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게일 콜드웰 Gail Caldwell

  • 국적 미국
  • 출생 1951년
  • 학력 텍사스대학 미국학 학사
  • 경력 〈보스턴 글로브〉 북섹션 평론가

2021.10.15.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 게일 콜드웰 Gail Caldwell
미국의 문학평론가. 1951년 텍사스 팬핸들에서 나고 자랐고 텍사스대학에 입학해 미국학을 전공했다. 1981년 작가가 되기 위해 동부로 떠났고, 지역 문예평론지 편집자와 글쓰기 강사로 일하다 1985년부터 2009년까지 〈보스턴 글로브〉 북섹션 평론가로 활동했다. 〈빌리지 보이스〉 〈워싱턴 포스트〉를 비롯한 여러 매체에 글을 실었고, 2001년 동시대의 삶과 문학에 대한 탁월한 통찰력을 인정받아 퓰리처상(비평 부문)을 수상했다.
2010년 발표한 『먼길로 돌아갈까?』는 2002년 42세의 나이로 갑작스레 세상을 뜬 친구 캐럴라인 냅을 추억하며 두 사람이 나눈 7년의 우정을 그린 에세이다. “따로 있을 때는 겁에 질린 술꾼이자 야심찬 작가이며 애견인”이던 두 사람은 각자가 키우는 개를 매개로 작은 공동체를 이루었고, 서서히 서로의 삶에 스며들어 “자연스러운 관계가 주는 따스함과 홀로 남겨지는 자유로움”을 마음껏 누렸다. “먼길로 돌아갈까?”는 두 사람의 일과였던 산책 도중에 헤어지는 시간을 좀더 늦추고 싶어 캐럴라인이 습관처럼 하던 말이다.
그 밖에 에세이 『강한 서풍A Strong West Wind』(2006), 『새로운 인생, 법칙 없음New Life, No Instructions』(2014), 『반짝거리고 소중한 것들Bright Precious Thing』(2020)을 썼다. 현재 매사추세츠주 케임브리지에 살고 있다.



옮긴이 : 이승민
대학에서 영문학을 전공하고 대학원에서 문학과 영화의 학제간 연구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직설법과 상상력이 교차하는 에세이를 즐겁게 읽고 힘들게 옮긴다. 옮긴 책으로, 『뉴욕도서관으로 온 엉뚱한 질문들』 『지킬의 정원』 『런던을 걷는 게 좋아, 버지니아 울프는 말했다』 『STORY 시나리오 어떻게 쓸 것인가』 등이 있다.

<먼길로 돌아갈까?>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