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플루타르코스 Plutarchos

  • 국적 그리스
  • 출생-사망 0046년 - 0120년
  • 학력 아카데메이아 플라톤 철학

2014.10.30.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 플루타르코스(Plutarchos)
중기 플라톤 학파 철학자이다. 그는 플라톤의 영혼론을 바탕으로 자신만의 고유한 도덕론을 설파한다. 선과 악은 혼재하며 선과 악 자체에도 크고 작음의 등급이 있다는 게 그것이다. 그에 따르면, 철학을 공부하는 목적이 궁극적으로는 인간이 도덕적인 삶을 영위해 나가는 데 있으며, 철학 공부는 따라서 실천적 삶에서 그 완성에 이른다. 윤리 이론과 도덕 개념들이 사변적이고 이론적인 논의 수준에 머문다면, 그것은 인간 본성에 비추어 보건대 의미 없는 공론(空論)에 불과하다는 것이 철학에 대한 그의 생각이다.
기원 후(50년 이전~120년 이후)는 그리스 중동부 보이오티아 지방의 카이로네이아 시에서 태어났다. 일찍이 아테나이에서 플라톤 학파 철학자인 암모니오스 문하에서 철학을 공부했고, 적어도 한 번 이상 이집트·이탈리아·에스파냐를 여행했다. 로마에서는 두세 차례 체류했는데, 그곳에서 그는 철학을 강의하고 많은 친구들을 사귀었으며, 로마의 원로원 의원과도 교분을 나누었다. 박학다식하기로 유명했던 그는 철학, 신학, 윤리, 종교, 자연과학, 문학, 전기 등 다방면에서 누구 못지않게 많은 작품을 남겼다. 그 가운데 지금까지 남아 있는 것은 50편의 [영웅전]과 78편의 [윤리론집]뿐이다. [영웅전]이란 이름으로 널리 알려진 [비교 열전]은 말 그대로 한 시대를 풍미하던, 같은 입장에서 활동한 그리스와 로마의 영웅들을 대비시켜놓은 열전으로, 이러한 구성은 서양의 비슷한 유형의 책들의 전형이 되었다. 또한 [윤리론집]은 몽테뉴를 매료시켜 [수상록]의 교본이 되었다.
만년에 그는 로마 황제로부터 명예로운 직함들을 하사 받았다고 하나 확실치 않다. 하지만 그가 교육자로서의 그리스와 통치자로서의 로마가 상호보완적 관계를 유지할 수 있고 또 그것이 가장 바람직하다고 믿었던 것은 확실하다. 그는 생애의 마지막 30년을 델포이의 아폴론 신전에서 성직자 생활을 했다.
플루타르코스의 작품 목록‘람프리아스 카탈로그’에 들어 있는 227개의 작품 목록은 크게 두 범주, I모랄리아I와 I영웅전I 으로 나뉜다. I영웅전I은 헬라스와 로마에서 활약상이 비슷한 사람을 골라 한 사람씩 짝을 지어 대비시켜 그들의 영웅적인 ‘행동’을 부각한 책이다. 이보다 앞서 저술된 I모랄리아I는 주로 서양 고대의 지식인과 영웅호걸들의 ‘생각’, 즉 정신세계를 묘사하고 있다. 당시 플루타르코스의 생각은 헬라스인과 로마인이 모두 상호 협조하며 로마제국을 건설했으니, 다 같이 동등하게 도우며 살아야 한다는 것이었다.
현재 전해져 남아 있는 78편의 에세이와 연설문에는 I영웅전I에 들어갈 수 없는 모든 것 ─ 교육, 문학, 윤리, 정치, 수사학, 철학, 종교, 음악, 생물, 의학 등 오늘날 문사철(文史哲) 위주의 인문학과 사회과학, 자연과학 등 전 학문 분야에 해당하는 내용 ─ 이 들어 있다. 그러므로 그의 저술들은 로마제국 시대에는 말할 것도 없고, 중세와 르네상스기를 거쳐 오늘날까지 커다란 영향을 끼치고 있다. 셰익스피어나 몽테뉴의 주요 저작이 이에 힘입고 있음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며, 특히 오늘날 포스트모던 역사의 원조로 추앙되는 프리드리히 니체도 이른바 ‘기념비적 역사’에 플루타르코스의 저술들에 나오는 영웅들의 행동과 사상을 모범의 사례로 들고 있을 정도이다.

역자 - 홍사중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문리대사학과를 거쳐 미국 시카고대학원 사회사상학과와 위스콘신대 서양학과를 졸업했다. 서울대학교, 한양대학교, 경희대학교 교수를 역임. 중앙일보 논설위원을 지내다가 1980년 5공 신군부에 의해 강제 퇴직당한 후 1987년부터 조선일보 논설위원과 논설고문을 역임했다.
지은책[근대시민사회사상사],[리더와 보스],[한국인, 가치관은 있는가],[히틀러],[한국인에게 미래는 있는가],[비를 격한다],[과거 보러 가는 길],[나의 논어],[나의 이솝우화] 옮긴책 토인비[역사의 연구], 플루타르코스[플루타르크 영웅전] 등이 있다.

<플루타르크 영웅전 세트>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