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한설

  • 국적 대한민국
  • 출생 1994년

2015.06.17.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 한설열아홉, 아직은 쓴 것보다 쓸 것이 더 많은 새내기. 지극히 현실적이고, 지극히 공상적인 여학생.
때때로 잠을 자는 시간보다 생각을 하는 시간이 더 많은 어린 글쟁이.
한 설(寒雪), 차가운 눈이라는 뜻이다.
처음 소설을 끼적이기 시작할 때, 펑펑 내리는 눈을 좋아해서 무작정 붙인 필명이 어느덧 두 번째 이름이 되었다.
중학교 1학년 시절, 멋도 모르고 글을 쓰기 시작해 네이버 인소닷과 인소나에서 작가 활동을 하며 조금씩 그 이름을 알렸다.
사춘기시절부터 친구들과 시간을 보내는 것보다 홀로 글 쓰는 것에 더 집중했고,
내가 쓴 글을 다른 누군가가가 읽는 반복적인 로테이션에서 일상 속 찾을 수 없는 짜릿함을 느꼈다.
한 줄,한 줄 써내려가던 글들은 어느덧 6개의 완결 작품으로 남았고, 그 중 대표적으로 알려진 소설은 유혹중과 난 너를 거부한다이다.
끝도 없이 앞만 보고 달리던 중학교 때와 달리 제약 많은 고등학생이 되면서 잠시 글을 놓았던 적도 있다.
하지만 가벼운 소재를 다룬 소설을 연재함으로써 부담감 없이 다시 연재를 시작했고,
현재 다음 인소닷에서의 활동을 잠시 중단한 채 팬카페인 바니밤에서만 개들의 합창을 연재중이다.
글을 쓰면서 시력을 잃고, 또래의 십대들에게 없는 스트레스를 얻었다.
그렇지만 일어서기에 충분한 사랑을 받았다. 늘어가는 관심에 감사했고, 부족한 글로써 받기엔 과분한 애정을 받았다.
오늘도, 내일도 나를 사랑해주는 팬들과 독자 분들께 보답할 길은 더 좋은 글을 쓰는 것밖에 없단 것을 매우 잘 알고 있다.
앞으로 가능한 한, 되도록 오래, 품고 있는 상상력을 모두 터트리는 것이 소박한 꿈이다.
수학과 과학을 좋아하는 이과생이라서 학교에선 글쟁이란 사실을 아무도 모르고 있지만
남몰래 무언가를 한다는 건 짜릿한 법이니까 줄곧 나만의 비밀로 여길 생각이다.

<난 너를 거부한다 1>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