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루이제 린저 Luise Rinser

  • 국적 독일
  • 출생-사망 1911년 4월 30일 - 2002년 3월 17일
  • 학력 독일 뮌헨대학교 심리학과 학사
  • 경력 독일 노이에차이퉁 기자
  • 데뷔 1940년 소설 '잔잔한 파문'

2015.01.06.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루이제 린저
루이제 린저는 1911년 독일 바이에른 주 피츨링에서 출생하였다. 뮌헨 대학에 입학, 심리학과 교육학을 공부했으며 1935년부터 1939년까지 교편을 잡았다. 1940년 첫 장편소설 『유리의 파문』을 출간했으며, 1944년 반나치즘 활동을 했다는 이유로 체포되어 종전 때까지 감옥 생활을 했다. 이때의 체험을 소설 『감옥 일기』와 자서전 『늑대 포옹』에서 기술하고 있다. 1945-1953년 《노이에 차이퉁》 지의 문예비평가로 활동하였다. 1953-1958년 작곡가 카알 오르프와 세번째 결혼 생활을 했다. 1984년 녹색당의 연방대통령 후보가 되기도 하였다. 사회적, 정치적인 문제에 적극적으로 개입했으며 휴머니티, 정의, 자유를 옹호했다. 지금까지 40권 가까운 책을 출판했다. 소설이 대부분을 차지하나 이 중에 북한 여행기와 작곡가 윤이상과의 대담집이 포함되어 있어 이채롭다. 현재 전업 작가로서 이탈리아의 한 작은 소도시에서 살고 있다. 1987년 동독 예술 아카데미에서 주는 하인리히 만 상 수상, 1988년 제1회 엘리자베트 랑게서 문학상 수상, 1991년 이그나치오 실로네 상 수상 등 일일이 열거할 수 없을 정도의 많은 상을 수상하였다."

<삶의 한가운데>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