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손승휘

2015.02.11.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지난겨울은 끔찍하게 추웠다. 눈과 바람을 맞으며 지령리, 아우내, 금강, 제민천, 정동길을 수없이 걸어 보았다. 서대문 감옥의 텅 빈 감방을 기웃대며 겨울을 지냈다. 소용없다. 상상으로도 네 사랑을 닮지 못했다.

이전 작품으로 『나도 이제 그 이름을 알겠어』, 『살아가면서 사랑만이라도 해봐』 등이 있다.

<[체험판] 한련화>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