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박성호

  • 국적 대한민국

2017.06.29.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박성호
어렸을 땐 조종사가 될 줄 알았다. 고등학생 땐 작가가 될 줄 알았다. 대학 와서는 방송국에서 PD 같은 걸 하게 되지 싶었다. 정신을 차리고 보니 대학원에 있었다. 뒤늦게 군대를 다녀와 졸업을 하고 보니 어느덧 서른을 훌쩍 넘겼다. 그리고 언제부턴가, ‘직업’을 ‘희망’으로 지정하지 않게 되었다. 그저 '메밀꽃 필 무렵'의 허생원처럼 봇짐 둘러메고 이곳저곳 떠돌면서 글을 쓰고 강의를 할 뿐이다. 우연히 글월장에서 만난 나귀(박성표)와 이 책을 쓰다.

박성표
무언가 이야기를 쓰고 싶다는 생각에 국문학과에 들어갔다. 어영부영하다가 어느새 졸업할 때가 되어 일단 취직을 했다. 브랜드 컨설팅, 주방용품, 게임, IT 등 내게 맞는 일, 내게 맞는 기업문화를 찾다 보니 10년간 다섯 번 이직했다. 결국, 회사에서 일하는 즐거움을 느끼기는 어렵겠다는 생각에 친구와 '인문잡지 글월'을 시작했고, 이 책의 산파가 되었다. 현실과 밀접한 인문학 미디어를 만들고, 좋아하는 책 실컷 읽고, 끝내주게 재미있는 소설을 쓰고 싶다.

<예나 지금이나>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