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안드레아스 프란츠 Andreas Franz

  • 국적 독일
  • 출생-사망 1954년 1월 12일 - 2011년 3월 13일
  • 데뷔 1996년 장편소설 'young,blond,dead'

2014.10.30.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 안드레아스 프란츠 (Andreas Franz)
1996년 첫 작품인 '영, 블론드, 데드(Young, Blond, Dead)'가 성공을 거두며 전 독일에 '프란츠 신드롬'을 일으켰다. 그의 작품 22권은 독일 내에서만 700만 부 이상 판매되었으며, 프란츠가 탄생시킨 대표적 히로인 '율리아 뒤랑' 시리즈는 무려 550만 부가 판매되며 독일에서 가장 사랑받는 스릴러 시리즈로 자리매김 했다. 오늘날 '독일 미스터리 스릴러'의 전형을 세운 것으로 인정받는 프란츠의 소설은 현실적이고도 입체적인 캐릭터와 상황 묘사로 수많은 스릴러 독자들을 사로잡았다. 실감나는 묘사와 설정의 비결은 그가 경찰을 비롯한 여타 여러 수사기관과 긴밀한 관계를 맺어왔기 때문이라 알려져 있다. 그는 12번째 작품인 '신데렐라 카니발'을 집필하던 중 2011년 3월 심장마비로 갑작스럽게 사망했다. 안드레아스 프란츠 재단과 부인은 다니엘 홀베를 그의 후임으로 선정했으며, 이에 다니엘 홀베가 나머지 부분을 맡아 이 작품이 완성되었다.

저자 - 다니엘 홀베 (Daniel Holbe)
1976년에 태어난 다니엘 홀베는 가족들과 함께 프랑크푸르트 근교의 베테라우에 살고 있다. 독서광이었던 그는 특히 프랑크푸르트 및 헤센 주를 배경으로 쓰인 스릴러에 오래 전부터 깊이 매료되어 있었다. 안드레아스 프란츠의 팬이 된 것도, 그리고 마침내 스릴러 작가가 될 수 있었던 것도 그 덕분이다. 드뢰머 크나우어 출판사에 자작 스릴러물 한 편을 소개했을 때, 뜻밖에도 다니엘 홀베는 출판사로부터 당시 진행 중이던 스릴러 프로젝트를 맡아달라는 제안을 받는데, 그게 바로 [신데렐라 카니발]였다. "[신데렐라 카니발]을 완성시키는 작업은 열렬한 스릴러 애독자로서, 특히 안드레아스 프란츠의 팬으로서 내가 누리게 된 특권이다."

역자 - 이지혜
하이델베르크 대학교에서 서양미술사학 및 정치학을 공부했다. 2003년부터 독일에 거주하며 현재 번역 에이전시 엔터스코리아에서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역서로는 [토니오 크뢰거] [바쁠수록 돌아가라] [후회없는 나를 위한 40가지] [행복의 연금술] 등이 있다.

<신데렐라 카니발>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