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이동렬

  • 국적 대한민국
  • 출생 1949년
  • 학력 경원대학교 경영대학원
    경인교육대학교 학사
  • 경력 단국대학교 문창과 아동문학 강사
    단국대학교 대학원 강사
  • 데뷔 1979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동화 '봄을 노래하는 합창대'
  • 수상 세종아동문학상
    해강아동문학상
    소천아동문학상

2014.12.09.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 이동렬
1949년 6월 19일(음력) 경기도 양평군(楊平郡) 양동면(楊東面) 매월리(梅月里) 718번지에서 본관을 원주(原州)로 하는 아버지 이규택(李奎澤, 1929년생)과 어머니 여복순(呂福順, 1929년생) 사이의 8남매 중 맏이로 태어났다. 호적은 한 살 줄어서 1950년생으로 기록되었다.
고향에 있는 양동초등학교, 양동중학교를 졸업하고, 고향에 고등학교가 없어 서울로 유학을 가 1차 시험에 실패한 다음, 균명고등학교(현 환일고등학교)에 입학해 난생 처음 객지 생활을 시작했다. 고등학교를 졸업한 후 고향에 가서 집안도 일으켜 세우고 빨리 돈을 벌어 동생들을 교육시키고자 1969년 인천교육대학(현 경인교육대학교)에 입학했다.
교대 재학 중, 교내 백일장 시 부문에 <땀>이라는 작품이 장원을 했다. 이 일이 계기가 되어 문학의 길로 접어들게 됐다. 처음에는 소설, 시, 시조 등 닥치는 대로 공부했으나 직업이 초등학교 교사이다 보니 신춘문예에 동화가 먼저 당선돼 이후 평생 동화만 쓰며 살았다. 하지만 지금도 개인적으로는 동시와 시조 공부를 나름대로 하고 있다. 죽기 전에 꼭 시집 한 권은 내고 싶은 마음에서다.
내가 교대 2학년이던 1970년 4월 23일, 42세였던 아버지가 고향 마을에서 산불을 끄다가 심한 화상을 입고 원주기독교병원으로 후송 중 사망했다. 아버지는 어려서 소아마비를 앓아 다리를 심하게 저는 장애인이었다. 그해 9월에 초등학교 1학년생이던 셋째 남동생도 병으로 사망했다. 여동생 한 명은 아주 어려서 사망해 6남매가 컸다. 집안이 풍비박산 나는 바람에 8대 종손인 나는 갑자기 가장이 돼 내 인생보다는 형제들의 삶을 대신 살기 시작했다.
1971년 인천교육대학을 졸업하고 그해 3월 20일, 버스에서 내려 13킬로미터를 걸어가야 하는 산속 화전민촌에 자리한 산음초등학교로 첫 발령을 받아 교사 생활을 시작했다.
2년 후 내 모교인 양동초등학교로 전근해 교대 동기생인 이경자 선생과 1975년 8월 31일 결혼해 아들 ‘아람(1976년생)’과 딸 ‘푸르니(1979년생)’를 슬하에 두었다.
1976년에는 글을 좀 더 열심히 쓰기 위해 같은 면에 있는 2학급짜리 거단분교로 전근해 복식수업을 2년 반 하다가 1978년 8월 20일 인천시 숭의초등학교로 전근했다. 아내는 3월에 먼저 인천시로 옮겼다.
1979년, 나는 그렇게도 바라던 한국일보 신춘문예 동화 부문에 <봄을 노래하는 합창대>가 당선해 문단 생활을 시작했다. 도전한 지 실로 9년 만이었다.
교사직보다는 글쓰기를 더 좋아해 1980년 4월 교직을 그만두고 현 한국교육신문사 출판국 기자로 스카우트되어 인천서 서울로 10여 년간 통근하면서 문단 선후배들의 얼굴을 익혀 갔다.
