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황젠

  • 국적 중국
  • 학력 베이징사범대 중문과

2017.01.03.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 황젠 (黃堅)
기자 출신의 재야학자인 지은이는 ‘우연’과 ‘노마드’로 점철된 삶을 살았다. 역사학에 큰 뜻을 두었으나 1984년 베이징사범대 중문과에 입학했다. 가학 전통으로 고문헌을 해독하는 등 ‘독학 역사’에는 자신이 있었으니, 덤으로 문학과 예술의 단맛을 취한 것이다. 사범대학이 숙부 황쉬안민黃宣民이 거주하던 중국사회과학원 기숙사와 가까워 자주 오가게 되었고, 숙부의 동료이자 벗인 리쩌허우, 허자오우, 첸중수 등 중국 현대 사상사의 거목들로부터 영향을 받았다. 대학 졸업 뒤에는 1994년부터 2007년까지 격렬한 ‘노마드 생활’을 했다. 이때 도시를 옮겨 다니며 여러 매체에서 스포츠, 경제 등의 분야를 맡아 저널리즘을 경험했다. 스스로 ‘터널 관통’이라 이름 붙인 10년간의 독서수행 시기에는 고대 로마와 중세 유럽의 정신사에 빠져들었고, 양손에 아우구스티누스와 마르틴 루터를 쥐고서 유럽 역사문명이라는 말의 잔등에 올라탔다. 2007년에는 특유의 ‘엄청난 우연’으로 동양 고전철학에 대한 한 권의 입문서를 써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그 입문서란 제자백가를 전면적으로 새롭게 읽어낸 이 책 『사상문』이다. 여기에 묶인 글들은 원래 인터넷에 단편으로 연재되었던 것인데, 책이 출간되자 ‘문화계 대논쟁’이 일었을 뿐만 아니라 유학의 당대 운명을 주제로 한 학술토론회와 세미나가 이어졌다. 황젠은 또한 역사학자 이중톈, 대륙 신유가 천밍 등과 장문의 논쟁을 펼쳐 지식계를 뜨겁게 달구기도 했다. 그런데 그는 자신으로 하여금 제자백가를 재해석하게 해준 사유의 원동력이 발터 벤야민에게서 나왔음을 고백한다. 바로 이러한 유랑과 통섭의 경험이 동서고금을 넘나들며 독특하고도 날카로운 시선으로 사안을 포착해 대중의 호응을 받을 수 있었던 저력이다.

역자 - 조성환
경북대 중어중문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서라벌대 중국어과 전임교수를 역임했으며, 중국사회과학원 역사연구소에서 방문학자로 지냈다. 지금은 백석대에서 중문학을 강의하고 있다. 『중국 역대 여성작가 사전』을 엮고 『당시화보』 『압록강에서』 『빙신 단편집』 『미식가』 『책 향기에 취하다』 등 다수의 책을 옮겼다.

<사상문>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