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프레드 울만 Fred Uhlman

  • 국적 독일
  • 출생-사망 1901년 1월 19일 - 1985년 4월 11일
  • 학력 법학 학사

2018.12.17.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Fred Uhlman
1901년 독일 슈투트가르트의 중산층 유대계 가정에서 태어났다. 대학에서 법학을 전공했으며 히틀러가 집권한 후 1933년 독일을 떠나야 했다. 처음에 프랑스로 망명한 그는 그림으로 생계를 꾸리며 화가로서의 경력을 쌓았고 1935년 파리에서 첫 번째 개인전을 열었다. 1936년에는 스페인으로 갔으나 스페인 내전이 발발하여 다시 그곳을 떠나야 했다. 같은 해 9월 영국으로 건너가 정착했고 1985년 런던에서 세상을 떠났다.
프레드 울만은 자신을 예술가로 만들어 주고 평생 [낭만적]으로 살게 한 것은 자신의 고향이라고 강조했다. 떠나온 고향에 대한 그의 애정은 『동급생』의 여러 구절에서 빛을 발한다. 영어로 쓰인 『동급생』이 1971년 처음 출간되었을 때의 반응은 미미했으나, 이 소설을 [작은 걸작]이라고 평가한 아서 케스틀러의 서문과 함께 1977년 재출간되어 큰 주목을 받았다.
히틀러가 권력을 잡고 나치가 독일을 장악해 가는 1930년대를 배경으로 유대인 소년과 독일 귀족 소년의 우정을 그린 이 소설은 유럽 여러 나라에서 스테디셀러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1989년에는 제리 샤츠버그 감독, 해럴드 핀터 각본으로 영화화되었다.

<동급생>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