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기타오지 로산진 Rosanjin Kitaoji

  • 국적 일본
  • 출생-사망 1883년 - 1959년 12월 21일

2015.09.07.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지은이 기타오지 로산진北大路魯山人(1883~1959)
일본의 서예가이자 도예가, 요리인. 독학으로 서예·전각·회화를 익혀 천재적인 재능을 발휘했다. 특히 요리를 종합예술의 반열에 올려놓아 "일본 요리의 전설"로 불린다. 또 사치는 공공의 적이라 불리던 시대에 "미식의 자유"를 부르짖은 "일본 최초의 미식가"이기도 하다.
1883년 교토 가미가모上賀茂 신사의 사가社家에서 태어났으며 본명은 후사지로房次郞다. 가난하고 불우한 어린 시절을 보낸 그는 1904년 일본미술전람회에서 수상하며 서예가로서 이름을 알렸고, 1912년 조 선과 중국을 여행하며 도자기와 전각을 공부했다. 일본에 돌아와서는 각 지역을 돌며 고독한 식객생활을 이어갔다.
다이쇼기大正期(1912~1926)에 "미식 구락부" "호시가오카사료"를 창업하고 요리를 담는 모든 그릇(도기와 칠기)을 직접 고안하여 제작했다. 호시가오카사료는 "요리는 혀뿐만 아니라 눈까지 즐거워야 한다"는 로산진의 신념과 감각이 고스란히 녹아든 곳이다. 이후 도예에 전념하다가 1959년 12월에 작고했다.
로산진은 세상과 타협하지 않는 성격 때문에 인간적으로 고립되곤 했다. 형식만을 강조하며 제대로 맛을 즐기지 못하는 일본 식문화에 거침없이 이의를 제기하고 독설을 퍼부었는데, 그러한 성정은 이 책에서도 고스란히 드러난다. 경제적 압박에 시달리면서도 기타가마쿠라 산 속에서 손수 수확한 재료로 요리를 하는 한편 도자기 제작에 몰두했다. 그 결과 1954년 록펠러 재단의 초청으로 미국에서 전시회를 열었고, 유럽에서 피카소와 샤갈을 만나 극찬을 받았다. 1955년 "인간국보 (중요무형문화재 보유자)"로 지정됐지만 형식과 권위를 극도로 싫어한 로산진은 이를 거부했다. 생전에 틈틈이 쓴 글들을 모은 이 책엔 요리에 관한 로산진의 사유의 정수가 담겨 있다.

옮긴이 이민연
일본 루테루가쿠인 대학을 졸업하고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아들러와 프로이트의 대결』 『Design Thinking』 『바쁜 데도 여유 있는 살림 아이디어 31』 『친구가 뭐라고』 『셰일가스 혁명』(공역) 등이 있다.

<요리를 대하는 마음가짐>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