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정유진

  • 국적 대한민국
  • 경력 경향신문 국제부 기자

2016.04.25.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구정은

군사쿠데타가 일어나고 10년 뒤 태어났다. 어릴 적 실크로드를 소개한 화보집을 보고서 지금은 파괴된 아프가니스탄의 바미얀 석불을 보고 싶 다는 꿈을 가졌고, 순정만화와 역사책들을 보며 이집트에 가보리라 결심했다. 어른이 되어 이집트에는 세 차례 가보았으나 아프가니스탄은 아직 가보지 못했다. 아시안게임과 올림픽의 강요된 열기 속에 청소년기를 보 냈으며 대학에서는 공부는 하지 않고 딴 짓만 했다.
취직을 한 뒤에는 아프리카와 중동과 아시아의 여러 나라를 돌아다녔다. 지금은 《경향신문》 국제부 기자로 일하고 있다. 분쟁과 테러와 재해 에 대한 기사를 어쩔 수 없이 많이 쓰고 있지만, 앞으로는 평화와 인권과 환경과 평등에 대한 글을 쓰고 싶다. 미래보다는 과거에, 강한 것보다는 힘없고 약한 것에, 글이든 물건이든 쓰는 것보다는 안 쓰는 것에 관심이 많다.

정유진

대학시절 그 흔한 배낭여행도, 어학연수도 다녀오지 않았다. 영화 〈트루먼 쇼〉가 화제를 끌던 무렵에는 텔레비전에 나오는 해외뉴스를 보며 ‘나라 밖 세상의 실체가 정말 존재하긴 하는 것일까’, 의구심을 품기도 했다. 그랬던 내가 《경향신문》에 입사하고 국제부에 배치된 후 이제는 세계의 이목이 쏠린 지구촌 현장을 누비며 국제뉴스를 취재한다.
톨스토이는 “행복한 가정은 서로 닮았지만, 불행한 가정은 모두 저마 다의 이유로 불행하다”고 했다. 하지만 내가 국제부 기자로서 현장에 서 느낀 것은 조금 달랐다. 행복한 사회를 만드는 요소는 세계 어디나 비슷하고, 불행한 사회들은 모두 비슷한 문제를 안고 있다. 세계화가 고도화될수록 이 같은 동조화는 더욱 강화될 것이다. 세계는 텔레비 전 화면 너머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지금 나를 둘러싸고 있는 공간이 란 것을 최근 더욱 실감하고 있다.

<10년 후 세계사>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