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마현준

  • 국적 대한민국
  • 학력 성균관대학교 교육대학원 윤리교육학 석사
    성균관대학교 유교철학과 학사
  • 경력 양정고등학교 교사

2015.01.14.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한비자
韓非
비(韓非, 기원전 280~?)는 법가의 대표자이다. 비非는 그의 이름이며, 전국시대 한韓나라 명문귀족의 후예이다. 말더듬이였으나 논리적인 문장을 갈고 닦는 데에 힘써 탁월한 문장력을 지녔다. 그는 자라면서 이사李斯와 함께 유학자인 순자荀子의 문하에서 학문을 배웠다. 이때 이사는 자신의 능력이 한비만 못하다는 열등감을 가지고 있었다.
한비가 살았던 당시의 한나라는 전국칠웅戰國七雄 중에서도 가장 작고 약한 나라였다. 영토는 사방 천 리도 못 되는데다가 서쪽으로는 진秦나라, 동쪽으로는 송宋나라와 제齊나라, 북쪽으로는 위魏나라, 남쪽으로는 초楚나라와 국경을 맞대고 있어 잠시도 평온할 날이 없었다. 한비는 계속되는 전쟁 속에서 약소국이 겪어야 하는 비애와 굴욕을 몸소 느끼며 살았다.
한비는 한나라 왕이 법률과 제도를 정비하고 권력을 장악해 나라를 부강하게 만들고 어진 인재를 등용하는 데에 힘쓰기는커녕, 도리어 실속 없는 소인배들을 등용해 그들을 실질적인 공로자보다도 높은 자리에 앉히는 것을 매우 안타까워했다. 또 유학을 내세우는 자들은 경전을 들먹이며 나라의 법도를 어지럽히고, 협객은 무력으로 나라의 법령을 어기고 있다고... 비(韓非, 기원전 280~?)는 법가의 대표자이다. 비非는 그의 이름이며, 전국시대 한韓나라 명문귀족의 후예이다. 말더듬이였으나 논리적인 문장을 갈고 닦는 데에 힘써 탁월한 문장력을 지녔다. 그는 자라면서 이사李斯와 함께 유학자인 순자荀子의 문하에서 학문을 배웠다. 이때 이사는 자신의 능력이 한비만 못하다는 열등감을 가지고 있었다.
한비가 살았던 당시의 한나라는 전국칠웅戰國七雄 중에서도 가장 작고 약한 나라였다. 영토는 사방 천 리도 못 되는데다가 서쪽으로는 진秦나라, 동쪽으로는 송宋나라와 제齊나라, 북쪽으로는 위魏나라, 남쪽으로는 초楚나라와 국경을 맞대고 있어 잠시도 평온할 날이 없었다. 한비는 계속되는 전쟁 속에서 약소국이 겪어야 하는 비애와 굴욕을 몸소 느끼며 살았다.
한비는 한나라 왕이 법률과 제도를 정비하고 권력을 장악해 나라를 부강하게 만들고 어진 인재를 등용하는 데에 힘쓰기는커녕, 도리어 실속 없는 소인배들을 등용해 그들을 실질적인 공로자보다도 높은 자리에 앉히는 것을 매우 안타까워했다. 또 유학을 내세우는 자들은 경전을 들먹이며 나라의 법도를 어지럽히고, 협객은 무력으로 나라의 법령을 어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게다가 군주가 나라가 태평할 때에는 이름을 날리는 유세가들만 총애하다가 나라가 위급해지면 허겁지겁 갑옷 입은 무사를 등용하는 점을 마뜩찮게 여겼다. 그래서 한비는 군주가 법으로써 나라를 편안하게 다스리는 방법을 건의했으나 의견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초나라가 오기吳起를 등용하지 않은 결과로 영토를 빼앗기고 나라가 혼란스럽게 된 예를 들면서, 나라를 법률로 다스리는 방법을 아는 인사를 알아주지 않는 세상에 대한 울분을 터트리며 『한비자』라는 책을 지었던 것이다.
『한비자』가 세상에 나오고 진나라 시황제가 우연히 이 책을 읽고 감동하여 “아아! 과인이 이 사람을 만나 함께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면 죽어도 여한이 없겠구나!”라고 말하기도 했다. 진시황은 이토록 『한비자』를 마음에 들어했다. 그러나 객경客卿 벼슬에 오른 이사李斯는 동문수학한 친구 한비가 진시황의 총애를 받는 것을 꺼려 서슴지 않고 그를 모함했다. 이사는 한비가 한나라의 공자公子이기 때문에 진나라를 위해서 일하지는 않을 것이며, 그를 등용하지 않고 억류했다가 돌려보낸다면 후환이 될 것이니 죽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진시황은 이사의 말이 옳다고 생각해 한비를 가두고 사약을 보내 자살하도록 했다. 진시황은 뒤늦게 자신이 저지른 일을 후회했지만, 이미 한비가 죽은 뒤였다. 한비는 본래 신하가 군주에게 유세하기 어렵다는 점을 터득하고 「난언」과 「세난」 등 여러 편에서 진언의 방법을 자세하게 말했지만, 결국 자신은 죽음을 당하는 화를 피하지 못했다.
한비는 비록 진나라에서 죽임을 당했지만, 그의 법가사상은 진시황의 통치원칙이 돼 훗날 진나라의 통치에 기여했다. 한漢나라 때의 철학자인 왕충王充은 『논형論衡』에서 한비의 조국 한韓나라가 망하고 적국인 진나라가 천하를 통일하게 된 것은 한비의 주장을 받아들였는지 여부에서 비롯된 차이라고 보았다.

마현준

마현준 선생님은 성균관대학교 유교철학과를 졸업하고 동 교육대학원에서 윤리교육학 석사학위를 받았습니다. 현재 양정고등학교에서 윤리와 철학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저서로는 『대학·중용』, 『너희가 윤리를 아느냐』가 있으며, 주요 논문으로는 「한·중 관계에 관한 연구」, 「중국 소수민족정책에 관한 연구」, 「남당 한원진의 성리설에 관한 연구」가 있습니다.

<한비자 - 권력의 칼날 위에 선 군주를 위한 제왕학>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