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이근영

  • 출생 1909년
  • 경력 동아일보 기자
    춘추 편집동인
  • 데뷔 1935년 신가정 소설 금송아지

2016.08.17.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 앨런 맥팔레인
영국 옥스퍼드 대학교에서 역사학을 공부하고 런던 대학교에서 인류학을 공부한 뒤 중국, 일본, 네팔 등 전 세계를 여행하며 그 나라의 문화와 역사를 연구한 인류학자다. 1971년부터 케임브리지 대학교에서 역사 인류학, 문화 인류학 교수로 재직하며 수많은 학생을 가르쳤다.
케임브리지 대학 킹스 칼리지의 특별 연구 교수이자 영국 학술원의 특별 회원인 그는 20권 이상의 책을 집필하고 BBC 및 여러 미디어 인류학 프로그램의 자문을 맡은 저명한 학자이지만 손녀딸 릴리에게는 그저 ‘아야바야’란 애칭으로 불릴 뿐이다. 릴리의 가장 친한 친구이자 누구보다 릴리를 사랑하는 할아버지로서 손녀와 산책을 하고 정원을 가꾸는 것이 취미인 저자는 어느 날 문득 아직 어린 손녀딸이 자라면서 세상에 대한 궁금증이 들었을 때 ‘만약 그 질문에 답해줄 자신이 곁에 없으면 어떡하지’라는 걱정에 편지를 쓰기 시작했다. 그렇게 삶의 과정에서 마주칠 수 있는 다양한 질문에 대해 할아버지이자 교수로서 해줄 수 있는 다양한 시각을 담은 편지가 차곡차곡 모여 어느덧 한 권의 책이 됐다.
지금까지 펴낸 책으로는 『역사적 공동체의 재구성』, 『영국 개인주의의 기원』, 『영국의 사랑과 결혼』, 『자본주의 문화론』, 『현대세계의 수수께끼』, 『현대세계의 형성과정』, 『유리 잠수함』, 『푸른 금 : 차의 제국』 등이 있다.

역자 - 이근영
중앙대학교에서 문예창작을 전공하고 고려대 대학원, 영국 에식스대학 대학원에서 영문학, 사회학, 문학철학을 공부했다. 막시무스라는 필명으로 「프레시안」에 글을 연재하면서 막시무스 시리즈를 책으로 펴냈다. 현재 「프레시안」의 문화 자회사인 프레시안 플러스 대표로 있다. 옮긴 책으로 『수메르 혹은 신들의 고향』, 『30분에 읽는 니체』, 『30분에 읽는 마르크스』, 『빅히스토리』, 『보수는 어떻게 지배하는가』 등이 있다.

<릴리에게, 할아버지가>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