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이종성

  • 국적 대한민국
  • 학력 영국 드 몽포트대학교 대학원 스포츠 문화사 박사
    영국 드 몽포트대학교 대학원 스포츠 문화사 석사
  • 경력 한양대학교 글로벌 스포츠 산업학과 겸임교수
    프레시안 스포츠부서 기자

2015.01.22.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지은이_이종성
스스로를 구원하는 힘과 지혜는 자신에게 있으며, 그 힘은 음악이나 그림, 문학이 될 수 있어 몸소 그러한 예술적 장르 중 하나가 되어야 한다고 믿는 시인이자 교사이다. 초등학교 저학년 때 도서관 입구에 붙여놓은 ‘꿀벌이 꽃을 대하듯 우리도 책을 대하자’라는 글귀를 보고 일찍이 책에 빠져들었고 그 후 문학에 대한 열정을 꽃피우며 작가의 길을 걷고자 했다. 하지만 현실은 꿈과 다른 엉뚱한 방향으로 흘러가 뜨거우나 신기루 같은 젊은 시절, 문학에 대한 지병을 앓게 되었다. 산으로 처방전을 찾으러 간 후, 1993년 〈월간문학〉에 시편 ‘겨울산행’이 당선되었고, 2007년 ‘당진형수사망급래’로 제9회 수주문학상, 2009년 ‘여정길’이라는 산시로 제15회 한국산악문학상 등을 수상하였다. 시집 《그곳엔 갓길이 없다》 《바람은 항상 출구를 찾는다》, 산문집 《다 함께 걷자, 둘레 한 바퀴》 등을 발표하면서 인생에 대한 고통과 상처를 치유하는 데 힘이 되는 산의 목소리를 세상에 전해주고 있다. 또 지금 이 순간만이 영원에 이르는 길이라 여기며 여전히 침묵과 사유를 도구 삼아 머잖아 ‘월든’ 같은 생활을 꿈꾸며 산행을 하고 있다.
현재 ‘공간시낭독회’, ‘부여문인회’ 등에서 활동 중이며 한국산지보전협회에서 발행하고 있는 〈산사랑〉에 이호신 화백, 정장화 사진작가와 함께 ‘지리산순례 三人三色’과 〈월간 山〉에 이호신 화백과 화첩기행 ‘새로 보는 북한산’을 주제로 글을 연재하고 있다.

sankkun@hanmail.net

<지리산, 가장 아플 때 와라>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