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이경걸

  • 국적 대한민국
  • 경력 노동조합 사무국장
    『인사이더월드』 경제부 기자

2019.06.05.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이경걸

출판사에서 ‘저자 소개’라도 쓰라 했다. 그래서 참으로 오랜만에 ‘나’를 세상에 있는 그대로 소개하고자 생각해본다.
열여섯에 대전고등학교 문예반에서 ‘시 창작’을 하며 최초의 학생문예동인지 『석란(石蘭)』에 시를 발표했다. 80년대 초에 노동운동을 하고자 했지만 뜻을 이루지 못하고 대학에 진학해서 전공인 국문학보다 정치경제학에 더 관심을 두고 학생운동을 열심히 했다. 6월 항쟁 때 서울 시청 앞 백만 인파 속에 있었고, 광주항쟁 10주기 스트라이크를 주동한 죄(?)와 학원 민주화를 위해 싸운 죄(?)로 두 바퀴 반 대전교도소에서 살았다. 대전교도소 정치수 옥중투쟁위원회 제1기 운영위원장이 내 생에 가장 큰 감투(?)였다. 사면 복권되고 노동자신문사에 입사하여 인천 항만노조를 오가며 신문도 배달하고 취재도 했지만 배가 고파 월간 잡지 『인사이더월드』에서 경제부 기자 생활을 했다. 학원 강사와 장돌뱅이 노점상을 거치며 생계를 잇다가, 공기업 홍보실에 입사하여 사보 기자 생활을 했다. 수백명인 회사 직원 중 나만 유일하게 비정규직이었다. 나 때문에 내 뒤로 비정규직이 206명 생겨났다. 그래서 노동조합 사무국장으로 7년간 일을 했다. 결국 207명 비정규직을 모두 정규직으로 바꾸는 데 일조하고, 몇 년간 교육팀장으로 일하다가 사표를 내고 나왔다. 귀촌하여 관련 업계 특성화 대학과 산업단지, R&D 센터로 구성되는 클러스터를 만드는 데 역할을 했고, 지금은 그 대학에서 직원으로 일하고 있다.
2급 고위직으로 시작했지만 지금은 강등되어 6급인 회사원. 오십을 훌쩍 넘은 나이에, 또 직장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조합원 다섯 명이 의기투합하여 노동조합을 다시 꾸렸다. 나는 뭘까? 변혁운동가도 아니고, 노동운동가도 아니며, 글쟁이가 되기엔 함량이 모자라고, 회사원으로 평범하게 사는 게 이렇게 힘든 나는 누굴까.
이 책은 삶의 치열한 현장에서 잠깐 휴가 나와 ‘나’와 ‘가족’을 찾아 떠난 모험 이야기이며, 정체성을 정의할 수 없는 이 시대 오십대 아빠가 쓴 가족여행기이다.

* * *
이경걸/ 아빠
평생을 월급쟁이로 살았다. 여행을 좋아하고, 가족과의 시간이 세상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믿는 이 시대 평범한 딸딸이 아빠.

김경미/ 엄마
배우고 가르치고 가족밖에 모르던 아줌마가 뒤늦게 캠핑과 여행을 배워 틈만 나면 집나갈 궁리를 하는 중이다. 해마다 꿈의 목록을 쓰는 갱년기 아줌마.

이소연/ 큰딸
빈손으로 낯선 거리에서 살아가기 위해 글도 쓰고, 사진도 찍고, 플루트도 불고, 빠르게 현지어를 배워 처음 보는 이국의 할머니들을 웃길 줄 안다.

이하연/ 작은딸
뒤늦게 사춘기에 빠져 남들이 하지 말라는 것만 골라서 실천중인 아기 호랑이. 그림, 영화, 뮤지컬 등 예술을 사랑하는 백수지망생.

<괜찮아, 우리에겐 아직 마지막 카드가 있어>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