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이수영

2016.06.15.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소개>

얀 벨츨

1868년에 모라비아에서 태어난 얀 벨츨은 자물쇠공 견습생이었던 1884년부터 걸어서 유럽 여러 나라를 돌아다녔다. 4년의 도보여행 끝에 제노바에서 배를 타고 아프리카, 아메리카, 아시아 대륙을 두루 거쳤다. 그리고 시베리아횡단철도 교량 공사장에서 일을 하다가 북극에서 뿌리 내릴 결심을 한다.

이후 북극해에서 여러 가지 일을 하면서 부를 쌓아 갔던 그는 ‘북극의 비스마르크’로 불리는 성공적인 사업가가 되었으며, 에스키모와 정착민들과 공동체를 이루어 살며 족장으로 뽑혔다.

56세 때 미국 태평양 연안에서 배가 난파되어 유럽으로 송환되었으며 그의 독특한 삶의 이력이 알려지면서 체코에서 유명한 인물이 되었다. 그러나 1929년, 그는 끝내 자신이 정착지로 선택한 북극으로 돌아가 1948년 80세의 나이로 캐나다 도슨에서 사망하였다.


<번역자 소개>

이수영

진실한 책 한 권이 가진 힘을 믿고, 한 권의 책을 옮길 때마다 많은 독자들과 연결되고 소통하는 즐거움을 쌓아 나간다. 『조화로운 삶의 지속』 『헬렌 켈러』 『사라진 내일』 『새로운 빈곤』 『황금의 땅, 북극에서 산 30년』 『흙』 『지구를 가꾼다는 것에 대하여』, 전자책 『돈의 위엄-잭 런던 에세이』 『일본 앞바다의 태풍-잭 런던 에세이』 『생명보험 사기 사건-찰스 디킨스 단편소설』을 비롯하여 많은 책을 옮겼고, 이뉴잇 옛이야기를 엮은 『빛을 훔쳐 온 까마귀』를 썼다.

<황금의 땅, 북극에서 산 30년 - 에스키모 족장이 된 체코인 얀 벨츨, 30년 삶의 기록>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