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모리 히로시

  • 출생 1957년

2018.11.14.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1957년 일본 아이치 현에서 태어났다. 건축학을 전공한 공학박사이자 소설가이다. 국립 N대학 공학부에서 조교수로 일하며 연구하던 중, 30대 후반의 나이에 처음으로 소설을 쓴다. 이전에도 전공과 관련된 서적을 집필한 적이 있으나, 소설로는 네 번째 작품인 『모든 것이 F가 된다』가 제1회 메피스토 상을 수상하며 1996년 소설가로서도 데뷔하게 된다. 이후 『모든 것이 F가 된다』를 필두로 한 S&M시리즈는, 당시에는 생소했던 공학 지식이 등장하는 등의 특징으로 ‘이공계 미스터리’라 불리며 주목을 받는다. 이 밖에도 『검은 고양이의 삼각』을 시작으로 하는 ‘V' 시리즈, 『모든 것이 F가 된다』에 등장하는 천재 시키 박사를 주인공으로 한 ’사계(시키)‘ 시리즈, 오시이 마모루 감독에 의해 애니메이션 영화로 제작된 ’스카이 크롤러‘ 시리즈 등 다수의 작품을 발표한다.
2005년에는 교직에서 물러나고, 2008년에는 소설가로서도 반(半)은퇴를 선언했다. 현재는 에세이나 논픽션 계통의 작품만 간간히 집필하고 있다. 2015년에는 『작가의 수지』를 통해 그동안 금기시되어 오던 ‘작가의 수입과 지출’에 관해 낱낱이 밝히며 또 한 번 화제가 되었다.

<작가의 수지 (샘플북)> 저자 소개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