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김미나

2014.12.26.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파울로 코엘료

전 세계에서 언어의 '연금술사'라 불리운다. 세계인의 영혼을 뒤흔드는 문장력을 인정받은, 우리 시대 가장 사랑받는 작가이다. 대표작 『연금술사』로 ‘한 권의 책이 가장 많은 언어로 번역된 작가’로 기네스북에 기록되었다. 그의 책들은 전 세계 168개국 78개 언어로 번역되어 1억 4천 5백만 부가 판매되었다.
1947년 리우데자네이루에서 태어났다. 브라질 군사독재에 의해 수차례 수감되고 고문당했다. 그 후 록 음악 작곡가로 브라질 음악에 큰 영향을 미쳤고, 저널리스트, 록 스타, 극작가, 세계적인 음반회사의 중역 등 다양한 이력을 거쳤다. 1986년, 파울로 코엘료는 돌연 순례를 떠난다. 이때의 경험은 코엘료의 삶에 커다란 전환점이 된다. 이 순례에 감화되어 첫 작품 『순례자』를 썼고, 이듬해 『연금술사』로 세계적 작가의 반열에 오른다. 이후 『베로니카, 죽기로 결심하다』 『피에트라 강가에서 나는 울었네』 『악마와 미스 프랭』 『11분』『오 자히르』 『포르토벨로의 마녀』『브리다』『알레프』『승자는 혼자다』등 발표하는 작품마다 세계적으로 엄청난 반향을 일으켰다. 2002년 ‘브라질 문학 아카데미’ 회원으로 선정되었으며 프랑스 정부로부터 ‘레지옹도뇌르’ 훈장을 받았다. 2007년부터 UN평화대사로 활동 중인 그는 브라질에 ‘코엘료 인스티튜트’라는 비영리 단체를 설립, 빈민층 어린이와 노인들을 위한 자선사업을 펼치고 있다.

그림, 카투니스트 황중환
홍익대 시각디자인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했다. 광고회사인 금강기획에서 그래픽디자이너와 멀티미디어 PD로 일하다 <동아일보>에 「만화 386c」를 그리면서 만화가가 되었다. 13년간 <동아일보> 기자로 재직, 만화 「386c」를 3000회 연재하면서 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그 외에도 <주간한국>, <교원신문>, <과학동아>, <신동아> 등 100여 개의 매체에 만화와 만평을 그렸고, 중학교 국어교과서에 15편의 카툰이 수록되었다. 현재 조선대 교수. 만화애니메이션학과에서 만화와 일러스트레이션을 가르치고 있다..펴낸 책으로는 『I'm 386c』『FAMILY』『사람이 가장 아름답다』『만화 부자아빠 가난한 아빠』『낭만 카투니스트 유쾌한 프랑스를 선물하다』『당신이 희망입니다』『당신이 행복입니다』『시속 12킬로미터의 행복』『지금 꿈꾸라, 사랑하라, 행복하라』등이 있다.

<마법의 순간>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