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박규태

  • 국적 대한민국
  • 학력 동경대학교 대학원 종교학과 박사
    서울대학교 독문과 학사
  • 경력 한양대학교 국제문화대학 일본언어문화학부 교수
    한구종교문화연구소 소장

2014.11.05.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루스 베네딕트(Ruth Benedict, 1887-1948)
20세기 최고의 인류학자 가운데 한 명으로 인류학 발전과 형성에 크게 기여했다. 1923년 컬럼비아대학에서 프란츠 보아스의 지도 하에 논문 〈북미의 수호신 개념〉으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난청에다 동성애자였던 그녀는 항상 사회의 이질적인 존재에 민감했으며 1920년대에는 미국 인디언 여러 부족을 연구했다. 그녀 자신이 아웃사이더로서 차별 받은 적이 있기 때문에 일본을 연구할 때도 편견을 배제하는 문제를 특히 의식했다. 베네딕트는 생전에 한 번도 일본을 방문한 적이 없으며 《국화와 칼》은 미 전시정보국의 요청을 받아 미국에 사는 일본인 면담과 방대한 자료 조사만으로 씌어졌다. 그럼에도 7세기에서 2차 세계대전에 이르기까지 일본인들의 계층적 위계질서 의식, 하지(恥)와 명예 관념, 기리(義理), 닌죠(仁情), 온(恩) 개념 등을 명확하게 분석해낸 이 책은 차후 일본 문화 분석에서 기본적인 준거가 되었고 뛰어난 일본 연구서로 평가받으며 오늘날에도 여전히 지대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주요 저서로 《문화의 패턴》(1934),《주니족 신화》(1935),《인종: 과학과 정치》(1940),《타이의 문화와 행동》(1943) 등이 있다.



역자 박규태
서울대 독문과를 졸업하고 동경대 대학원 종교학과에서 문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한양대학교 국제문화대학 일본언어문화학부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상대와 절대로서의 일본》,《애니메이션으로 보는 일본》,《아마테라스에서 모노노케히메까지》,《일본의 신사》,《일본의 이해》(공저), 《일본을 강하게 만든 문화코드 16》(공저)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 《황금가지》(역주본),《일본 신도사》,《일본 정신의 고향 신도》,《일본사상 이야기》, 《도쿠가와 시대의 철학사상》 등 다수가 있다.

<국화와 칼>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