문단 데뷔 4년 후인 1983년 ≪아동문예≫ 1월호부터 20회에 걸쳐 장편동화 <지도 위에 그린 섬>을 처음 연재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한국아동문학가협회 간사, 사무국장, 총무이사 일을 10년간 보았다. 이때 전국의 아동문학가들을 많이 알게 되었다.
서울 직장에 근무하던 시절에는 ≪아동문예≫에 <하얀 무지개>를 5회에 걸쳐 분재하고(1986년 3월호부터), 1989년 11월부터 ≪중학생조선일보≫(지금은 폐간됨)에 <일기장 속의 비밀>을 연재했는데, 뒤에 작품 앞부분 두 권 분량을 ≪국민학교 7학년 1, 2≫로 출판해 베스트셀러 대열에 올랐다. 그리고 1988년, ≪소년≫ 4월호에 장편동화 <둥지를 찾아서>의 연재를 시작했고, 1992년에는 ≪소년동아일보≫에 장편동화 <동물원에 갇힌 사람들>을 연재했다.
1983년 3월, 방송통신대학교 행정학과 3학년에 편입학해 졸업, 1988년 9월, 경원대학교 경영대학원에 진학(야간), ‘인사 관리’를 전공해 석사 학위 논문 ‘노동조합이 기업 성과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로 경영학 석사가 되었다.
1989년 10월부터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문화센터에서 어머니와 어린이들에게 글쓰기 강의를 시초로 인천 부평현대백화점, 부천현대백화점과 LG백화점, 구로애경백화점에서 글쓰기 강좌를 연이어 최초로 열어 인기 강좌라는 평을 받았다.
1989년 11월, 한국교총에서 한국프뢰벨(주) 출판사로 직장을 옮겼다가 1990년 8월 사직하고, 본격적인 프리랜서 생활에 나섰다.
1996년 3월부터 2011년까지 장안대학, 가천길대학, 협성대학교, 한남대학교, 단국대학교 문예창작학과, 단국대학교 대학원, 덕성여자대학교 대학원 등에서 아동문학 창작 강의를 했다. 장안대학교에서 강의를 가장 오래해 겸임교수를 역임하기도 했다. 그 외 모교인 경인교육대학교 평생교육원에서 2001년부터 2009년까지 성인을 상대로 ‘독서지도사반’과 ‘논술지도사반’ 강의를 했다.
2003년 고향에 집필실 ‘화운조산재(花雲鳥山齋)’를 짓고 주소지도 옮겨 창작 활동을 하고 있다. 이제는 많이 팔리는 책보다는 내가 죽어도 오래 살 수 있는 작품을 쓰고자 부단히 노력하고 있다. 2011년부터 우리 민족사와 맥이 닿아 있는 ‘아리랑’ 시리즈를 집필 중인데, ≪아리아리랑≫은 이미 나왔고, 지금은 ≪하와이아리랑≫을 집필 중이다.
2007년 9월부터는 청람 전도진(田道鎭) 선생한테 한문 서예를 사사하기 시작했다. 늙어서 동화를 쓰지 못할 때를 대비해 혼자 즐길 수 있는 취미를 찾다가 서예를 하기로 한 것이다. 5년째 열심히 한 결과 2010년 제46회 전국 공모 인천미술대전 서예 한문 부문(예서)에 입선해 실력을 검증 받은 후 후배들한테 휘호도 써 주는 재미를 누리고 있다.
꾸준히 동화만 써 온 공로를 인정받아 2011년에는 ‘양평군을 빛낸 인물’로 선정되기도 해, 고향 사람들한테도 낯을 들게 됐다.
그동안 또래들에 비해 문재가 뒤짐을 스스로 깨닫고 집중 노력한 결과 수많은 책을 냈다. 책을 많이 썼다는 것은 결코 자랑할 일은 아니지만 내가 평생 지은 글농사이기에 혹 있을지도 모르는 연구자를 위해 아래에 일목요연하게 정리해 본다. 졸서 중 이제까지의 대표작을 들라면 장편 환상 동화집인 ≪위대한 그림≫과 장편 소년소설집인 ≪아리아리랑≫, 그리고 그림 동화집으로는 ≪장난꾸러기 하늘나라 쿵쿵≫을 부끄러운 마음으로 내보이겠다.

