친절을 베푸는 요스에 대한 움트는 사랑으로 서서히 구원의 길을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두 번째 단편 <용서의 날>은 웨렐에 파견된 천방지축 풋내기 에큐멘 대사 솔리와 그녀의 경호원으로 보내진 완고하고 오만한 군인 테예이오가 예기치 못한 고난을 함께 겪으면서 서로에 대한 오해를 넘어 사랑으로 향하는 길을 보여준다. 세 번째 <사람들의 남자>는 우주와 인간에 관한 온전한 ‘진실’을 알기 위해 자신의 고향과 삶을 버리고 ‘역사가’의 길을 선택한 합찌바의 이야기로, 에큐멘의 대사관 자격으로 예이오웨이에 파견된 합찌바는 중립적인 대사관 신분에도 불구하고 예이오웨이 여성들의 비폭력 해방운동에 가담해 그들을 도우며 스스로 ‘진실’을 만들어간다. 마지막 작품 <한 여자의 해방>은 웨렐의 노예로 태어나 온갖 고난을 겪다가 예이오웨이의 여성 해방운동을 경험하며 주체적인 ‘인간’으로서 자신의 삶을 찾은 라돗세 라캄이라는 여인의 파란만장한 인생 역정을 들려준다.


저자 프로필

어슐러 르 귄 Ursula Kroeber Le Guin

  • 국적 미국
  • 출생-사망 1929년 10월 21일 - 2018년 1월 22일
  • 학력 1952년 컬럼비아대학교 대학원 문학 석사
    1951년 래드클리프대학 학사
  • 데뷔 1962년 소설 파리의 4월
  • 수상 2007년 네뷸러상
    2003년 그랜드 마스터상
    2002년 네뷸러상
    2001년 로커스상
    2001년 엔데버상
  • 링크 공식 사이트

2018.01.26.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1929년 미국의 저명한 인류학자 앨프리드 크로버와 역시 작가이자 인류학자인 시어도라 크로버 사이에서 태어나, 래드클리프 칼리지를 졸업하고 컬럼비아 대학에서 중세 프랑스 문학을 전공했다. 1962년, 시간 여행을 다룬 로맨틱한 단편소설 <파리의 4월>을 발표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 1969년 《어둠의 왼손》으로 휴고상과 네뷸러상을 동시 수상해 작가로서의 위치를 굳건히 했으며, 1974년에 발표한 《빼앗긴 자들》로 또 한 차례 휴고상과 네뷸러상을 휩쓸었다. 1968년 《어스시의 마법사》로 시작해 총 6권을 집필한 ‘어스시 시리즈’는 《반지의 제왕》, 《나니아 연대기》와 더불어 세계 3대 판타지소설로 꼽힌다. 첫 소설을 발표한 뒤 세상을 떠날 때까지 50여 년간 23권의 장편과 100여 편이 넘는 단편, 15권의 어린이책을 출간한 르 귄은, 2001년 SF 판타지 문학에 기여한 공로로 ‘SF 판타지 명예의 전당’에 추대되었고, 2003년에는 제20대 ‘그랜드 마스터’로 선정되었다. 2014년에는 SF 문단만이 아니라 미국 문학 전체에 끼친 영향력을 인정받아 전미도서상에서 수여하는 ‘평생공로상’을 수상했다. “판타지와 리얼리즘의 경계를 뛰어넘은 현대 문학의 거장”(전미도서상)으로 평가받는 르 귄은 2018년 1월 22일 오리건 주의 자택에서 88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목차

배신..................7
용서의 날..................69
사람들의 남자..................173
한 여자의 해방..................261
부록|웨렐과 예이오웨이에 관한 주해...................373


리뷰

구매자 별점

4.6

점수비율

  • 5
  • 4
  • 3
  • 2
  • 1

9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