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호레이셔스 보나르 Horatius Bonar

  • 국적 영국
  • 출생-사망 1808년 - 1889년
  • 학력 에딘버러 대학교 박사

2015.01.27.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호레이셔스 보나르(Horatius Bonar, 1808-1889)를 두고 제임스 모팻(James Moffat)은 “스코틀랜드 찬송가의 대가”라고 칭송했다. 보나르는 1808년 12월 19일 에딘버러의 올드 브러튼(Old Broughton)에서 태어나 에딘버러 대학을 마친 후, 그 지방에서 무려 50년이 넘도록 목회를 했다. 로버트 머레이 맥체인(Robert Murray McCheyne)의 친구인 전기작가 앤드류 보나르(Andrew Bonar)는 바로 호레이셔스 보나르와 형제간이었다.
“그는 늘 공부만 했으며, 손에서 책을 떼어 놓는 일이 없었다.” 보나르의 손위 형제들 가운데 누군가가 이렇게 말했다. 밤이 깊도록 그의 방에 등불이 꺼질 줄 몰랐다고 전한다.
보나르는 떠들석하게 남의 시선이나 끌어 인기를 얻는 일 따위에는 전혀 흥미가 없었다. 그의 목회는 조용하고 침착했으며 진솔하고 끈기있으면서도, 한편 엄숙한 데가 있었다. 그는 족히 600여 곡의 찬송가를 창작했는데, 그 가운데 100여 곡은 지금까지도 사람들이 즐겨 부른다(통일찬송가에도 7곡의 찬송이 실려 있다. 90, 149, 203, 285, 335, 426, 467장). “내게로 와서 쉬어라”(통일찬송가 467장, 원제 : I Heard the Voice of Jesus Say)도 그가 가사를 붙인 잘 알려진 찬송가 중 하나다. 로버트슨 니콜(Robertson Nicoll)이 말한 대로, 보나르가 가장 귀하게 여겼던 사명은 역시 영혼을 구령하는 일이었다.

<하나님의 자녀가 고난당할 때>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