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정숙영

  • 학력 한국외대통번역대학원 한중통번역과
  • 경력 디지틀조선일보 뉴스 에디터 겸 팀장

2019.08.09.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 : 정숙영


한국외대통번역대학원 한중통번역과를 졸업했고, 디지틀조선일보 뉴스 에디터와 팀장으로 일했다. 《조선일보》 온라인 중국어판 서비스 출범을 함께했고, 국내 언론사 최초로 중국 공식 웨이보를 개설해 중국과의 소통에 힘썼다. 서울시 산하 조직, 장안대학교 등에서 강의를 진행했고, 중국 콘텐츠 스튜디오 칸타타에서 중국 관련 강의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터프한’ 중국 언론 환경을 상대로 산전수전 다 겪으면서 그들의 정치사회 금기 이슈에 주목하기 시작했다. 비즈니스나 우호 교류 분야에서 의도치 않게 중국의 레드라인을 밟아 곤란을 겪는 사례를 보면서 중국과 ‘영리하게’ 소통하는 참고서가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이 책을 쓰게 됐다.

<중국이 싫어하는 말>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