작품 및 수상 연보

1980년 ≪봄을 부르는 합창대≫(교학사) 출간.
1983년 ≪꼬꼬의 숲 속 여행≫(홍신문화사) 출간.
1984년 ≪목장에 핀 우정≫(꿈나무), ≪잡았다 놓친 달님≫(예문당) 출간.
1985년 ≪위대한 그림≫(인간사) 출간.
1986년 ≪하얀 무지개≫(아동문예) 출간. 세종아동문학상 수상.
1987년 ≪꾸러기 탐험대≫(꿈나무), ≪동수와 오리≫(대교), ≪꾸러기 남매≫(새소년) 출간.
1988년 ≪가슴에 숨어 있는 작은 별나라≫(교육문화사) 출간.
1989년 ≪이상한 꿈≫(바른사), ≪마지막 줄타기≫(새남) 출간.
1990년 ≪금메달 손자 은메달 손자≫(평화문제연구소), ≪국민학교 7학년 1, 2≫(지경사) 출간.
1991년 ≪우리들의 곤충판매주식회사≫(대교출판), ≪둥지를 찾아서≫(윤성), ≪올챙이들의 첫 미팅≫(오늘), ≪엄청난 아이들이야≫(윤성), ≪우리는 숲 속 친구≫(평화문제연구소), ≪아기바람이 나뭇잎에 쓴 일기≫(둥지), ≪까치가 감나무에 들려 준 동화들≫(늘푸른), ≪꽃게와 등대≫(한국프뢰벨), ≪황소와 다람쥐≫(한국프뢰벨) 출간.
1992년 ≪사춘기 오춘기≫(대교출판), ≪파뿌리 선생님과 뭉치 제자들≫(지경사), ≪산타클로스가 된 호박≫(학원출판공사), ≪개미와 빨간 우산≫(선화교육사), ≪배가 된 꽃신≫(선화교육사), ≪못난 아기토끼≫(선화교육사), ≪생쥐와 난로≫(선화교육사) 출간. 전경련추천도서상 수상.
1993년 ≪유리병 속의 사람들≫(지경사), 달빛에 그네 타는 아버지(중원사), ≪워리와 벤지≫(대원사) 출간. 해강아동문학상 수상.
1994년 ≪생쥐 찌찌와 쭈쭈의 풍선 여행≫(지경사), ≪아기도깨비가 심심해서≫(예림당) 출간. 불교아동문학상 수상.
1995년 ≪고무신이 열린 감나무≫(꿈동산) 출간. 올해의 작가상 수상.
1996년 ≪푸르니의 앨범≫(교학사), ≪달님을 사랑한 굴뚝새≫(예하), ≪4학년이 꼭 읽어야 할 동화≫(꿈이있는집), ≪이젠 울지 않을래요≫(아이템풀), ≪느티나무가 울고 있어요≫(한교), ≪내 친구들은 어떻게 울까요≫(한교), ≪꾸러기 도개비의 이상한 장난≫(한교), ≪털장갑 한 짝≫(한교) 출간.
1997년 ≪꽃밭에 내려온 달님≫(예하) 출간.
1998년 ≪서울에 온 백두산표범나비≫(아동문예), ≪어, 달이 깨졌네!≫(학원출판공사), ≪벼가 익었어요≫(학원출판공사), ≪왜 집을 지고 다니니?≫(학원출판공사), ≪엉뚱한 아이, 별난 숙제≫(눈열린교육) 출간.
1999년 ≪꾸도깨비의 이상한 장난≫(견지사), ≪아동문학창작론(공저)≫(학연사) 출간. 이주홍아동문학상 수상.
