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와타나베 준이치

  • 국적 일본
  • 출생 1933년
  • 경력 삿포로 의과대학
  • 수상 1970년 나오키 상

2018.04.12.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와타나베 준이치 渡辺 淳一

1933년 훗카이도 출생. 삿포로 의과대학을 졸업한 후 정형외과 의사와 강사로 활동했다. 1965년 어머니의 죽음을 다룬 소설 「사화장(死化粧)」을 발표하면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고, 1970년 「빛과 그림자(光と影)」로 일본 최고의 대중문학상 나오키 상을 거머쥐었다. 이후 본격적인 작가의 길로 들어선 그는 초기에는 주로 의학적인 시각에서 인간의 심리를 예리하게 파헤치는 소설을 썼으며, 역사 소설, 전기 소설, 연애 소설 등으로 활동 영역을 넓혔다.
100편이 훌쩍 넘는 그의 작품들은 삶과 죽음의 양면성, 일본인의 정체성과 의식, 남녀의 사랑을 솔직하게 드러낸 수작으로 인정받는다. 특히 1997년 출간된 『실낙원(失楽園)』은 작품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대표작으로서 일본 역사상 최초로 300만 부 판매를 기록했으며, 영화와 드라마로 제작되어 많은 이의 사랑을 받았다. 그는 이러한 문학적 공로를 인정받아 2003년 일본 정부로부터 휘장을 받기도 했다.
주요 작품으로는 『구름계단』, 『남편이라는 것』, 『사랑의 유형지』 등이 있으며, 그의 사상과 삶의 지혜가 녹아든 에세이 『둔감력』은 출간된 해에 100만 부 이상 판매되며 작품성을 인정받은 수작이다.

<나는 둔감하게 살기로 했다>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