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허현숙

  • 국적 대한민국
  • 학력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교 영문과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박사
    이화여자대학교 영문과 학사
  • 경력 한국예이츠학회 회장
    한국현대영미시학회 부회장
    건국대학교 문과대학 영어영문학과 교수

2014.12.08.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 윌리엄 버틀러 예이츠
윌리엄 버틀러 예이츠는 1865년 아일랜드의 더블린에서 변호사였던 아버지와 아일랜드 서북부에 있는 슬라이고(Sligo) 출신의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나 런던과 더블린을 오가며 성장한 영국계 아일랜드 시인이다. 그는 아버지를 통해 셰익스피어를 익히고 나중에는 영국 낭만주의 시인인 윌리엄 블레이크를 접해서 주석집을 내기도 했다. 화가가 되려고 한 적도 있었지만, 10대 후반에 들어 시를 써서 발표하고 주변으로부터 인정을 받으면서, 화가보다는 시인으로서 활동하는 것에 주력했다. 변호사를 그만두고 화가가 되어 더블린의 당대 유명 예술가들을 집에 초대하는 것을 즐겼던 아버지 덕택에, 20대 초반부터 예이츠는 늘 예술가들을 가까이 접하면서 당대의 예술적 흐름들을 읽을 수 있는 시인으로 성장했다. 특히 그가 평생을 두고 사랑했던 모드 곤을 만난 것도 아버지를 통해서였다. 예이츠는 당시 아일랜드 독립운동의 중심적 인물이었던 올리어리(John O’Leary)의 소개로 그의 아버지를 찾아왔던 모드 곤을 집의 현관에서 맞이하는 순간 그녀의 매력에 빠진 것이다. 그녀와의 만남과 이별, 그리고 다시 이어지는 만남과 이별 등 평생 지속된 그들의 관계는 그의 작품 속에서 다양한 정서와 생각으로 변용되고 형상화되어 결국 예이츠의 시 세계와 그녀는 떼려야 뗄 수 없을 정도가 된다.
1923년 노벨문학상을 수상하면서 예이츠는 당대 영국 시인으로서 확고하게 인정받게 되었지만, 그는 아일랜드의 독립을 위해 헌신한 아일랜드의 시인이었다. 원래 영국과는 다른 켈트 민족의 나라였던 아일랜드는, 예이츠가 태어나 성장한 당시에 이미 15세기부터 이주하기 시작한 앵글로색슨 족의 지배를 받으면서 그들에게 경제적으로 예속되고 모국어까지 완전히 잃어버린 영국의 식민지 상태였다. 특히 1840년대 중반 3년간 이어진 감자 흉년으로 인한 ‘대기근’ 사태를 겪으면서, 아일랜드인들은 켈트 민족 고유의 자부심은 고사하고 일상적인 삶조차도 영국에 완전히 예속된, 철저한 식민지인으로 전락한 상태였던 것이다. 이러한 시대적 배경에서 예이츠는 아일랜드의 미래를 켈트 민족 고유의 전설과 신화들, 그리고 환상세계에 대한 여러 이야기들을 복원하고 그 속에 전해 내려오는 아일랜드인들의 영웅성을 회복하는 것에서 찾았다. 그는 고대 켈트 민족의 이야기에서 그들의 상상력이 초자연적인 것과 접촉하는 것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였음에 주목해, 이것이 바로 아일랜드인들을 결집시킬 수 있는 방식이라고 생각했다. 그리하여 그는 자신의 후원자이기도 했던 그레고리 부인과 함께 아일랜드 전역에서 구전 이야기들을 채집하고 기록해 아일랜드 설화집을 출판하는 일에 열중하는 한편, 당시 아일랜드 독립운동의 중심에서 활동하던 존 올리어리의 민족주의 운동에 깊이 관여했다. 그에게 아일랜드의 독립은 분파적 분열이 없던 켈트 시대로 거슬러 올라가, 신화 속의 인물들인 어쉰과 데이드르, 쿨린 등의 특성을 발현하는 것에서 이룰 수 있는 것이었다. 이러한 맥락에서 그는 아일랜드의 전설적인 여러 영웅들을 소재로 한 극작품들을 써서 더블린의 애비 극장에서 직접 연출해 공연하는 등의 활동에 열중했다. 그리하여 그는 1890년대 아일랜드에 ‘켈트 부흥(Celtic Revival)’ 운동의 중심적 인물로서 켈트 문화에 대한 자긍심을 고취하고, 나아가 아일랜드의 정치적 독립을 이끌어 내는 기폭제를 마련했다. 아일랜드 문예부흥 운동을 주도한 공로로 그는 1922년 독립한 아일랜드 공화국에서 상원의원으로 지명되어 의회 활동을 하기도 했다. 아일랜드의 독립과 정치에 깊게 관여하면서 그가 일관되게 견지했던 바는 아일랜드 정신의 부활이었고 현대 아일랜드인의 마음과 삶 속에서 그 정신을 구현하는 일이었다.
