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정은주

  • 경력 트래비 기자

2016.10.18.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김수진
우연한 기회에 여행 기자가 되었다. 몇 년간 여행 신문과 여행 잡지 트래비 기자라는 타이틀을 달고 다니다 돌연 사표를 내고 1년간 캐나다로 어학연수를 빙자한 여행을 떠났다. 지금도 언제든 기회만 되면 집 밖을 떠돌 궁리를 하고 있다. 13년 전 제주를 처음 여행했을 때 우도까지 버스를 타고 갔다. 그때는 스마트폰도 활성화되지 않았고, 버스 안내 시스템 같은 건 아예 있지도 않았다. 제주로 떠나기 전 얻은 정보라곤 터미널에서 우도행 버스를 타야 한다는 것뿐. 나머지는 현지에서 알음알음 해결해야 했다. 그렇게 물어물어 겨우 터미널에 도착했지만 어디에도 버스는 없었다. 한참을 기다린 후에야 버스가 나타났고, 또 한참을 기다린 후에 비로소 버스가 움직이기 시작했다. 한여름 땡볕 아래 에어컨도 없이 달리는 버스는 푹푹 찌는 찜통 그 자체였다. 하지만 그 힘들었던 우도 여행 덕분에 제주도에 반해 한적한 해안 마을에 작은 게스트하우스를 열고 지금까지 눌러 살고 있다. 이제 제주는 예전에 비하면 버스 여행 천국이다. 버스 노선도 쉽게 정리되고 버스 간격도 짧아졌으며 심지어 후불 교통카드 사용과 환승 할인도 적용된다. 버스로, 자전거로, 도보로 만나는 제주는 승용차로 여행할 때와는 분명 다른 매력이 있다. 조금 느릿하고 여유로운 마음만 가진다면 차 없이도 얼마든지 제주를 신나게 누릴 수 있다. 그 매력을 다른 뚜벅이 여행자들도 느낄 수 있도록 추천 코스와 각종 여행법을 이 책 속에 꾹꾹 눌러 담았다.|||나는 ‘프로 시작러’다. 이것저것 참 시작은 잘하는데 꾸준히 끝까지 하는 건 적은 편이다. 그런 내가 20년 넘게 꾸준하게 잘하는 게 여행이다. 풋풋하던 시절에 떠난 캐나다 전국 일주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여행자 인생이 시작됐다. 싫증 날 법도 한데, 아직도 여행은 나를 설레게 한다. 그저 여행이 좋아서 남들보다 좀 늦은 서른 무렵에 여행 기자가 되었고, 지금은 프리랜스 여행 작가로 활동 중이다. 그렇게 일로, 취미로 여행하며 살고 있다. 다양한 매체에 여행 글을 기고하고, 여행 관련 번역 작업도 한다. 저서로는 <차 없이 떠나는 주말여행 코스북>, <두근두근 춘천산책>, <대한민국 커플여행 바이블> 등이 있다.

<개정판 | 한 권에 끝내는 주말여행의 모든 곳>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