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강윤철

  • 국적 대한민국
  • 학력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학원 영문학과 석사
    연세대학교 국문학과 학사

2014.12.26.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니체(Friedrich Wilhelm Nietzsche)는 독일의 철학자로 허무주의와 실존주의의 선구자이다. 레켄에서 1844년 출생하였으며 아버지는 목사였다. 본과 라이프치히 두 대학에서 문헌학을 연구(1864~1867)하던 중 그리스 정신에 매혹되었고, 쇼펜하우어의 의지의 철학에 감화를 받았고 바그너에 심취했다. 『비극의 탄생(1872)』에서 생의 환희와 염세, 긍정과 부정 등을 예술적 형이상학으로 고찰했으며, 『반시대적 고찰(1873~1876)』에서는 유럽 문화에 대한 회의를 표명하고 위대한 창조자인 천재를 문화의 이상으로 하였다. 이 사상은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1878~1880)』에서 더 한층 명백해져, 새로운 이상에의 가치전환을 시도하기에 이른다.
고독에 침잠하기를 좋아한 니체는 이 저서로 말미암아 바그너와도 헤어지고 저작에 전념했다. 『여명(1881)』 『즐거운 학문(1882)』에 이어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1883~1885)』를 펴냈는데 ‘신은 죽었다’라고 함으로써 신의 사망에서 지상의 의의를 말하고, 영원회귀에 의하여 긍정적인 생의 최고 형식을 보임은 물론 초인의 이상을 설파하였다. 이 외에 『선악의 피안(1886)』 『도덕의 계보학(1887)』에 이어 『권력에의 의지』를 장기간 준비했으나 정신이상이 일어나 미완으로 끝났다. 니체의 권력의지 사상은 근대정신의 본질을 단적으로 상징하며, 후세 사상에 커다란 영향을 미쳤다.

편역자 소개

강윤철은 연세대학교 국어학과를 졸업하고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학원에서 영문학을 전공하였다. 출판사 편집장을 거쳐 지금은 에이전시에서 번역 활동을 하고 있다. 번역서로 『니체의 신은 죽었다』 『노인과 바다』 『카네기 인간관계론』 『데미안』 등이 있으며 편저한 책으로 『원하는 꿈에 명작을 그리는 담대한 생각』 『한번뿐인 인생 큰 뜻을 세워라』 『놓치고 싶지 않은 특별한 생각』이 있다.

<생각의 망치>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