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전미경

  • 경력 단국대학교 정신건강의학과 외래 교수

2019.12.17.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정신건강의학과전문의. 특히 2030의 문제를 이 세대의 가치관으로 이해하는 솔직함으로 젊은 환자들의 멘토가 되었다. 환자 중 80퍼센트가 대학생과 직장인들이다. 또한 성소수자들에 개방적인 태도로 그의 병원은 ‘퀴어 프렌들리’ 병원으로 알려져 있다.
중독정신의학 분야의 연구를 주로 진행했으며, 수련의 시절부터 본인이 갖고 있는 지극한 내향성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으면서 자존감에 대해 깊게 고민해왔다. 그는 자존감 문제를 흔히 부정적 감정, 과거의 상처로 다루는 오류에서 벗어나, 인간이 살면서 키워야 할 중요한 능력, 자율성과 연대감의 차원에서 새롭게 설명한다.
성 안드레아 신경정신병원, 제주 한라병원 등에서 근무했으며, 현재 굿모닝정신건강의학과 원장이자 단국대학교 정신건강의학과 외래 교수로 있다. SBS 〈긴급출동 SOS 24〉 등 여러 프로그램의 자문을 맡았으며 직장인들을 위한 인문학 시리즈 『퇴근길 인문학 수업』의 주요 필자이자, 아이들의 심리 문제를 다룬 『괜찮아 괜찮아』 『어린이 감정사전』 등의 감수를 맡았다. 청각장애우 환자들을 위한 수화 진료, 인도 현지에서 저소득층 아이들을 위한 카리초등학교를 설립·운영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나를 아프게 하지 않는다>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