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최윤영

2016.03.24.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유령 이야기의 아버지”라고 불리는 아일랜드계 작가, 조셉 셰리던 르 파뉴는 고딕 문학의 틀에 사실적인 묘사를 잘 접목시킨 작가로 유명하다. 심리학적인 관점과 초자연적 현상이 불러일으키는 공포를 작품에 잘 녹여내는 작가로, 대표작으로는 <교회 묘지 옆에 있는 집>, <사일러스 아저씨>, <유리잔 속에서 어둡게>가 있다. 그중에 <유리잔 속에서 어둡게>(1872)는 단연 독보적이다. <유리잔 속에서 어둡게>는 괴기스러운 단편들을 모아 둔 단편집으로, 최초의 여성 뱀파이어 소설인 <카르밀라>와 아일랜드 문학계에 반향을 불러일으킨 <그린티>가 실려 있다. <카르밀라>는 훗날 같은 아일랜드계 작가인 브람 스토커에게 영감을 주어 <드라큘라>의 탄생을 예고한다.

<카르밀라>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