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이지민

  • 국적 대한민국
  • 학력 이화여대 통번역대학원 번역학 석사
    고려대학교 건축공학 학사
  • 경력 엔터스코리아 전속 번역가
    GS건설 근무

2015.02.03.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지은이 | 라라 E. 필딩 Lara E. Fielding
임상 심리학자이자 심리 상담가. 캘리포니아 대학교 로스앤젤레스캠퍼스(UCLA)에서 심리학을 공부한 뒤 하버드 대학교에서 교육학 석사를, 페퍼다인 대학교에서 심리학 박사를 취득했다. 현재 로스앤젤레스 비버리힐스에서 개인 상담소를 운영하고 있고, 페퍼다인 대학교 객원교수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마인드풀니스를 기반으로 한 인지행동치료 전문가로, 기분 장애와 우울 장애 등을 효과적으로 치료하는 상담가로 정평이 나 있으며, 스트레스 상황을 관리하는 독자적인 방법을 개발해 명성을 얻었다.
15년 동안 다양한 사람들의 각종 심리 문제를 상담해 오면서, 그녀는 한 가지 공통점을 발견했다. 겉으로 드러나는 양상은 달라도 마음속을 들여다보면 모두 홀로서기 문제와 연결된다는 점이었다. 홀로 서지 못하는 사람들은 스스로를 부족하고 결핍된 존재로 인식하고, 타인이나 세상이 그 결핍을 채워 줄 수 있다고 믿는다. 그래서 인정받으려고 지나치게 노력하거나 일에 매달려 자신을 혹사한다. 그런 노력이 반복적으로 실패하면 반대로 마음의 빗장을 걸거나 극도의 무기력에 빠지기도 한다. 그러나 여전히 행복의 주도권을 외부에 넘겨 주고 있다는 점에서는 똑같다.
그런데 삶의 기준을 외부에 두는 한 계속 그에 휘둘릴 수밖에 없다. 예기치 않은 시련을 견디며 앞으로 나아가려면 삶의 중심을 단단히 잡아야 한다. 그 방법이 바로 홀로서기다. 저자가 말하는 홀로서기란 통제 가능한 일과 불가능한 일을 구분하고, 내 마음을 잘 관찰하고 다루는 능력을 길러서, 삶의 주도권을 쥐는 것이다.
타인의 마음, 세상일, 지난 과거는 내 힘으로 어쩔 수 없는 통제 불가능한 것들이다. 반면 내 감정과 생각, 행동은 뜻대로 조절할 수 있다. 저자는 이 책에서 감정을 받아들이고, 생각을 관찰하고, 행동을 주도적으로 이끄는 구체적인 방법을 제시한다. 감정 기복과 자기 비난, 지나친 의존과 예민함으로 매일매일 흔들리고 후회하는 사람들이 삶의 중심을 잡고 잃어버린 균형 감각을 되찾아 원하는 삶을 향해 거침없이 당당하게 나아가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옮긴이 | 이지민
고려대학교 건축공학과를 졸업하고 건설회사에서 설계 및 기획을 담당하다가, 책 번역에 매력을 느껴 번역가가 되었다. 이화여자대학교 통번역 대학원 번역학과를 졸업했으며, 현재는 뉴욕에서 두 아이를 키우며 번역을 하고 있다. 《호기심의 탄생》 《철학가게》 《숫자 감각》 《철도, 역사를 바꾸다》 《북유럽 모던 인테리어》 《공유 경제의 시대》 《긱 이코노미》 《망각에 관한 일반론》 《마이 시스터즈 키퍼》 등 마흔 권가량의 책을 우리말로 옮겼으며 저서로는 《그래도 번역가로 살겠다면(전자책)》 《어른이 되어 다시 시작하는 나의 사적인 영어 공부(전자책)》가 있다.

<홀로서기 심리학>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