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조성환

  • 국적 대한민국
  • 학력 경북대학교 대학원 중어중문학과 박사
    경북대학교 대학원 중어중문학과 석사
    경북대학교 중어중문학과 학사
  • 경력 서라벌대학교 중국어과 전임 교수

2015.11.04.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 빙신 (氷心, 1900~1999)
빙신의 본명은 셰완잉(謝婉瑩)으로 1900년 10월 5일 푸젠(福建) 푸저우(福州) 룽푸잉(隆普營)의 유복한 가정에서 태어났다. 1919년 5·4운동이 일어나자 빙신은 애국 운동에 적극 참여했으며 여학계연합회(女學界聯合會) 선전부의 청탁을 받고 <21일 법정 심판을 들은 느낌(二十一日聽審的感想)>을 써서 8월 25일에 베이징 ≪신보(晨報)≫에 발표했다. 이어서 최초의 단편소설 <두 가정(兩個家庭)>을 써서 ‘빙신’이란 필명으로 발표했다. 대학 재학 중에도 끊임없이 작품을 발표해 문단의 주목을 받아 당시에 ‘빙신체(?心體)’, ‘춘수이체(春水體)’라는 말이 나올 정도였다. 1923년 여름에 우수한 성적으로 옌징대학을 졸업하고 장학금을 받아 미국으로 유학을 갔다. 그 전 1921년에 중국 현대 문학사에서 처음으로 출현한 순수문학 단체 ‘문학연구회’가 생기자, 빙신도 여기에 적극 참여해 활동하면서 이들의 기관지 ≪소설월보≫에 투고하기 시작했다. 1929년 6월에는 미국에서 돌아온 우원짜오(吳文藻, 1901∼1985) 박사와 결혼하고 베이핑여자문리학원(北平女子文理學院), 칭화대학(淸華大學)에서 가르치면서 우수한 인재를 양성했다. 1936년 10월 1일에 빙신은 루쉰(魯迅, 1881∼1936) 등 21명과 함께 <문예계 동인들이 단결해 외국의 침략을 막고 언론의 자유를 지키기 위한 선언(文藝界同人爲團結御侮與言論自由宣言)>을 발표했고, 이후 1937년까지 남편을 따라 일본, 미국, 영국, 이탈리아, 프랑스, 독일 등의 국가를 시찰했다. 중일전쟁이 발발한 뒤 빙신은 중화예술계항적협회에 가입해 항전에 적극 참여했으며 중일전쟁 승리 후 일본 도쿄대학(東京大學) 최초의 외국인 교수가 되기도 했다. 1951년 가을 미국 예일대학의 파격적인 초청을 받았으나 결국 거절하고 다시 베이징으로 돌아와 정부 고위급 인사로부터 열렬한 환영을 받았다. 이후 빙신은 1954년부터 1∼5회 전국인민대표대회(全國人民代表大會) 대표, 5∼7회 전국정치협상회의(全國政治協商會議) 상무위원, 8∼9회 전국정치협상회의 위원을 역임했다. 1979년에는 중국문련(中國文聯) 부주석으로 선출되고, 중국민주촉진회 부주석을 맡았으며, 1988년에는 명예주석으로 선출되었다. 1985년에 중국작가협회 고문으로 추대된 데 이어 1996년 12월에는 명예주석으로 추대되었고, 1999년 2월 28일 베이징에서 서거했다.

역자 - 조성환 (趙誠煥)
조성환은 충남 서산 출신으로 경북대학교 중어중문학과를 졸업하고(1987), 동 대학원 중어중문학과에서 문학석사(1989)와 문학박사(1996) 학위를 받았다. 일찍이 서라벌대학 중국어과에서 전임, 조교수, 부교수를 역임했으며 중국사회과학원 역사연구소 방문학자를 지냈다(2005). 지금은 천안에서 중국어문학 교육과 번역에 종사하고 있다. 그동안 만든 책으로는 편서 ≪북경과의 대화: 한국 근대 지식인의 북경 체험≫(2008), ≪경주에 가거든: 한국 근대 지식인을 통해 본 경주≫(2010), 역서 ≪중국의 최치원 연구≫(2009), ≪서복동도≫(2010), ≪압록강에서≫(2010) 등 20여 권이 있다.

<빙신 단편집>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