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디자인 매거진 CA 247호 상세페이지

이 책의 시리즈

시리즈의 신간이 출간되면 설정하신 방법으로 알려드립니다.


책 소개

<디자인 매거진 CA 247호> 오늘날 우리는 모두가 어떤 식으로든 무언가를 끊임없이 만들어내고 생산해내는 창작의 세계 속에 살고 있습니다. 소속의 규모보다는 개인의 역량과 크리에이티브가 더 중요해진 지금, 창작자들은 모여 모여 '함께' 무언가를 만들어 냅니다. 하지만 둘, 혹은 그 이상이 만나 하나의 결을 만들어 낸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닙니다. 아름답지 않을 수도 있고요. 그럼에도 우리는 창작자로써, 좋은 파트너가 되어야 합니다. 모두가 홀로를 외칠 때, 함께 걸을 수 있는 용기. CA가 드릴게요. 건강한 협업과 연대에 대해 이야기해 보았습니다.

60년, 한 평생 로고 길만 걸어온 랜스 와이먼은 '소통'으로서의 디자인을 강조합니다. 메시지를 전달하고, 건전한 담론의 밑바탕이 될 수 있는 디자인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독특한 비주얼로 많은 대중들을 사로잡고 있는 에밀리 포갓의 작업도 함께합니다. 기능과 비주얼을 겸비한 디자인의 비결이 궁금하시다면 인터뷰 섹션을 놓치지 마세요!

실수가 두려운 여러분들을 위해 CA가 준비했습니다. '멋진' 실수를 위한 지침서! 피할 수 없다면 즐기기라도 해야죠.피가 되고 살이 되고, 결국은 더 훌륭한 디자이너가 될 수밖에 없는 유용한 실수들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잠깐의 실수가 두려워 앞으로 나아가지 못하는 분들에게 파트너가 되어드릴 거예요.

<CACON-Day: 디자이너가 보는 방식> 시리즈의 두 번째 주인공은 스튜디오 fnt의 이재민 디자이너입니다. '맥락'을 간파하는 것이 문제 해결을 위한 답이라고 말하는 그의 작업과 스토리를 소개합니다. STUDIO INSIGHT에서는 현재 디자인 신을 종횡무진하고 있는 두 스튜디오, 워크스와 구트폼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PROJECT DIARY에서는 다양한 브랜딩 사례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탄탄한 아이덴티티가 가진 구축의 힘을 다시 한 번 느끼실 수 있을 거예요. 어쩌면, 이 모두가 멋진 창작자들의 ‘협업’이 아니었을까요.


출판사 서평

책 소개
CA #247의 테마는 ‘브랜딩’입니다. 순수예술의 집합체가 영화라면, 디자인의 그것은 바로 브랜딩이 아닐까요. 그래픽
부터, 타이포그래피, 일러스트레이션, 스페이스, 포토그래피, 광고까지. 서로 다른 매력을 지닌 배우들이 만들어내는
디자인 시나리오는 탄탄한 브랜딩으로 완성됩니다. 형식과 태, 영역에 구애받지 않고 다양한 비주얼과 지속적인 브랜
딩을 선보이고 있는 디자이너들을 조명합니다.
돌연 베를린으로 떠나버린 신덕호를 만났습니다. 뜨거운 여름부터 시작된 대화는 계절이 지나고서야 끝을 맺었습니
다. 머나먼 이국 땅에서 본 것들 그리고 보여준 것들에 대해 이야기 합니다. 자신은 그래픽 디자이너로 태어난 것 같다
는 ‘본 투 비’, 폴 사어와의 만남도 빼놓을 수 없죠. 디자인 밖에 모르는 이 디자인 바보들, 어쩐지 사랑스럽습니다.
최고의 브랜딩을 선정하는 브랜드 임팩트 어워드의 심사위원과 수상자들이 만났습니다. 멀고도 험난한 브랜딩과 트렌
드에 대해 심도 있는 대담을 나누었는데요. 그들의 설전도 흥미진진 합니다. 사진이 브랜딩에 더하는 윤택함과 견고함
에 대해서도 알아보았습니다. 브랜드를 담는 포토그래피, 진득할 수밖에 없는 이유에 대해 말합니다.
공간을 넘어 제공자와 사용자의 경험까지 설계하는 더퍼스트펭귄과 스튜디오 언라벨을 만났습니다. 끊임없는 도전을
향해 나아가는 그들은 서로 닮은 듯 달랐습니다. 꾸준함으로 그리고 결과로 가치를 증명하는 그들. 디자인은 어쩌면 사
람 그 자체일지도 모르겠습니다.
PROJECT DIARY에서는 우리말로 풀어낸 우리의 색, 오이뮤의 ⟪색이름352⟫를 소개합니다. 눈과 손으로 감각하며 만
들어낸 한 권의 책에서 느껴지는 우리말의 아름다움을 느껴보세요. 이어지는 <CACON-Day: 디자이너가 보는 방식>
의 세 번째 주인공은 수류산방입니다. 일명 ‘삐끕’을 자처하는 그들이 말하는 언저리의 미학. 고통 없이는 얻는 것도 없
다고 외치는 그들이 벌이는 향연이 궁금하시다면, 놓치지 마세요!

브랜딩, 바로 지금입니다.


저자 소개

세계의 디자인을 보는 창, 디자인 매거진 CA의 관심사는 '한 사람의 훌륭한

디자이너가 탄생하고 성장하는 것을 돕고 지켜보는 것'입니다. 세계 곳곳에서

탄생하는 놀라운 작품과 디자이너의 생각, 그리고 창의적인 통찰력을 담아냅니다. 여유와 깊이를! 연 6회 발행.

목차

[CULTURE]
8 2019 브랜드 임팩트 어워드
15 2019 타이포잔치
22 서울일러스트레이션페어 vol.8


[SHOWCASE]
26 보이는 라디오
28 더_모던하게
30 스무스한 인생
32 UPLOADING


[SPECIAL REPORT]
42 지금, 브랜딩
NOW, BRANDING


[IN CONVERSATION]
70 본 투 비: 폴 사어
80 보는, 그리고 보여주는: 신덕호


[INDUSTRY ISSUE]
96 럭셔리 브랜드와 디자인


[PROJECT]
108 DESIGNER 전혜인
110 STUDIO INSIGHT 숲은 숲이다: 더퍼스트펭귄
118 STUDIO INSIGHT 이미지는 이미지다: 스튜디오 언라벨
126 DIARY 우리말의 색: ⟪색이름352⟫
132 DIARY 시럽의 품격: 더 시럽 컴퍼니
138 DIARY 배움의 기쁨: 오비
144 CACON-Day ③ : 수류산방


[INSIDE]
156 REBRANDING FOCUS 오페라 발레단 블랑데렌
158 VOICE 아이로 늙는 방법
159 INSPIRATION 테크놀로지와 함께 하는 삶
160 CLOSING COVER


리뷰

구매자 별점

5.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