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장원희

2015.01.15.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데보라 시먼스 늘 작가를 꿈궈 온 데보라 시먼스는 첫 아이를 출산한 후 1989년 역사 로맨스를 발표하면서 본격적으로 작가의 길에 들어섰다. 신문기자로 일하는 동안 글쓰기의 기반을 다진 그녀는 어느덧 많은 독자들로부터 사랑받는 인기 작가가 되었다. 현재 그녀는 남편, 두 자녀와 함께 오하이오 주 농장에서 살고 있으며, 틈틈이 독서와 자료 조사를 통해 글을 더욱 윤택하게 가꾸고 있다. <작품 속에서> 「썩 꺼져, 드 부르그!」 조프리가 코웃음을 쳤다.「암, 그렇지, 엘렌. 내가 아늑한 침대를 버리고 이 멀리까지 달려온 건 차갑고 딱딱한 땅위에서 당신을 차지하기 위해서였지. 암, 그렇고 말고」 그의 비웃는 말에 그녀는 가슴이 찔끔했다. 그의 힘차고 따스한 몸을 생각하자, 갑자기 입안이 바짝 말라붙는 것 같았다.「농담이 아니야, 드 부르그」그녀가 속삭였다.「움직이기만 하면 목을 베어 버릴 거야」「입 다물지 않으면 당신 입을 막아 버리겠소」그가 협박했다. 「어떻게?」경멸감이 그녀의 분노에 불을 붙였다. 「키스로…」 엘렌은 숨이 막혔다. 하지만 충격이나 공포가 밀려드는 대신 은밀한 열기가 천천히 몸 속으로 퍼지기 시작했다. 기대일까? 욕망일까? 그녀는 욕을 퍼부어 주려고 입술을 벌렸다…!

<마녀와 결혼하는 법>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