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앤서니 볼턴 Anthony Bolton

  • 국적 영국
  • 출생 1950년 3월 7일
  • 학력 캠브리지대학교 경영학 학사
  • 경력 피델리티 인터내셔널 투자부문 대표

2014.12.03.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앤서니 볼턴 Anthony Bolton
영국 최고의 펀드매니저로 꼽힌다. 1979년 세계적 자산운용사인 피델리티의 대표 펀드인 ‘글로벌 스페셜 시추에이션펀드GSSF’의 운용을 맡은 이후 2007년 말까지 28년간 누적 수익률 1만 4,000%, 연평균 수익률 19.5%라는 놀라운 기록을 달성했다. 더욱 놀라운 것은 그가 이 기간 동안 단 한 번도 시장수익률을 밑돈 적이 없었다는 점이다.
이에 비해 피델리티의 또 다른 스타이자, 이 책의 추천사를 쓴 피터 린치는 펀드 운용 경력 13년 동안 2,700%의 누적 수익률을 올렸지만, 두 해는 시장 평균을 따라잡지 못했는데 이는 앤서니 볼턴의 성과가 얼마나 대단한지를 보여주는 대목이다. 이 같은 성과를 인정해 2008년 영국의《더 타임스》지는 앤서니 볼턴을 가치투자의 아버지인 벤저민 그레이엄, 워렌 버핏 등과 함께 10명의 세계적 투자 현인으로 선정했다.
볼턴은 케임브리지대학에서 공학 학위를 받고 런던의 금융가인 시티에서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1971년 카이저울만에 수습사원으로 입문했다. 1976년 슐레이징거로 옮겨 최초로 투자 운용을 맡게 되었다. 1979년 29세로 국제 펀드운용그룹인 피델리티에 스카우트되어 런던에서 활동하는 최초의 투자운용자 가운데 한 명이 되었다. 이로써 투자운용자로서의 성공적인 경력에 첫발을 내딛었다.
2007년 말 화려한 경력을 뒤로 하고 투자운용업에선 은퇴했지만 피델리티 투자 부문 대표로서 애널리스트 및 젊은 펀드매니저의 멘토로 활동하며 회사의 투자 절차 감독에도 관여했다. 2009년 이 책의 한국어판 출간을 기념해 한차례 방한하기도 했다. 이후 주변의 권유로 은퇴를 번복하고 중국에 투자하는 펀드를 운용했다가 2014년 현역 펀드매니저 생활을 완전히 마무리했다.
취미는 클래식 음악 작곡이다. 세 자녀를 두고 있으며 웨스트 서섹스에서 살고 있다.

옮긴이 손정숙
서울신문에서 기자 생활을 한 후,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워렌 버핏의 스노우볼 버크셔 해서웨이』, 『스무 살 백만장자 그레이』, 『스마트 월드, 내 인생을 바꾼 한 권의 책』, 『비즈니스 바이블』, 『행복한 돈 만들기』 등이 있다.

<개정판 | 투자의 전설 앤서니 볼턴>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