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홍칼리

  • 경력 칼리 신당 무당

2021.09.02.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 : 홍칼리
한복 대신 청바지를 입고 신당 대신 카페에서 점을 보는 퀴어 페미니스트 비건 지향 전업 무당. 2019년 여름, 계룡산에서 내림굿을 받았다. 현재 고양시 ‘칼리 신당’에서 지낸다. 사연 많고 한 많은 인생이기보다는 지금을 사랑하는 사람이라 생각한다. 더 많이 소통하고 표현하고 싶어서 글 쓰고 그림 그리고 춤을 춘다. 흰 강아지 커리의 주 보호자로, 매일 함께 산책하러 다닌다. 동네마다 한 명쯤 있는 용한 할머니로 나이 들고 싶은 소망이 있다. 무당이라는 이름표에 묻은 얼룩을 벗겨내고 싶어 『신령님이 보고 계셔』를 썼고, 신령님께 점지받은 길일에 맞춰 펴냈다. 지은 책으로 『붉은 선』『세상은 내가 이상하다고 한다』『엄마는 인도에서 아난다라고 불렸다』(공저) 등이 있다.

<신령님이 보고 계셔>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