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차상우

  • 경력 더.워터멜론 대표

2017.12.26.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우승우
국내 대기업에서 외식, 주류, 매거진 등의 라이프스타일 관련 계열사를 거치며 마케터와 브랜드 매니저로 일했다. 교육 경험 디자인 회사인 더/플레이컴퍼니를 공동 창업한 후 인터브랜드에서 브랜드 컨설턴트로, KFC Korea에서는 CMO로 근무했으며 현재는 콘텐츠 스타트업인 72초TV의 CBO로서 브랜드, 비즈니스, 오퍼레이션 등의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다양한 일상의 모습을 브랜드 관점으로 바라보는 것을 좋아하고 일반 기업은 물론 스타트업, NGO, 공공기관, 학교, 축제, 개인에 대한 브랜딩 작업에 관심이 많다. ‘주류 속의 비주류’를 꿈꾸며 오리지널과 아날로그, 콘텐츠와 미디어, 브랜드와 디자인, 책과 서점, 사람과 여행, 맥주와 야구 등의 키워드를 좋아한다.

차상우
고객 접점의 생활문화 기업(CJ) 및 장치산업의 B2B기업(LG)에서 글로벌 사업전략 담당 및 브랜드 마케터로, 브랜드 컨설팅 회사(인터브랜드)에서 컨설턴트로 일했다. 다양한 분야를 거치면서 국내외 폭넓은 영역에서 사업과 브랜드에 대한 전략 수립 및 실행 업무를 담당해왔다. 몸으로 먼저 익히고 그다음 머리로 배운 현업의 경험이 컨설팅 회사는 물론 창업한 지금까지도 브랜드와 사업에 대한 관심을 유지하는 힘이되고 있다. 은퇴 이후 동네 골목에 ‘떡볶이, 햄버거, 맥주’가 있는 공간을 만들어 LG트윈스의 야구를 보는 삶을 꿈꾸고 있다. 현재는 스타트업, 창업가 및 크리에이터를 위한 부티크 브랜드 컨설팅 회사인 ‘더.워터멜론’의 대표로 사업과 브랜드, 전략과 크리에이티브의 연결을 위해 뛰고 있다.

<창업가의 브랜딩>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