그런데 예이츠에게는, 아일랜드 민족성을 고취하면서도 영국 문학의 정통성을 이어 가는, 일견 모순된 성격을 더욱 복잡하게 하는 요소가 있다. 그것은 바로 그의 시 작품을 읽을 때마다 찾아볼 수 있는 신비주의적 특성이다. 그는 스스로 종교적인 사람이라고 하면서도 어느 특정 종교를 가지지 않았다. 오히려 젊은 시절부터 불교를 비롯한 동양의 다양한 종교에 관심을 보였고, 그 영향으로 그의 초기 시에서 불교적 어휘를 사용하기도 했다. 물론 불교 등 동양적 종교에 대한 흥미는 인간 정신세계의 궁극적 지점에 대한 관심으로서 서구 신비주의적 믿음에 대한 관심의 연장선에 있는 것이기도 했다. 그는 20대 초반에 더블린의 비교 단체인 ‘더블린 신비 학술회(Dublin Hermetic Society)’에 가입해서 활동하고, 당대 런던에서 접신술사로 널리 알려져 있던 블라바츠키 부인(Madame Blavatsky)을 만나 접신술을 배우기도 했다. 그리고 이 모임을 통해 그는 신비주의와 접신술의 초자연적 신비세계에 대한 동경과 추구를 내면화해서 그의 시 작품들 곳곳에 이러한 경향을 드러냈다.
특히 그의 아내가 된 조지 하이드 리스 역시 신비주의 비교 단체에 가입해서 활동한 경력이 있는 여성이었는데, 예이츠는 신혼 초 그녀가 밤마다 어떤 ‘주인(Master)’의 명령에 따라 행했다는 구술 작업을 받아 적어 1925년 ≪환상록(A Vision)≫이라는 산문집을 출간해, 인간과 역사 및 이 우주의 성격에 대한 자신의 신비주의적 견해를 집대성하기도 했다. 이러한 작업은 물론 그의 신비주의를 바탕으로 한 것이기는 하지만, 그가 단순히 환상적이거나 서정적인 시인으로 머물지 않고, 보다 더 복잡한 상징과 은유로 세상을 이해하는 시인으로 성장했음을 입증해 주는 것이었다. 이후 그의 대표적 시집으로 평가되는 ≪탑(The Tower)≫에서 이런 특징이 집대성되어 결국 개별적 인간뿐 아니라 집합적 인간 세계도 어떤 단일한 요소로 이루어진 것은 아니라는 인식이 시적으로 형상화된다.
1930년대 들어 병마에 시달리던 예이츠는 2차 세계대전이 발발하기 직전인 1939년 2월 프랑스 휴양지에서 죽음을 맞이했는데, 그의 시신은 1948년에야 고국 아일랜드로 운구되었다. 아이러니하게도 그의 시신을 더블린 교외의 항구에서 맞아들인 사절단은 아일랜드 공화국의 내각이었는데, 그중에는 당시 아일랜드 공화국의 외무장관이었던 숀 맥브라이드(Sean MacBride), 즉 모드 곤의 아들도 있었다.

역자 - 허현숙
허현숙은 이화여자대학교 영문과에서 수학하고 같은 대학원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취득한 후 건국대학교 문과대학 영어영문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영국 노팅엄 대학교와 케임브리지 대학교에서 연구한 바 있으며, 20세기 전반기의 지성사적 맥락에서 예이츠를 이해하려는 일련의 논문들을 발표해 왔다. 또한 예이츠의 후예들로서의 아일랜드 현대 시인들로 관심과 연구의 영역을 넓혀 셰이머스 히니와 이반 볼랜드 등에 관한 논문들을 발표하기도 했다. 특히 최근에는 영국과 아일랜드의 여성 시인들에 대한 일련의 문화사적 맥락의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한국예이츠학회의 회장을 지냈으며, 시집으로 ≪오래된 책≫을 내기도 했다.

<예이츠 시선>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