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이기석

  • 국적 대한민국
  • 학력 일본 상지대학교 예과 학사
  • 경력 한국일보 주간한국 국장
    수도여자사범대학교 교수

2015.09.22.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서머셋 모옴
영국 소설가 겸 극작가.
파리 출생. 파리 주재 영국 대사관의 고문변호사의 아들로 태어나 독일에 유학한 뒤 런던의 의과대학에 입학, 이무렵부터 작가의 뜻을 키워서 1897년 처녀작인 소설 《램버스의 라이자 Liza of Lambeth》를 발표하였고 1897년 의과대학을 졸업하고는 작가생활로 들어가 소설 ·희곡 등을 계속 쓰다가 1907~1908년 그의 희곡 4편이 런던의 4극장에서 동시에 상연됨으로써 이름을 떨치게 되었다.
제1차 세계대전 직전에 완성한 장편소설 《인간의 굴레》는 1915년에 출간, 《달과 6펜스 The Moon and Sixpence》(1919)에서 더욱 뚜렷이 나타났는데, 이 작품으로써 그의 작가적 지위가 확립되었다.
긴 생애에 걸쳐 많은 작품을 남겼는데, 장편으로는 앞에서 든 2편 외에도 《과자와 맥주 Cakes and Ale》(1930) 《극장 Theatre》(1937) 《면도날 The Razor’s Edge》(1944) 등과 단편집 《나뭇잎의 하늘거림 The Trembling of a Leaf》(1921), 희곡 《순환 The Circle》(1921 초연) 《높은 사람들 Our Betters》(1923), 자서전적 회상(回想) 《서밍업 The Summing Up》(1938) 《어느 작가의 노트 A Writer’s Notebook》(1949) 등이 대표적인 작품이다.

<모옴 단편집>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