2000년 ≪떠돌이 장승≫(문공사), ≪오줌싸개 꼬마 눈사람≫(아동문예), ≪산에는 누가누가 살까≫(삼성출판사) 출간.
2001년 ≪토토야, 우리 백두산 가자≫(효리원), ≪개똥참외를 찾는 아이들≫(두산동아), ≪별난 생일 선물≫(오늘), ≪사라져가는 세시 풍속≫(두산동아), ≪동물 병원에 다녀왔어요≫(삼성출판사), ≪판다와 바둑이≫(한국비고츠키), ≪곰돌이 마을의 버섯 잔치≫(한국비고츠키) 출간.
2002년 ≪임금 노릇 쉽게 해요≫(키출판사), ≪달님을 사랑한 굴뚝새≫(은하수미디어), ≪땡글이의 세상 구경≫(은하수미디어) 출간.
2003년 ≪외눈박이 덕구≫(파랑새어린이), ≪토끼시계는 무슨 소리가 날까≫(문원), ≪동화 창작의 실제≫(자료원) 출간.
2004년 ≪할머니와 까만 염소≫(으뜸사랑), ≪갈뫼봉이 그리운 용바위≫(으뜸사랑), ≪글쓰기 지도의 이해와 실제≫(학연사) 출간.
2005년 ≪사라진 숲 속 친구들≫(가문비), ≪씨, 씨, 씨를 뿌려요≫(행복한 아이들), ≪자연과 함께해요≫(해피북스), ≪알알이 여물어요≫(해피북스), ≪달력 나라의 코흘리개 왕자≫(한국헤밍웨이), ≪장난꾸러기 하늘나라 쿵쿵≫(으뜸사랑), ≪그림 동화 한 편 써 보자≫(학연사) 출간.
2006년 ≪봄을 준비해요≫(해피북스), ≪위대한 그림≫(효리원), ≪갈참나무의 엉뚱한 꿈≫(자람출판), ≪여울이와 할머니의 귀≫(은하수미디어, ≪달님을 사랑한 굴뚝새≫의 개정판) 출간.
2007년 ≪초승달 가족≫(어린른이), ≪로봇들도 결혼이 하고 싶대요≫(효리원), ≪할아버지 먼저, 나는 나중에≫(한국솔로몬북스), ≪골치 아픈 시계≫(한국솔로몬북스), ≪오래 두고 먹는 저장 음식≫(한국헤밍웨이) 출간. 인천시문학상 수상.
2008년 ≪새가 되어 날아간 할아버지≫(홍진P&M) 출간.
2009년 소천아동문학상 수상.
2011년 ≪아리아리랑≫(어린른이), ≪하늘을 날고 싶은 괴물 물고기≫(가문비어린이) 출간.

해설 - 원유순
1957년 강원도 횡성에서 출생해 원주에서 자랐다. 인천교육대학을 졸업하고 29년 6개월 동안 초등학교 교사로 재직했다. 단국대학교 대학원 문예창작학과에서 아동문학을 전공해 문학박사학위를 받았으며 1990년 계간 ≪아동문학평론≫을 통해 동화작가가 되었다. 그 후 1993년 장편동화 ≪둥근 하늘 둥근 땅≫으로 계몽사아동문학상을 받았으며 같은 해 MBC창작동화 대상에 단편동화 <할아버지는 여름지기>가 가작 당선되었다.
≪까막눈 삼디기≫, ≪열평 아이들≫, ≪색깔을 먹는 나무≫, ≪김찰턴순자를 찾아줘유≫, ≪모하메드의 운동화≫, ≪하이퐁세탁소≫ 등 다수의 작품집이 있다. 장편아동소설 ≪색깔을 먹는 나무≫로 한국아동문학상을, ≪김찰턴순자를 찾아줘유≫로 소천아동문학상을 수상했다.
오랫동안 근무하던 초등학교를 떠나 2007년부터 전업 작가로 활동 중이며 대학과 대학원에서 아동문학창작을 강의하고 있다.

<이동렬 동화선집>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