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김희보

  • 국적 대한민국
  • 학력 미국 린다비스터신학교 명예문학박사
    장로회신학대학교 신학대학원
    연세대학교 교육대학원
    중앙대학교 국문과 학사
  • 경력 서울장신대학교 명예학장
    육군사관학교 국문학 강사
    한국기독공보 편집국장

2015.09.25.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 아우구스티누스
북아프리카 히포(지금의 알제리 안나바)의 주교. 최후의 고대인이자 최초의 중세인. 354년 북아프리카의 타가스테(지금의 알제리 수크아라스)에서 형편이 그리 넉넉지 않은 소시민의 아들로 태어났다. 썩 훌륭한 교육을 받지는 못했지만 타고난 명민함으로 라틴 고전문학을 빠르게 섭렵했고, 키케로와 베르길리우스의 글은 거의 암기할 정도로 몰두했다. 곧 카르타고, 로마, 밀라노에서 문법 및 수사학 교사로 성공했다. 기독교의 가르침에 회의를 느껴 마니교에 빠지기도 했으나, 신아카데미 학파의 회의주의, 신플라톤주의의 신비주의 등을 전전한 뒤 다시 기독교로 돌아온다. 하지만 그 후로도 세속적 성공과 육신의 욕망을 놓아버리지 못하고 번민했고, 서른둘이던 386년, '게으른 자가 침대 안에서 미적거리다가 마침내 자리에서 일어나 하루를 맞듯' 밀라노 집 정원의 무화과나무 아래에서 온전한 영적 회심을 경험한다. 이듬해인 387년, 밀라노의 주교 암브로시우스에게 세례를 받았고, 다시 4년 뒤 강권에 못 이겨 사제 서품을 받았다. 히포의 주교로 34년간 봉직하면서 도나투스파, 펠라기우스파 등 당대의 이단과 싸우는 한편, 기독교와 그리스 철학을 종합해 기독교 신학을 정립했고, 반달족이 히포를 포위 공격 중이던 430년 8월 28일, 세상을 떠났다. [고백록] 외에도 [신국론], [삼위일체론], [그리스도교 교양] 등 232권의 작품을 남겼다.

역자 - 김희보
중앙대학교 국문학과를 졸업하고, 연세대 교육대학원(언어교육)을 이수했으며, 장로회신학대신학대학원을 졸업했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신학대 목회학 박사과정을 이수했다. 명예문학박사. 서울장로회신학교 학장 역임. 지은책 평론「세계문예사조사」 「한국문학과 기독교」, 창작집「소설 창세기」 「소설 아포크리파」 「오계」, 편저「한국의 명시」「세계의 명시」 「중국의 명시」 「현대한국문학 작은사전」 「세계문학 작은사전」 「세계사 101장면」 「한국명작 111선」 「한국문학 앤솔러지(전2권)」 「그림으로 읽는 세계사이야기(전2권)」 등 다수가 있다.

역자 - 강경애
경북 영천에서 태어나다. 동국대학교 문화예술대학원 석사 졸업. 1998년 〈시와 비평〉 수필 신인상 수상. 국제펜클럽한국본부, 한국문인협회, 가톨릭문인회 회원. 지은책 묵상집「진리는 우리의 생명」 산문집「바람은 바람을 일으킨다」 「그래 우리가 진정 사랑한다면」 등이 있다.

<고백록>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