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박성진

  • 국적 대한민국
  • 출생 1967년
  • 학력 서울대학교 대학원 전자공학과
    카이스트 전자공학 학사
  • 경력 (주) 카이스토리 대표이사
  • 데뷔 1996년 무협 소설 '환환전기'

2017.10.12.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 박성진<금시조>
짜릿한 놀이기구를 타고 난 후의 숨찬 안도감,
무서워서 소리치고 눈을 질끈 감지만 그럼에도 또 타고 싶은 유혹.
그것은 아마도 공포를 넘어 환희와 희열에 가깝기 때문이리라. 박성진 작가의 글은 그 ‘긴장’과 ‘중독성’의 대명사다. 책장을 넘긴 지 얼마 지나지 않아 모르핀을 맞은 것처럼 몽혼해져, 마지막 장을 덮기 전까지 꼼짝할 수 없다. 그러고 나서도 쉬이 진정되지 않는 심장 박동은 이미 중독되었음을 의미한다.
그만큼 그의 소설은 치밀한 복선과 반전이 묘미다. 백문불여일독서百聞不如一讀書(?)라고 했던가. 백 번 듣는 것보다는 한 번 직접 읽어 보는 것이 낫다. 놀이 기구를 타듯, 공포 영화를 보듯 그 긴장과 짜릿함을 느끼고 싶다면 이 한 권의 책을 추천한다.

1996 <환환전기>
1997 <난지사>
1997 <무림천추>
1997 <무적불패혼>
1998 <겁난유세>
1999 <실혼전기>
1999 <광오천하>
2001 <모용세가>
2004 <혈관음>
2004 <북궁남가>
2005 <절대무적>
2005 <약골무적>
2006 <쾌도무적>
2006 <천뢰무한>
2008 <광신광세>
2009 <광마>
2011 <모수모각>

<천뢰무한 1권 - 1>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