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김영일

  • 출생 1960년 5월 29일
  • 학력 연세대학교 언론홍보대학원 광고홍보학과 문학석사
  • 경력 2005~2009년 전 한국사이버문인협회 명예회장
    2005년 사단법인 한국문학세상 명예이사장
    2000~2004년 전 설중매문학세상 회장
  • 데뷔 2000년 월간문예사조 수필 '하면된다'
  • 수상 2013년 제11회 설중매문학 신춘문예 시부문
    2012년 제3회 해외문학상 대상
    2011년 제7회 한국문학세상 문예대상 문화예술상
    2010년 제2회 대한민국 문화예술상 수필부문 수상
    2006년 제1회 대한민국 디지털 문학상 대상
    2008년 제1회 대한민국베스트작가상 베스트작가상

2016.02.23.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 김영일
아호는 海星, 계림군파 제22대 손으로 1960년 전남 광양에서 태어났다. 집안이 가난하여 주경야독으로 중학교와 고등학교를 검정고시 합격으로 대신했다.
칠전팔기(7전8기)만에 국가공무원 시험에 합격하여 9급 공무원이 되었다.
대통령 직속으로 부패방지위원회가 창설되면서 강철규 초대위원장에게 발탁되어 2002.5.24 부패방지위원회 조사관이 되었다.
주경야독으로 한국방송통신대학교(89학번)를 졸업하고 연세대학교 언론홍보대학원(2005학번)에서 문학석사 학위를 받았다.
세계 최초로 온라인으로 백일장을 개최할 수 있는 <문학대회 운영시스템-공모전 투명심사 시스템>을 발명하여 특허(제10-0682487호)까지 받아 화제가 되면서, ktv , <현장매거진>, <공직이 보인다(29회)―나의성공노트>와, 방송대학tv <하면 된다>, C&M케이블 등에 주인공으로 출연하면서 여러차례 인생 다큐멘터리가 제작되었다.
2000년 월간문예사조에서 수필 <하면 된다>가 당선되어 등단했다.
저서로는 장편소설 <목마른 사람에게 물 한 모금 준다면>, 에세이 <차가운 곳에도 꽃은 핀다>, 산문집 <향기품은 나팔소리>, 시집 <희망을 꿈꾸는 열차>, 글쓰기 창작법으로 <쉽게 배우는 수필창작법>, <쉽게 배우는 수필창작법2>를 출간하여 화제가 되었다.
그는 파란만장한 자신의 인생역정을 수필과 시로 엮어 내면서 독자들에게 진한 감동을 전해주며 인기를 얻고 있는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현재 국무총리직속 <국민권익위원회> 조사관으로 근무하고 있다.

<희망을 꿈꾸는 열차>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